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기갑 병기의 신 : 자이로니스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퓨전

완결

제레니스
작품등록일 :
2018.04.09 10:10
최근연재일 :
2018.11.30 21:25
연재수 :
306 회
조회수 :
760,814
추천수 :
10,162
글자수 :
1,634,001

작성
18.04.24 18:00
조회
3,526
추천
53
글자
9쪽

[신들의 유물] 위험에 처한 용병들.4

[기갑 병기의 신 : 자이로니스]는 중세를 배경으로 한 정통 판타지 소설입니다. 재미와 감동이 있는 이야기로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새로운 신작 SSS급 고대병기 헤스카인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DUMMY

용병은 블레아 왕국에서 드래곤이 출현해서 공격 당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설마 이정도 일 줄은 몰랐다. 그러다 보니 보수가 많다는 소리만 듣고 다른 일은 제쳐두고 왔던 것이다.


"젠장 할! 고용주 자식. 이곳에서 살아서 돌아가면 흠칫 두들겨 패주겠어!"


용병은 고용주에게 자신이 속았다고 생각되자 화가 머리 끝까지 치밀어 올랐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지룡의 공격이 거세지자 놈의 공격을 피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결국 중급 지룡의 앞발에 가슴 부위를 맞고 말았다.


"쾅!"

"으아악!"


강한 충격이 온 몸에 전해지자 고통에 비명을 질렀다. 곧바로 중급 지룡의 다음 공격이 들어왔다.

지룡은 날카로운 발톱으로 자이로니스의 조종석을 공격했다.


“으윽!”


갈색 자이로니스는 지룡의 공격을 피하기 있는 힘을 기체를 움직였다. 다행히 간발의 차이로 두 번째 공격을 피할 수 있었다.


'에엣?'


그때 용병의 눈앞에 흰색의 구체가 빠른 속도로 날아가는 게 보였다. 그 구체는 동료의 자이로니스를 향하고 있었다. 용병은 무의식 적으로 고개를 돌렸다.


'아뿔싸!'


용병은 자신이 실수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중급 지룡은 용병이 한눈을 팔고 있는 사이 입을 벌리더니 날카로운 이빨로 물어뜯으려고 했다. 용병은 그것을 피하려고 기체의 왼쪽 팔을 내밀었지만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지룡의 날카로운 이빨이 자이로니스의 왼쪽 팔을 물었다.


"으악"


용병은 깜짝 놀라 비명을 질렀다. 용병이 팔을 빼려고 했지만 중급 지룡이 턱 힘이 어찌나 세던지 도저히 빠져나갈 수가 없었다.

용병은 오른손에 잡고 있던 검으로 지룡의 목을 내리 찍었다. 하지만 지룡의 긴 꼬리가 자이로니스의 오른쪽 손을 먼저 공격했다. 그 충격으로 오른손에 들고 있던 검마저 놓치고 말았다.

중급 지룡은 물고 있던 왼쪽 팔을 강하게 흔들어 제쳤다.


"우두둑!”

“빠지직!"


순간 왼쪽 팔이 잘리고 말았다. 용병은 당황하며 두어 걸음 뒤로 물러났다.


"쿠워어어!"


지룡은 적에게 공포심을 안겨주려는 듯 크게 포효했다. 그리고는 자이로니스를 향해 달려들었다.


'안돼.. 이렇게 죽긴 싫다고!'


용병은 공포와 절망감이 동시에 밀려왔다. 자신을 향해 달려드는 드래곤을 보고는 고개를 돌리며 눈을 찔끔 감았다.


* * *


잔은 마차를 공격하던 고블린 무리를 처리하고 나서 용병을 공격하는 고블린 무리에게 달려갔다. 그들은 다섯 명이 열 마리 정도의 고블린과 싸우고 있었다.


"으악"


잔이 고블린과 싸우고 있는 용병들 근처에까지 갔을 때 한 사람이 고블린이 휘두른 검에 오른쪽 어깨를 찔리고 말았다. 그는 비명을 지르며 그 자리에 주저 앉았다.

