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2018공모전참가작 군웅 삼국지 : 원소 셋째 ...

웹소설 > 일반연재 > 대체역사, 판타지

새글

연재 주기
신유(愼惟)
작품등록일 :
2018.04.10 10:51
최근연재일 :
2018.06.24 07:00
연재수 :
78 회
조회수 :
1,235,282
추천수 :
32,774
글자수 :
428,339

작성
18.06.14 07:00
조회
11,691
추천
405
글자
13쪽

제 68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4

DUMMY

제 68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4


중군에서 느긋하게 대기하고 있던 장윤은 조독과 문칙이 기병 사천으로 급습하자, 혼비백산했다. 서량기병이 돌아갔기에 기병전력이 비슷해서 이런 동시다발적인 기습은 힘들 것이라 생각했으므로 몹시 당황했다.


사실 장윤을 비롯한 형주군은 서량, 유주기병의 무서움을 잘 몰랐다. 기병이면 다 같은 기병이라 생각하거나, 설령 변방의 기병이 강한 것을 알더라도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인지는 알지 못했다. 하지만 오늘 그 차이를 오늘 뼈저리게 느끼고 있었다.


“방원진을 펼쳐서 막아라! 활을 쏘아라!”


장윤은 명령을 내리면서도 지금의 상황이 악몽 같았다. 보병 일만이 기병 사천의 급습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었다.


“모조리 죽여라! 유주기병의 무서움을 보여줘라!”


조독과 문칙이 이를 악물고 달려들었다. 방덕/마초가 이끄는 기병이 서량기병이라면, 조독/문칙이 이끄는 기병은 유주기병이었다. 요즘 들어서 기병들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일었는데, 조독이 이끄는 유주기병이 수적으로도 열세였고, 방덕/마초 때문에 확실히 밀리고 있었다. 조독이 열이 받은 이유였다.


방덕/마초에게 개인적인 무예로 따진다면 밀리는 것을 인정했지만, 기병운용에서 밀린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그렇기에 더욱 악독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것이다. 장윤에게는 불운이었다.


보통 늑대가 양을 덮치면 숨통을 끊은 후 그 고기를 먹는데, 오랜 굶주린 늑대들은 숨통이 끊어지는 시간을 참지 못하고 그대로 물어 뜯었다. 마초/방덕이 전자라면, 조독/문칙은 후자에 가까웠다.


장윤군은 수백 명씩 뭉쳐서 흩어져 달아났다. 중군이 뚫리는 순간이었다. 조독은 성과를 올리자, 즉시 붉은색 천이 길게 연결된 커다란 화살을 높이 쏘아 올렸다.


원매는 벌떡 일어섰다. 기다리던 순간이 온 것이다.


“사마구! 송과! 출병한다! 조독과 문칙이 길을 열었다. 지금이 쐐기를 박을 수 있는 좋은 기회야! 반드시 적에게 큰 타격을 줘서 전과를 확대해야 한다. 알겠느냐?”


“예. 우장군!”


원매는 즉시 말에 올랐고, 기병들도 준비를 한 상태였기에 곧바로 말에 오르며 준비를 마쳤다.


“가자!”


원매가 말을 몰아나가자, 곧바로 사마구가 호위기병 오백을 이끌고 급히 뒤를 따랐다. 송과가 이천오백의 서량기병으로 간격을 두고 전속력으로 따라갔다.


장윤을 거세게 몰아 붙이던 조독기병은 거센 반격에 직면하며 처음의 기세가 꺾였다. 장윤군 근처에 자리잡고 있던 삼천기병이 달려들어 교전을 벌였고, 여유가 생기자 노련한 장윤이 궁수부대를 이용해서 반격에 나섰던 것이다.


“이런 빌어먹을! 물러서지 마라!”


조독이 호각을 불며 계속 독려했다. 일시적인 반격으로 처음의 기세는 누그러졌지만, 아직도 우위에 있는 것은 분명했다. 또한, 조금만 버틴다면 원매가 기병지원할 것이 분명했기에 어떡하든 버텨야 했다.


장윤이 기병의 도움을 받으며 가까스로 버텨내고 있는 동안, 방계는 하늘이 노래질 만큼 힘들었다. 방덕의 사천기병이 급습하면서 공격에 전념하던 군의 전열이 흐트러진데다, 이것을 알아차린 이통, 감녕, 이휴가 총공격에 나서면서 수세로 몰렸기 때문이었다.


