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나만 1회차

웹소설 > 작가연재 > 퓨전, 판타지

새글

Flatter
작품등록일 :
2018.01.24 10:18
최근연재일 :
2018.02.19 08:05
연재수 :
28 회
조회수 :
339,663
추천수 :
11,327
글자수 :
145,116

작성
18.02.14 08:05
조회
8,860
추천
378
글자
8쪽

23회차

DUMMY

##나만 1회차 23화


내가 펼친 마법서의 표지는 흰색이었다.

그러나 손에 마력을 담는 순간 수많은 빛깔이 일렁였다.

마법의 시련을 클리어하고 획득한 보상.


『흉내쟁이 마법서』

수수께끼의 책. 요정의 언어로 쓰였다.


가장 처음에는 이렇게만 설명이 보였었다.

그러나 책을 펼치고 종잇장을 만졌을 때 옵션이 변화했다.


[A급 이상의 마법재능을 충족해 마법서 성능이 밝혀집니다.]


『흉내쟁이 마법서』

아득히 오래 살아온 장난꾸러기 요정이 저술한 상위마법서. 내용이 너무 요상해 어지간한 재능이 없다면 읽을 수조차 없다.

+하루 1번, 주인의 역량 및 성향에 따라 다양한 책으로 바뀐다.

+첫 번째 변신은 주인이 원하는 책으로 결정할 수 있다.


‘변신하는 마법서.’


어떠한 서적으로든 변화시킬 수가 있다.

잊혀버린 역사책, 누군가 써놓은 일기장, 전설적 마법서로도.

가령 운석소환서나 시간정지 책은 어떨까?


그러나 그렇게 생각한 순간 곧바로 붉은 글귀가 떴다.


[9클래스 마법서로 바꾸기엔 마법경지가 미달입니다.]


나는 입맛을 다셨다.


‘하기야 나는 지금 1서클 마법밖엔 익히지 못했으니까.’


4서클 투명화를 쓸 수 있긴 하지만 밴시 대모의 반지 덕분이다.

자력으로 익힌 마법들의 수준이 낮으니 책의 변신이 제한됐다.

나는 여러 번의 실패 끝에야 가장 최적의 책을 손에 넣었다.


‘이거라면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


내가 바꾼 책의 모습은 흉측했다.

피투성이 살가죽으로 된 표지에 빨간 이빨이 우둘투둘 달렸다.

이계에서 불살라진 금서禁書 중 한 권.


[광란의 서 1권]

황색대륙의 종교혁명을 일으켰던 교주, 데아고덴이 숨겨놓은 일곱 권의 금단서적 중 일 권. 광기서린 찬양심이 스며들어 있다.

+적들에게 광란의 꼭두각시 저주를 선포한다.

+흑마법사가 사용할 경우, 광범위를 언데드의 대지로 일군다.

+엄청난 마력을 소요하며, 모든 마나를 소진하면 타락된다.


이계의 금서들!

하나같이 강력한 힘을 지녔으나 불행을 일으킨다고 한다.

나는 10년을 이계에 살면서 금서에 관한 소문을 자주 들었다.


광란의 서 1권은 금서목록에서 가장 하류에 속한다.

마법서클의 제한이 없지만, 마나 사용량이 무시무시하다.

거기다 타락의 위험성까지 지녔다.


‘말로만 전해들은 금서를 설마 내 손에 쥐게 될 줄은 몰랐군.’


나는 책등을 꽉 잡았다.

카티에는 쓰러질 듯이 놀랐다.


“대장, 그 서적은?”


두 사람은 회귀자답게 내가 쥔 책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었다.

헤르탄이 굳은 표정을 지으며 만류했다.


“당장 그 책을 내려놓으십시오, 범철. 그대가 쓰기엔 너무 위험한 물건입니다.”

“어째서 말입니까?”

“대마법사에 가까운 마나량을 겸비하지 않았다면, 광란의 서는 모든 마나를 빨아먹고 소유자를 타락시켜 버립니다.”