고블린은 곧바로 그 용병을 향해 다음 공격을 가했다. 어깨를 다친 용병은 가까스로 공격을 막았지만 더 이상은 무리인 듯 보였다.


"멈춰!"


잔이 고블린을 향해 소리쳤다.

용병을 공격하던 고블린과 다른 고블린 몇 마리가 잔에게 반응하며 뒤를 돌아보았다. 잔은 고블린에게 빠르게 접근하더니 놈의 머리를 향해 일격을 날렸다.


"꾸엑!"


잔의 공격에 머리를 정통으로 맞은 고블린이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다.


"키키키킥"


새로운 적이 나타나자 고블린 두 마리가 잔에게 덤벼 들었다. 잔은 다친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재빨리 용병들 사이로 이동했다.

용병들은 갑자가 나타난 청년을 한번씩 쳐다 보았다. 하지만 잠깐 쳐다봤을 뿐 고블린의 공격을 막아내느라 더 이상은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고블린들은 인간들을 다시 공격하기 시작했다. 고블린 한 마리를 죽이기는 했지만 이쪽도 한 사람이 다친 상태라서 네 명이 아홉 마리의 고블린을 상대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잔과 용병들은 서로 등을 맞대고 서로를 보호하며 고블린을 상대했다. 적은 수의 인원이 다수를 상대할 때는 이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었다.


잔은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에게 여러 가지 전술을 배워 잘 알고 있었다. 물론 실전에서 이 방법을 사용하는 것은 처음이었다. 하지만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금새 알 수 있었다. 취약한 등 뒤를 서로 보호 하기 때문에 방어와 공격이 용이했다.

고블린과 싸우고 있던 용병들은 전투에 경험이 많아서 그런지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대형을 유지하며 싸웠다.


그때 바로 앞에서 고블린을 향해 달려오고 있는 기괴한 전사 두 명이 잔의 눈에 들어왔다.

고블린에게 집중하느라 처음에는 알아차리지 못했는데, 가까이 다가왔을 때 자세히 보니 온몸에 뼈만 남아 있는 병사들이 투구와 갑옷을 착용하고 있었다. 그리고 양손에 검과 방패를 지니고 있었다.


'용아병?'


그제서야 잔은 앨버트가 지난번에 말한 용아병이 떠올랐다. 멀리서 앨버트가 또 다른 마법을 시전 하려는지 지팡이를 들고 무엇인가 외치는 모습이 보였다.


"꾸에엑!"

"꾸엑!


두 마리의 용아병은 고블린을 인정사정 없이 공격하기 시작했다.

용아병의 공격으로 두 마리의 고블린이 힘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쓰러졌다.

갑자기 나타난 용아병 때문에 그런지 남은 고블린들이 당황하기 시작했다. 용병들도 당황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저것들은 제 친구가 마법으로 소환한 용아병입니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잔은 용병들이 당황하지 않도록 그들에게 설명하고 고블린을 향해 달려들었다. 새로운 아군의 등장으로 상황이 빠르게 역전되었다. 용병들도 잔이 싸우는 모습을 보고 고블린을 공격했다.


"펑!”

“쿠워어!"


그때 강한 폭발음과 함께 중급지룡의 비명소리가 들렸다. 용아병들이 고블린 무리를 마무리 하는 사이 잔이 비명을 지르고 있는 지룡을 쳐다 보았다. 지룡의 몸에서 냉기가 피어 오르고 있었다.


'냉기 마법!'


잔은 지난번 미궁에서 마법사가 사용한 냉기 마법을 기억하고 있었다.


"으아악!"


그때 또 다시 어디선가 비명소리가 들렸다. 잔이 소리가 나는 방향을 쳐다보니 갈색 자이로니스가 자신이 상대하던 중급 지룡에게 왼손을 물린 채로 공격 당하고 있었다.