“방원진을 펼쳐라! 궁수들은 무얼 하느냐? 활을 쏘아라!”


방계는 입으로 계속해서 명령을 내리고 북을 울려댔지만, 어마 무시한 서량기병의 위력에 혼이 나갈 지경이었다.


채모는 사방에서 기병들이 급습하자, 지원을 하지 못하고 방원진을 구축하도록 명령했다. 경험상 곧 자신에게로 기병들이 들이닥칠 것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유표군은 이제 공격은 고사하고, 파상적인 공격에 직면했다. 더군다나 동쪽은 육수가 막고 있었다. 의도치 않게 배수진을 친 상황이 되어 버렸다.


형주기병 삼천과 장윤의 궁수부대가 강력하게 반격하자, 조독은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전장은 서로 엉켜서 백병전으로 이어졌는데, 이것은 조독이 원하는 상황은 아니었다.


“빌어먹을! 큰일 났구나. 우장군께서는 언제 지원군을 보내주시는가? 계속 이렇게 나가다가는 피해가 커질 텐데.”


조독은 적군에게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다. 이때, 후방에 뿌연 먼지가 솟아오르며 거센 말발굽소리가 그의 귀를 어지럽혔다.


“왔다! 지원군이 왔다! 힘을 내라!”


삐이이이이익—

조독이 세게 호각을 불자, 문칙과 사마들이 일제히 호각을 꺼내 불기 시작했다. 기병들은 이 소리를 듣고 힘을 내었다.


“모조리 섬멸하라!”


원매가 반월도를 들고 그대로 뚫고 들어왔고, 그 뒤를 사마구가 오백기병으로 따라 붙었다. 최정예 호위기병이 등장하자, 전투로 지쳐있던 형주기병은 그야말로 학살을 당했다. 이를 피해 도주하던 그들 앞을 송과가 이끄는 이천오백의 서량기병이 막아 섰다.


형주기병 삼천을 몰살시키고, 기병들이 일제히 장윤군을 덮쳤다. 그 뒤를 이어 참혹한 비명소리가 끊임없이 울려 퍼졌다.


채모의 얼굴은 딱딱하게 굳어졌다. 형주군이 얼굴이 하얘져서 도주해오고 있었고, 그 뒤를 원매의 기병과 보병들이 잔인하게 척살하고 있었다. 이미 수많은 병사들은 무기를 던지고 엎드렸다. 채모는 겨우 하루 만에 일어난 어처구니 없는 처참한 패배를 직감했다. 이젠 방법이 없다. 무조건 도망쳐야 한다.


“후퇴한다! 동쪽으로 후퇴한다!”


채모가 명령을 내리자, 공포에 질려있던 병사들은 일제히 그를 따라 달리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들 앞을 육수가 막아 섰고 병사들은 두려움에 채모를 바라보았다.


“도하한다! 지금은 가을이니 육수가 깊지 않다!”


채모는 동시에 여러 군데로 병사들을 도하시켰다. 곳곳에서 물에 빠져 죽는 병사들이 속출했지만, 계속해서 밀어붙였다. 언뜻 무식해 보이는 방법이었지만, 대단히 효율적이고 악랄한 방법이었다. 수많은 병사들을 죽이고 결국 도하가능지점을 찾아낸 것이다.


“나를 따르라!”


채모가 호위기병을 이끌고 도하를 시작하자, 보병들이 일제히 몰려들면서 육수일대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채모는 육수를 건너자, 최대한 보병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병사 없이 도주를 한다면 일개도적들에게도 죽을 수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원매는 온몸에 피를 뒤집어 썼다. 대충 얼굴을 닦아내고 주위를 둘러 보며 미간을 찌푸렸다. 역한 피비린내와 고약한 냄새는 좀처럼 적응이 되지 않았다.


“우장군! 채모가 일단의 무리를 데리고 육수를 건넜습니다.”


“이런 쥐새끼 같은 놈을 보았는가?”


전령의 보고에 원매가 욕설을 터트렸다. 이렇게 빨리 채모가 도주를 할 줄은 생각 못했다. 하지만, 추적하라는 명령은 끝내 원매 입에서 나오지 않았다. 이곳의 상황이 유리하긴 하지만, 매우 긴급했다. 만약 병력을 둘로 쪼갰다가 일이 틀어지기라도 한다면 매우 곤란해질지 몰랐다.