“그럼 괜찮겠군요.”

“예?”


나는 소도시가 한눈에 내려 보이는 곳으로 발을 디뎠다.

그러고 보니.

아직 헤르탄에게는 알려주지 않았었군.


“이번 삶에서 나에겐 칼에 버금가는 마법의 재능이 생겼습니다.”


일행은 존중하지만 나는 주체적인 인간이다.

회귀자의 의견을 묵살해버리고.

나는 광란의 서를 펼쳤다.


***


거지같은 싸움이 종막에 치닫고 있다.


자살기도회 그레스시 지부장 암론은 피가 섞인 땀을 닦았다.

문득 주위를 둘러본다.

시민들은 대부분 죽어버린 데다가.

20마리를 넘게 죽였는데도 리자드맨들은 줄어들 기세가 없었다.


“후.”


회귀자라서 죽음이 두렵진 않다.

그러나 이번 삶만큼은 죽기 싫었다.


‘제기랄, 이렇게 가기엔 이번 삶이 너무 아까운데.’


이 눈곱만한 소도시는 곧 리자드맨에게 괴멸당할 처지다.

버려진 회차.

방비는 진즉에 무너졌고 시민들은 싸울 의욕조차 없었다.

그러나 암론은 끝까지 칼을 놓지 않았다.


“쿠라락!”


뒤에서 들려온 울음소리.

암론은 고개조차 돌리지 않고 칼을 뒤로 내찔렀다.

그러자 등을 기습하려던 리자드맨의 배가 꿰뚫렸다.

그가 멋들어지게 담담히 칼을 뽑으려던 찰나.


“쿠라라락!”

“어?”


암론은 잊고 있었던 전생지식을 몸으로 되새겼다.

리자드맨은 배가 찔렸다고 즉사하지 않는다.

힘을 준 손톱이 그의 뒤통수를 제대로 후려갈겼다.


“아악!”


암론은 도시 한복판을 험하게 굴렀다.

칼은 놓치고, 뒤통수에서 피가 질질 흘렀다.

그는 깨질 것 같은 두통을 느끼며 눈살을 찌푸렸다.


‘회, 회차 초반은 이래서 짜증나. 맷집이 너무 없잖아.’


전생에 아무리 열심히 수련해도 회귀하면 비실한 몸 그대로다.

배가 꿰뚫렸던 리자드맨이 야멸치게 뛰어온다.

하지만 암론은 일어서지 못했다.


‘이렇게 또 이번 삶이 끝나는구나. 하긴 내가 그렇지, 뭘.’


역시나 회귀해도 안 될 놈은 안 된다.

먼지투성이 바닥에 엎드려 죽음을 받아들이려는 찰나.


이변이 벌어졌다.


“어?”


갑작스레 쾌청한 햇살이 먹구름에 가려졌다.

무너지는 도시에 어둠이 들어찬다.

그에게 다가오던 리자드맨은 갑자기 뒤돌아섰다.

그리곤 새빨개진 눈으로 울부짖고 다른 리자드맨을 공격했다.


“크라락!”

“크라라락!”


이상행동을 보이는 것은 그 리자드맨 하나뿐만이 아니었다.

리자드맨들은 서로 광기에 찬 울음을 쏟으며 아군을 공격했다.

눈앞에 있는 시민들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저들끼리만 싸웠다.


‘우린 납두고 몬스터들끼리만 싸우잖아?’


갑작스레 소도시에 들여진 먹구름.

자연적인 현상은 아닐 테니, 분명 마법이다.

그러나 암론은 의문스러웠다.


‘이상하다. 회차 초반부터 이렇게 강력한 흑마법을 쓸 수 있는 회귀자는 이런 외딴 소도시에 볼일이 없을 텐데?’


어쨌거나 간신히 살아남았다.

암론은 한숨을 쉬며 비틀거리며 일어나려했다.

그러나 그의 악운은 끝나지 않았다.


“쿠라라락!”