갈색 자이로니스를 몰던 용병은 기체의 팔을 물고 있는 지룡의 머리를 향해 검으로 내려쳤다. 하지만 그마저도 지룡에게 저지당하며 검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쿵! 쿵! 쿵!”


초록색 자이로니스가 위기에 처한 동료를 구하기 위해 달려가고 있었다. 하지만 그를 구하기에는 거리가 멀어 보였다..


'안돼 저 사람이 위험해!'


잔은 중급 지룡을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제발 나의 소환에 응하라!'


잔은 지룡을 향해 달리며 마음 속으로 외쳤다. 그리고 간절히 원했다. 그러자 잔의 가슴속에서 강한 기운이 서서히 일렁이기 시작했다.

그때 잔의 눈앞에 양팔을 펴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이 보였다 잔은 가슴속에서 강렬한 에너지가 넘쳐 오르기 시작했다.


"나와 함께 전장을!"


잔이 큰소리로 외치는 순간 강한 진공파와 함께 페르소나가 모습을 드러냈다. 페르소나의 가슴이 열리더니 잔을 조종석으로 이동시켰다.

잔의 머리와 양쪽 팔에 기계장치가 감싸더니 페르소나와 정신이 연결되기 시작했다.


"쿵! 쿵! 쿵! 쿵!"


페르소나와 하나가 된 잔은 지룡을 향해 빠른 속도로 달려갔다. 그리고 왼쪽에 차고 있던 검을 오른손으로 잡자 검을 잡고 있던 고정 장치가 풀렸다.

페르소나는 정면을 향해 검을 치켜들고 지룡의 몸을 향해 높이 뛰어올랐다. 그러더니 아래로 떨어지면서 지룡의 몸을 검으로 내리찍었다.


"쿠에엑!"


지룡이 고통스러운지 비명을 질러댔다. 페르소나가 지룡의 몸에서 검을 뽑자, 붉은 피가 분수처럼 사방으로 튀었다.

잔은 검을 두 손으로 잡고 지룡의 몸을 향해 있는 힘껏 찔러 넣었다.


"쿠에엑!"


지룡이 또다시 비명을 질렀다.

그때 동료를 구하기 위해 달려오던 초록색 자이로니스도 중급 지룡의 목에 검을 찌르며 최후의 일격을 날렸다.


"쿵!"


중급 지룡 짧은 비명을 지르더니 온몸에서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졌다.

갈색 자이로니스에 타고 있던 용병은 한참이 지났는데도 자신이 무사한 것을 확인하자 감고 있던 눈을 뜨더니 주변을 살펴 보았다.

그는 그제서야 지룡이 눈앞에 쓰러져 있는 것을 보았다.


“내가 살아있다니.. 어떻게 된 일이지.”


앞을 보니 동료가 몰고 있는 초록색 자이로니스와 처음 보는 흰색의 자이로니스가 보였다. 그가 보기에 흰색의 자이로니스는 매우 아름다워 보였다.


“저 자이로니스는 도대체.. 뭐야?”


갈색 자이로니스를 몰던 용병은 상황이 어떻게 된 건지 몰라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잠시 뒤 페르소나의 가슴 부위가 열리자 기체 안에 타고 있던 잔이 내려왔다. 다른 자이로니스에 타고 있던 용병들도 조종석에서 내려왔다.

용병들은 모두 살아남았다는 것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기뻐했다. 용병들과 마차를 타고 있던 사람들이 잔과 앨버트에게 다가와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




기갑병기 자이로니스는 총 6부작(권당 50편) 작품으로 305화를 끝으로 완료가 되었습니다. 새로 시작한 두 번째 작품 SSS급 고대병기 헤스카인드도 많이 사랑해 주세요.감사합니다..


작가의말

기갑병기 자이로니스가 306화를 끝으로 완료가 되었고, 새로운 신작

SSS급 고대병기 헤스카인드가 연재 중입니다.