원매 휘하의 장수들이 저항하는 병사들을 척살하고, 나머지 병사들을 항복시키고 있을 때, 사마구가 급히 진언을 올렸다.


“지금 채모가 급히 도망가느라 그의 깃발등 주요 소지품을 놓고 갔습니다. 기병들을 그들의 옷으로 갈아 입혀서 채모군의 깃발을 들고 번성으로 가게 하면 의심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이 성문을 열 때, 일천기병으로 급습한다면 충분히 점령할 수 있습니다.”


“번성이 그 정도로 취약한가?”


“예. 항병들로부터 정보를 취합한 결과, 성주는 유수인데 유표의 둘째 아들입니다. 천성이 남 비난하는 것을 좋아하고, 무장으로서의 통솔력은 없습니다. 이곳으로 대군을 보내면서 겨우 이천이 지키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 그럼 충분하겠어. 송과!”


“예. 우장군. 찾으셨습니까?”


“사마구 말을 들었지? 자네가 일천기병을 이끌고 일을 처리해봐. 할 수 있겠는가?”


“물론입니다. 그런데 일천을 빼도 괜찮겠습니까?”


“괜찮아. 거의 마무리가 되고 있어. 채모를 추격하기 위해 많은 병사를 빼는 것은 곤란하지만, 일천은 괜찮아. 그리고 번성을 점령하면 남양군을 완전히 손에 넣는 것이야. 제대로 하게. 일이 틀어지면 곤란해.”


“목숨을 걸고 성공시키겠습니다.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송과는 군례를 올리고는 곧바로 눈치 빠른 기병 오십을 추려서 채모군으로 위장시킨 후 먼저 출병시켰다. 그리고 그 뒤를 조용히 일천기병으로 따랐다.


송과의 기병 오십은 어둑어둑해질 때, 번성에 도착했다. 채모의 깃발을 들었고, 모두 형주군 복장을 하고 있었기에, 위병은 몇 마디를 한 후 채모가 보낸 병사로 생각하고 쉽게 문을 열어주었다. 성문이 열리자 오십의 기병들은 칼을 뽑아 들고 전투를 벌였고, 어둠 속에 숨어있던 송과의 일천 기병이 그대로 밀어 닥쳤다.


방안에서 술을 마시며 거나하게 취해있던 유수는 시끄러운 소리에 인상을 찌푸렸다.


“어떤 놈이 시끄럽게 구는 것이냐?”


사람 죽는 소리를 시끄럽다고 표현할 정도로 그는 술에 취해 있었다. 급히 문이 열리며 교위가 들어왔다.


“공자님! 큰일 났습니다. 적들이 형주군으로 속여서 성안에 침입했습니다.”


“한교위. 그건 네가 처리해야 할 일이 아니더냐?”


교위 한영은 쓴웃음을 지었다. 그는 군례를 올리고 밖으로 나섰다. 그의 눈에는 일천의 서량기병이 학살을 자행하고 있었고, 대부분의 병사들은 두려워서 무기를 내던지고 엎드려 항복했다. 전투가 아니었다. 한영은 망설임 없이 두 손을 들고 소리쳤다.


“멈추시오. 항복하겠소. 병사들을 더는 죽이지 마시오.”


한영이 항복하자, 병사들도 눈치를 보며 무기를 던졌다. 곧이어 송과가 달려와 그의 목에 칼을 대며 물었다.


“유수는 어디 있느냐? 알려준다면 너의 항복을 받아들이마.”


“내 뒤쪽 방에 있소이다. 지금 술을 너무 먹어 도망도 못 갈 것이오.”


송과는 기가 차서 헛웃음이 나왔다. 성주란 놈이 이지경이라니. 교위 한영이 적극적인 저항을 포기하고 항복한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유수를 끌어내라!”


송과의 단호한 명령에 병사들이 방으로 들이닥쳐, 술에 취한 유수를 끌어내 마당에 내동댕이쳤다. 유수는 토악질을 해댔다. 그는 머리를 들어 주위를 살피고는 그제야 상황을 눈치챘다. 부들부들 떨다가 가까스로 입을 열었다.


