표지

[클로저스] 프린세스 에이전트

웹소설 > 자유연재 > 게임, 팬픽·패러디

크라레트
작품등록일 :
2017.11.05 17:41
최근연재일 :
2018.10.16 12:31
연재수 :
313 회
조회수 :
16,982
추천수 :
24
글자수 :
1,021,194

벌처스에서 가장 은밀하고도, 법적으로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되어 있는 정보부.
벌처스 자체적으로 있는 정보기관인 벌처스 정보부. 그런 그 조직이 위상능력자 팀을
자체적으로 결성하게 된다.
물론 그 외의 여러 세력들이 함께 참여한다.

벌처스 정보부, 제국 첩보부, 리벨리온 중앙정보국, 이름없는 군단 첩보부, 마룡 군단 첩보부.

이른바 5개 세력들의 정보기관 들이 모두 모여서 연합 위상능력자 팀을 만든다.
그 이름은 바로 "프린세스 에이전트(Princess Agents)" 라고.
프린세스 에이전트. 약칭 프리에이. 공주의 대리인.

기존의 위상능력자들과 달리 이들은 유니온 소속이 아니다.
벌처스와 제국, 리벨리온, 그리고 차원종 쪽에 속한 연합 위상능력자 팀.

하지만 그 팀은 실제로 존재하는 명칭인지 확실치가 않다.
왜냐하면, 그들은 시스템 상으로의 등록을 하지 않았으니까.
법적으로는 없는. 그러니까 존재하지 않는 팀이라는 의미인 것이다.

그리고 저 프리에이란 팀명도 정말로 프린세스 에이전트인지 확실치가 않을지도 모른다.
그들은 5개 세력 정보기관 연합 팀이기에...
어떤 것이 진실이고, 또 어떤 것이 거짓일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에......


[클로저스] 프린세스 에이전트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프린세스 에이전트. 문피아에 올리는 것은 [2기] 부터 입니다. 17.11.20 240 0 -
313 예상외의 인물의 개입. 과연 DLA 녀석들의 미래는? 18.10.16 6 0 7쪽
312 해답이 보이지를 않는 DLA 대규모 테러 계획 방해 작전. 18.10.14 7 0 7쪽
311 공주님과 코드네임 니블아크. 그림자 전쟁. 18.10.13 8 0 7쪽
310 DLA 조직은 과연 자멸을 할까? 아니면 다시 살아날까? 18.10.12 10 0 7쪽
309 갖고 있어도 쓸 수가 없는 무기. 그리고 더스트와 흑수선. 18.10.11 9 0 7쪽
308 공포의 적룡군단 국가안전법, 그리고 DLA의 국가혁명수비법. 18.10.10 10 0 8쪽
307 [Case 54.] DLA 조직의 대규모 무장테러 계획 방해 작전. 18.10.09 11 0 7쪽
306 몽환세계 연무극장. 최악의 민폐 손님들과 차원정보국. 18.10.08 11 0 8쪽
305 [외전.] 이들만을 위한 디바인 배틀 특수 전용 무대. 혼돈의 카오스. 18.10.07 11 0 8쪽
304 몽환세계 연무극장. 극장의 최고 민폐 인물들의 향연. 18.10.06 10 0 8쪽
303 [외전.] P, 그리고 O. 둘의 몽환세계 연무극장 배틀 체험기. 18.10.05 11 0 8쪽
302 혹시라도 이익이 없고, 손해만 있는 선택지만 존재 한다면? 18.10.01 11 0 8쪽
301 O. 그 자의 뭔가 남다른 태도. O의 진짜 목적은? 18.09.30 12 0 8쪽
300 적의 적은 아군. 흑수선과 달기의 뭔가 모종의 합의? 18.09.29 11 0 7쪽
299 에벨스 제국. 대군을 마음 편하게 움직이게 할 수 있는 건? 18.09.28 14 0 7쪽
298 실비아가 황제에 드리는 부탁, 공주님의 선제타격 강력 주장. 18.09.28 13 0 8쪽
297 [Case 53.] 지금 부산은, 여러 세력들의 첨예한 첩보전의 현장. 18.09.26 13 0 7쪽
296 O. 그 자는 과연 정체가 뭘까? 그 자가 정말 사악하다고? 18.09.25 13 0 8쪽
295 마에라드와 O. 두 사람의 위상력은 과연 어느 경지라는 걸까? +4 18.09.24 17 0 7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크라레트'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