환생을 한 주인공이 시간을 왜곡시키는 어둠의 존재에 대항하며 7인의 용사를 모아 모험을 떠나는 내용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3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기갑 병기의 신 : 자이로니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69 [전설의 용병단] 카트리나의 마음 18.05.11 2,572 42 13쪽
68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6 18.05.10 2,615 40 12쪽
67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5 18.05.10 2,564 39 11쪽
66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4 18.05.09 2,570 41 12쪽
65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3 +2 18.05.09 2,608 42 12쪽
64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2 18.05.08 2,693 42 12쪽
63 [전설의 용병단] 깨어나는 힘.1 +2 18.05.08 2,663 42 12쪽
62 [전설의 용병단] 카슨 도시의 도적길드.3 18.05.07 2,688 41 13쪽
61 [전설의 용병단] 카슨 도시의 도적길드.2 +2 18.05.07 2,807 46 13쪽
60 [전설의 용병단] 카슨 도시의 도적길드.1 18.05.06 2,795 45 13쪽
59 [전설의 용병단] 페르소나 대 아르테미스.2 18.05.06 2,775 46 13쪽
58 [전설의 용병단] 페르소나 대 아르테미스.1 +2 18.05.05 2,736 47 12쪽
57 [전설의 용병단] 과거의 회상.2 18.05.05 2,761 46 14쪽
56 [전설의 용병단] 과거의 회상.1 +2 18.05.04 2,789 49 14쪽
55 [전설의 용병단] 무적의 아르테미스.2 18.05.04 2,855 48 14쪽
54 [전설의 용병단] 무적의 아르테미스.1 +2 18.05.03 2,899 52 14쪽
53 [전설의 용병단] 푸른 눈 용병단.2 18.05.03 2,919 53 11쪽
52 [전설의 용병단] 푸른 눈 용병단.1 18.05.02 3,004 49 13쪽
51 [신들의 유물] 국경선을 넘어.2-----[1권 완료] 18.05.02 3,002 46 15쪽
50 [신들의 유물] 국경선을 넘어.1 18.05.01 3,089 47 13쪽
49 [신들의 유물] 불타오르는 왕성.2 18.05.01 3,468 51 9쪽
48 [신들의 유물] 불타오르는 왕성.1 18.04.30 3,331 50 10쪽
47 [신들의 유물] 탈출.7 18.04.30 3,169 53 10쪽
46 [신들의 유물] 탈출.6 +4 18.04.29 3,156 52 11쪽
45 [신들의 유물] 탈출.5 18.04.29 3,188 48 11쪽
44 [신들의 유물] 탈출.4 +2 18.04.28 3,129 52 11쪽
43 [신들의 유물] 탈출.3 +4 18.04.28 3,169 53 11쪽
42 [신들의 유물] 탈출.2 +4 18.04.27 3,242 52 11쪽
41 [신들의 유물] 탈출.1 18.04.27 3,311 49 11쪽
40 [신들의 유물] 비공개 처형.2 +2 18.04.26 3,314 51 12쪽
39 [신들의 유물] 비공개 처형.1 18.04.26 3,283 48 12쪽
38 [신들의 유물] 반역자로 누명을 쓰다. +3 18.04.25 3,269 53 12쪽
37 [신들의 유물] 다시 마을로 향하다 +2 18.04.25 3,443 54 14쪽
» [신들의 유물] 위험에 처한 용병들.4 +3 18.04.24 3,527 53 9쪽
35 [신들의 유물] 위험에 처한 용병들.3 18.04.24 3,443 54 9쪽
34 [신들의 유물] 위험에 처한 용병들.2 +2 18.04.23 3,528 55 9쪽
33 [신들의 유물] 위험에 처한 용병들.1 18.04.23 3,663 54 9쪽
32 [신들의 유물] 흰색의 자이로니스 +4 18.04.22 3,774 60 11쪽
31 [신들의 유물] 운명의 시작.2 +2 18.04.22 3,814 57 10쪽
30 [신들의 유물] 운명의 시작.1 18.04.21 3,982 58 11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제레니스'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