“나를 ······.. 어찌 할 셈이오?”


“왜? 살고 싶으냐? 지금 조양현에서는 형주군이 피를 흘리며 죽어가고 있는데, 목구멍으로 술이 넘어가느냐? 이 멍청한 놈아!”


“살려주시오. 나는 유목사의 둘째 아들이오. 섭섭하지 않게 보상을 해드릴 것이오.”


“알고 있다. 그게 아니었다면 당장 네놈의 목이 날아갔을 것이다. 여봐라- 당장 유수를 방에 연금하고, 철저히 감시하라! 알겠느냐?”


“예. 장군.”


병사들이 그를 방으로 끌고 가자, 유수는 순순히 끌려갔다. 송과는 곧바로 죽간을 작성하여 원매에게 번성을 점령했음을 보고했다.


송과는 전령을 원매에게 보내고는 경계를 강화시켰다. 원매는 송과를 보낸 지 오일만에 번성을 함락시켰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미 조양현 전투는 끝이 났고, 전장정리까지 마무리가 되어 있었다. 무려 이만이 죽고, 사만이 항복했으며, 겨우 일만이 도주를 했다. 방계, 등희, 장윤은 난전 중에 목숨을 잃었고, 왕위와 문빙은 항복했다.


원매군의 피해는 비교적 적었다. 보병 사천이 죽었고, 기병은 일천오백이 사망했다. 기병전력이 압도적이었지만, 형주기병 오천을 단시간 내에 무리하게 몰살시키면서 피해가 커졌다. 그 덕분에 전투의 주도권을 완전하게 잡아 승리할 수 있었다.


[문빙(29)] 무력:84, 지력:70, 정치력:68, 통솔력:84

기병과 수군통솔에 두루 능했으며, 강하의 수호신이라 불릴 정도로 방어에 특화된 능력을 발휘했다.

[왕위(35)] 무력:65, 지력:55, 통솔력:72

유종에게 조조를 물리칠 계획을 헌상하지만, 그 이후로는 기록이 존재하지 않는다.


문빙과 왕위는 원매가 설득한 끝에 항복했다. 곽독/곽준 형제가 그들이 항복을 하도록 설득한 것이 주효했다. 원매는 크게 기뻐하며 문빙과 왕위를 위로했다.


원매는 어느 정도 상황이 정리되자, 남양군의 모든 현령을 소집했다. 이제 누가 남양군의 주인인지를 보여줄 차례인 것이다.


작가의말

남양군이 거의 마무리가 되고 있습니다. 내일 현령들을 불러모아 확실히 정리를 한 후, 세력분포도를 수정할 예정입니다. 문빙을 얻었네요...ㅎㅎㅎ


오늘 하루도 모두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댓글과 추천은 항상 힘이 됩니다... 감사해요~~~@@@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55

  • 작성자
    Lv.48 알게모냐
    작성일
    18.06.14 07:09
    No. 1

    좀 늦었지만 1등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3
    No. 2

    알게모냐님 반갑습니다~~@@@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 al020409
    작성일
    18.06.14 07:12
    No. 3

    안댕~~ 내가 2등이라닛!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3
    No. 4

    al020409님.... ㅎㅎㅎ 반가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고독한흉터
    작성일
    18.06.14 07:53
    No. 5

    이제 유표와 협상후에 조조를 칠 준비를 해야겠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5
    No. 6

    남양군을 안정시켜면서 준비를 해야죠.....ㅎㅎㅎ 힘떨어진 유표를 치고 싶은 생각이 굴뚝같은데 커다란 면수가 가로막고 있고, 수군이 전혀 없으니 ....에휴...ㅠㅠ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클넘
    작성일
    18.06.14 08:02
    No. 7

    재밌어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5
    No. 8

    클넘님 반가워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9 노인월하
    작성일
    18.06.14 08:08
    No. 9

    더디어 남양군을 점령했네요.

