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마녀와 총잡이

웹소설 > 자유연재 > 판타지, 퓨전

새글

아이덴타워
작품등록일 :
2018.07.15 19:51
최근연재일 :
2019.05.25 15:27
연재수 :
84 회
조회수 :
5,107
추천수 :
249
글자수 :
595,791

인간과 마족으로 나뉘어진 세상에서. 과거와 현대가 교차하고, 문명과 야만이 대립하자. 마법과 모험의 시대는 저물고. 전례없는 전쟁이 서로를 불살랐다.

어딘가에서 온 총잡이가 자신의 이야기를 끝내고 있다. 전쟁이 알아서 끝나기를 기다리지 않고 직접 마왕을 쓰러트릴 용사를 꿈꿔온 사나이. 언젠가는 찾아왔을 결말에서, 마녀와 총잡이는 비슷하고도 새로운 이야기를 다시 시작한다.

[서부극, 버디물, 판타지, 근현대, 군상극, 코메디, 남녀 더블 주인공]

[표지는 배틀필드1의 일러스트]


마녀와 총잡이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알아도 그만, 몰라도 그만인 서부관련 잡학 지식들 18.11.22 62 0 -
공지 58회가 누락되어 있었습니다 18.11.21 35 0 -
84 84회 - 준비된 새 NEW 3시간 전 2 0 15쪽
83 83화 - 어색한 동행 19.05.10 8 0 16쪽
82 82화 - 모두를 위해 +1 19.04.30 11 1 17쪽
81 81화- 폭탄 돌리기 19.04.27 14 1 18쪽
80 80화 - 소용돌이 한 가운데 19.04.10 14 2 15쪽
79 79화 - 밤에 몰리는 사람들 +1 19.03.17 19 2 15쪽
78 78화 - 플롭 +1 19.02.24 23 2 21쪽
77 77화 - 판돈을 올려라 +1 19.02.20 29 2 15쪽
76 76회 - 직업 정신 +2 19.02.06 25 2 17쪽
75 75회 - 전망이 없다 19.01.26 18 2 15쪽
74 74회 - 진정한 예술 19.01.14 26 2 17쪽
73 73회 – 신경전의 종말 +1 19.01.02 40 2 17쪽
72 72회 – 깨끗한 손은 필요없어 18.12.22 34 2 18쪽
71 71회 - 패를 뒤집을 때 18.12.15 30 2 13쪽
70 70회 - 물이 담긴 잔 18.12.11 34 3 14쪽
69 69회 - 쌓여가는 명분 +2 18.12.02 45 2 17쪽
68 68회 - 서로의 목이 죄여오다 18.11.29 37 2 17쪽
67 67회- 추적꾼 +2 18.11.23 44 4 14쪽
66 66회 - 언젠가 할 일 +1 18.11.21 45 2 17쪽
65 65회 - 도청 +1 18.11.16 40 2 12쪽
64 64회 - 목격자가 없다면... +1 18.11.16 35 2 17쪽
63 63회 - 지배자 18.11.16 31 2 18쪽
62 62회 - 그 남자의 고질병 +1 18.11.16 35 2 22쪽
61 61회 - 결투장 +1 18.11.16 36 2 19쪽
60 60회 - 세 가지 규칙 18.11.16 32 2 13쪽
59 59회 - 잠들지 않는 자들 18.11.16 33 2 14쪽
58 58회 - 도화선이 준비되다 +1 18.11.16 31 3 17쪽
57 57회 - 의협심 +1 18.11.16 44 2 15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아이덴타워'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