“쿠락! 쿠락!”


양측에서 리자드맨 수십 마리가 그의 주위에 몰려들었다.

암론을 죽이려는 것은 아니다.

자기들끼리 이곳에서 싸우려는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싸움 붙으면 그는 휘말려 묵사발이 될 것이다.

암론은 사색이 되었다.


‘아, 안 돼! 이것들아, 다른데 가서 싸우란 말이야!’


도망치려해도 늦었다.

결국 이렇게 이번 회차를 놓치게 되는 건가?

그렇게 생각하며 눈을 질끈 감은 순간.

장대한 비명이 울렸다.


“쿠라라라락!”


암론은 눈을 가늘게 떴다.

리자드맨들 수십 마리가 각자 스스로의 목을 찌르며 자멸했다.

털썩 쓰러지는 몬스터들을 보며 암론도 털썩 쓰러졌다.


‘이, 이건 또 어떻게 된 일이야?’


바로 그때.


저벅저벅.


옆에서 들려온 발소리에 그는 고개를 돌렸다.

흉측한 마법서를 든 사내가 걸어오고 있었다.

특이하게도 왼쪽 손등엔 붉은 별표가 새겨져 있었다.

암론은 눈동자를 좁혔다.


‘저 사람은······.’


저 남자가 흑마법을 써서 리자드맨들이 서로 죽이게 만든 건가?

그러나 암론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는 온몸에서 식은땀을 흘리며 다가오는 남자를 바라보았다.


“괜찮습니까? 당신만 제일 열심히 싸우던데.”


그 남자가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줬다.

암론은 마른침을 삼키다 얼굴이 굳어버렸다.


지나온 삶, 먼발치에서나 봐왔던 뒷모습.

칼을 쓰는 회귀자라면 절대 모를 리가 없는 그 이름.

존경하던 영웅이 직접 말을 걸자, 암론은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버, 버, 범철?”


작가의말

후원금을 보내주신 ‘메타사가’님 감사드립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24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나만 1회차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재시간은 오전 8시입니다 +5 18.01.24 15,136 0 -
28 28회차 NEW +5 1시간 전 989 68 13쪽
27 27회차 +27 18.02.18 5,952 324 12쪽
26 26회차 +37 18.02.17 7,337 350 12쪽
25 25회차 +31 18.02.16 8,075 374 11쪽
24 24회차 +35 18.02.15 8,418 347 9쪽
» 23회차 +24 18.02.14 8,861 378 8쪽
22 22회차 +31 18.02.13 9,280 395 7쪽
21 21회차 +37 18.02.12 9,887 388 12쪽
20 20회차 +43 18.02.11 10,233 389 11쪽
19 19회차 +31 18.02.10 10,193 443 15쪽
18 18회차 +26 18.02.09 10,144 389 10쪽
17 17회차 +14 18.02.08 10,313 405 12쪽
16 16회차 +27 18.02.07 10,698 365 8쪽
15 15회차 +25 18.02.06 11,096 415 11쪽
14 14회차 +19 18.02.05 11,436 391 8쪽
13 13회차 +27 18.02.04 12,034 429 8쪽
12 12회차 +22 18.02.03 12,188 401 11쪽
11 11회차 +16 18.02.02 12,777 384 12쪽
10 10회차 +26 18.02.01 13,624 404 13쪽
9 9회차 +21 18.01.31 14,114 408 13쪽
8 8회차 +17 18.01.30 14,613 395 12쪽
7 7회차 +20 18.01.29 15,322 442 13쪽
6 6회차 +40 18.01.28 16,366 481 13쪽
5 5회차 +26 18.01.27 17,058 468 13쪽
4 4회차 +29 18.01.26 17,519 526 13쪽
3 3회차 +22 18.01.25 18,321 486 13쪽
2 2회차 +26 18.01.24 19,254 538 12쪽
1 1회차 +65 18.01.24 23,505 544 18쪽

신고 사유를 적어주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신고

'Flatter'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