    이 상황에서는 원술이 참칭을 해도 원역사처럼 허수아비 황제의 명을 빙자해 명을 내려도 조조와 유비, 강동이 원술을 칠 놈은 없겠는데요?
    유표처럼 먼 산만 바라볼 뿐.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8
    No. 10

    노인월하님 반갑습니다...ㅎㅎ 제글엔 첫댓글 같네요..ㅎㅎ 음~ 유표는 더 힘이 빠졌으니 더욱 조용히 있을 겁니다. 원술-조조-손책으로 이어지는 싸움에 원매가 끼어드는 형국이 됩니다. 이제부터는 역사가 확- 바뀔 수있는 상황이라 고민이 많습니다.... 최대한 개연성있게 쓰려고 생각중입니다..ㅎㅎ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 감스트
    작성일
    18.06.14 09:48
    No. 11

    오 문빙~!!! 늘 잘보고갑니다ㅎㅎ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9
    No. 12

    문빙은 처음부터.....ㅋㅋㅋㅋ 수군이 없습니다....ㅎㅎㅎ 수군키워야죠..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Bilingua..
    작성일
    18.06.14 09:52
    No. 13

    잘 읽고 있는데 댓글응원을 한동안 못드렸습니다. 원매 화이팅!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19
    No. 14

    BilingualL님 감사해요~~~@@@ ㅎㅎㅎㅎ 행복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0 불꽃열정
    작성일
    18.06.14 09:53
    No. 15

    문빙 곽준 학소가...방어하면 그거 누가 뚫어용?...=-=

    찬성: 2 | 반대: 1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22
    No. 16

    그러고보니 수성의 대가 두명을 얻었군요...ㅋㅋㅋ 수성전은 정말 어렵습니다.... 특히 제대로된 장수가 지키면 난공불락이죠... 여기서도 그런 수성전의 묘미를 보여야 할 텐데요... 고민중입니다...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1 을지한
    작성일
    18.06.14 10:18
    No. 17

    유수 원래 유표의 조카라고 하지 않았나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23
    No. 18

    유표 자녀 : 유기-유수-딸-유종, 유표조카 : 유호-유반. 이렇습니다.... 둘째 아들입니다.. 혹시 오타를 쳤는지 확인해봐야 겠네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1 도수부
    작성일
    18.06.14 10:44
    No. 19

    건필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23
    No. 20

    도수부님 항상 반가워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8 뉴기니아
    작성일
    18.06.14 10:44
    No. 21

    재밌게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24
    No. 22

    뉴기니아님 항상 감사해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나무1
    작성일
    18.06.14 10:51
    No. 23

    유표 지못미 이제 쓸만한장수는 황충하나 남았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25
    No. 24

    유반과 황충이 남쪽에서 주로 방어임무를 수행했다고 하더군요.... 일단 채모도 튀었으니, 채모도 남았습니다... 아- 아직 황조가 있습니다. 급하면 이엄도 있고요..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9 뭘륀
    작성일
    18.06.14 10:52
    No. 25

    전과를 늘린다는 표현이 좀 부자연스럽네요. 틈을 키운다던지 기회를 살린다던지의 표현들도있구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0
    No. 26

    뭘륀님 감사해요~~@@ 전과를 올린다. 전과를 확대한다. 이런 표현이 실제로 많은 소설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구글에서 전과를 올린다. 이렇게 치면 많은 전쟁소설에서 그런 단어를 사용하고 있어서요... 그런 부분을 참조했습니다.. ㅎㅎㅎ 다른 좋은 말도 쓸수 있으면 같이 쓸게요... 앞으로도 여러조언 부탁드려요...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8 n4103_as..
    작성일
    18.06.14 10:54
    No. 27

    근데 이때 유비는 모했음?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3
    No. 28

    소패성에 머물면서 전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조만간 조조에게로 가겠죠? 본격적으로 유비의 고생길이 열리고 있습니다. 이제는 중원의 상황도 같이 연결해서 쓸 예정입니다..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ehdark
    작성일
    18.06.14 11:09
    No. 29

    ㄴ 유비 여포한테 서주뺏겨서 소패성 있을시기임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3
    No. 30

    정답~~ ㅎㅎㅎ ehdark님 반가워요~~~@@@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구라치면복
    작성일
    18.06.14 11:20
    No. 31

    하하하 즐거운 날입니다. 행복만 가득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4
    No. 32

    구라치면복님 행복하세요~~~@@@ 남양군을 얻으니 기분이 좋네요...ㅎㅎㅎ 제가 얻은 것도 아닌데 말이죠...ㅋ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돌털
    작성일
    18.06.14 11:37
    No. 33

    사마구는 무장보다 지략가에 더 어울려지는듯 하네요 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5
    No. 34

    돌털님 반가워요~~@@ ㅎㅎ 그래도 사마구 무력이 80입니다... ㅎㅎㅎㅎ 지력을 높이려고 초반에 줄기차게 공부시키는 장면을 넣었습니다...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8 dlaehdgu..
    작성일
    18.06.14 11:54
    No. 35

    장수진들이 원소보다 더한듯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7
    No. 36

    dlaehdgur45님 반갑습니다.... 이제는 정말 좋아졌고, 부족하지 않습니다. 전예, 이통이 사령관급이고. 감녕,위연 돌격대장. 곽준 수성. 문빙 수군.. 방덕 기병..ㅎㅎㅎ 괜찮습니다. 마초/마대는 언제든 보상해주면서 부르면 되고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5 초령필
    작성일
    18.06.14 12:12
    No. 37

    전과를 확대한다는 표현이 왜 이상한가요? 앞선 내용에서 전공을 탐할 이유를 잘 설명 해 주셨는데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8
    No. 38

    초령필님 반갑습니다^^~~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5 gradure
    작성일
    18.06.14 13:27
    No. 39

    문빙, 왕위의 투항과정을 보다보니 좀 의문이 듭니다. 그들의 가족이 전부 양양, 남군에 있을텐데 아무리 자부대 전멸의 상황에 놓였다고 하더라도 변절을 택한다는 것은 너무 큰 위험이 아니었을까 생각하네요. 차라리 포로로 둔 후, 번성점령 완료 후 유수를 두고 유표와 협상할 때 온전히 투항시키는 것이 좋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개연성 면에서의 코멘트일 뿐, 저는 작가님의 지금 진행방향이 더 좋습니다. 속도감이 있어 몰입하기 좋거든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40
    No. 40

    아~ 좋은 지적입니다. 이제 유수를 놓고 협상해야 하는 데, 이부분을 포함시킬께요.... 결과는 모릅니다..ㅋㅋ 그러면 그나마 개연성이 조금 확보되리라 생각합니다..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5 류엔영
    작성일
    18.06.14 13:29
    No. 41

    늦었지만댓글!이제 여름이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3:39
    No. 42

    류엔영님 반갑습니다~~~@@@ ㅎㅎㅎ 더위에 건강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0 신수하
    작성일
    18.06.14 13:55
    No. 43

    난 삼국지를 아무리 많이봐도 장수들 이름 밖에 기억이 안남...;; 정말 재밌게 잘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작가님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4:07
    No. 44

    신수하님 반갑습니다~~~@@@ ㅎㅎㅎ 년도별로 나누고 그러려면 계속 공부해야죠..ㅎㅎ 그걸 평소에 기억하기 힘드니까요~~ 더 열심히 쓸게요~~@@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9 뭘륀
    작성일
    18.06.14 14:02
    No. 45

    음 제가 표현이 부족했나보군요.
    제생각에 전과를 올렸다는 말은 전투후 결산할 때 이루어낸 결과물을 말한다고 생각합니다. 저 상황은 전투가 한창 일어나고 있는중이고 틈을 벌렸다고해서 계속 유지된다고 장담할 수 없는거잖아요? 결과론적으로 본다면 틈을 벌렸고 그사이에 주인공이 도와주어서 전과가 생긴거고 이긴것이지만 만일 저기서 역으로 밀렸다면 없는 일이 됐겠죠. 확정적으로 전과를 확대하자는 표현이 묘하게 느껴졌다는 말이었습니다. 틈이 생겼으니 쐐기를 박자라던가 이 기회를 살려 적을 분쇄하자라던가 이런 말들을 더 자주 봐서인지 저는 개인적으로 특이한 표현이라 생각했습니다. 성과라는 말을 어디까지 적용시키는지가 주관적이라서 저 상황에 전과를 늘리자라고 말해도 틀리다라고 말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런 코멘 잘 안쓰는데 보신 분들은 의아하거나 뭘 그런걸 따지냐는 생각하실수 있다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더 자세히 설명하거나 개인적으로 작가님께 물어보겠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4:10
    No. 46

    넵.... 정말 피가되고 살이되는 말씀입니다....ㅎㅎㅎ 복사를 해놓고 기억해 놓아야 겠네요... 앞으로도 조언 많이 부탁드려요~~@@@ 감사해요~~@@ 조금 수정을 할게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7 나이킹
    작성일
    18.06.14 19:06
    No. 47

    왕위가 지력이 너무낮은거 아닌가요? 유종 참모역활을 했는데... 만약 유종이 왕위말을 들어서 연회때 조조를 죽였으면 역사가 달라졌을텐데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19:25
    No. 48

    진언 한번한게 끝이라서 평가가 어렵습니다.
    왕위도 코에이 능력치를 적용했습니다.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7 cram19
    작성일
    18.06.14 20:33
    No. 49

    오오 드디어 오오오!!!!!! 전장정리 들어 가나요 ㅋㅋ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20:37
    No. 50

    ㅎㅎ 남양군을 원매땅으로!!!!ㅎㅎ 이제 원매도 큰제후가 되었습니다.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9 백발마인
    작성일
    18.06.14 21:45
    No. 51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6 신유(愼惟)
    작성일
    18.06.14 23:31
    No. 52

    백발마인님 감사해요~~@@ 행복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6 대구호랑이
    작성일
    18.06.15 10:11
    No. 53

    잘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6 ireamnet
    작성일
    18.06.17 00:02
    No. 54

    문빙 너무 쉽게 뚫린거 아니냐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5 메디치
    작성일
    18.06.17 09:04
    No. 55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군웅 삼국지 : 원소 셋째 아들 천하를 품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세력분포도[6.18.일. 수정] +8 18.04.10 11,150 0 -
공지 글을 읽기 전에[매일 오전 7시 연재] +15 18.04.10 50,082 0 -
78 제 78장. 극강極强의 무력武力 NEW +14 5시간 전 3,672 183 12쪽
77 제 77장. 장군멍군 +19 18.06.23 7,960 317 12쪽
76 제 76장 조조曹操의 반격反擊 +37 18.06.22 9,330 358 12쪽
75 제 75장. 난제難題 +52 18.06.21 10,277 396 12쪽
74 제 74장 장비익덕張飛益德 +81 18.06.20 10,334 379 12쪽
73 제 73장 유비현덕劉備玄德 +68 18.06.19 10,940 386 13쪽
72 제 72장 회상回想, 그리고 반발反撥 +67 18.06.18 11,186 408 13쪽
71 제 71장 은근한 협박脅迫 +88 18.06.17 11,424 419 13쪽
70 제 70장 협상協商 +50 18.06.16 11,594 399 12쪽
69 제 69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5 +45 18.06.15 11,927 396 12쪽
» 제 68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4 +55 18.06.14 11,692 405 13쪽
67 제 67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3-지도첨부 +49 18.06.13 12,001 322 13쪽
66 제 66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2 +38 18.06.12 12,020 401 12쪽
65 제 65장 남양군전투南陽郡戰鬪-5-1 +48 18.06.11 12,022 392 11쪽
64 제 64장 마초맹기馬超孟起(지도첨부) +50 18.06.10 12,234 345 13쪽
63 제 63장. 내정 內政 +40 18.06.09 12,292 417 12쪽
62 제 62장 가후賈詡의 제안提案 +52 18.06.08 12,431 435 12쪽
61 제 61장 소칙문사蘇則文師 +70 18.06.07 12,422 426 12쪽
60 제 60장 원매 vs 방덕(지도첨부) +33 18.06.06 12,569 350 13쪽
59 제 59장 전후처리 +43 18.06.05 13,135 403 12쪽
58 제 58장 한중공략漢中攻略-6-6 +32 18.06.04 12,759 388 12쪽
57 제 57장 한중공략漢中攻略-6-5 +36 18.06.03 12,934 395 13쪽
56 제 56장 한중공략漢中攻略-6-4 +30 18.06.02 13,509 367 13쪽
55 제 55장 한중공략漢中攻略-6-3 +23 18.06.01 13,789 369 12쪽
54 제 54장 한중공략漢中攻略-6-2 +33 18.05.31 13,875 377 12쪽
53 제 53장 한중공략漢中攻略-6-1(지도첨부) +40 18.05.30 14,253 340 13쪽
52 제 52장 하변성전투下辨城戰鬪-2-2 +34 18.05.29 14,010 428 13쪽
51 제 51장 하변성전투下辨城戰鬪-2-1 +34 18.05.28 14,338 401 12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신유(愼惟)'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