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삼국지 난세의 마왕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대체역사

완결

장빈
작품등록일 :
2018.11.01 21:41
최근연재일 :
2018.12.14 15:56
연재수 :
50 회
조회수 :
30,601
추천수 :
709
글자수 :
1,932

이 제국의 모든 것을 파괴할 것이다.

푸른 하늘은 이미 죽었으니 누런 하늘이 일어나리라.


삼국지 난세의 마왕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시즌 3 시작 안내 +2 19.01.16 53 0 -
공지 이북 전환 안내 18.11.26 500 0 -
공지 연재 스케줄 +2 18.11.20 169 0 -
공지 000 들어가기 18.11.05 902 0 -
50 050 마왕이 계획하는 일(완결) +6 18.12.14 420 9 1쪽
49 049 손녀를 보내고 아들을 만나다. +1 18.12.13 307 9 1쪽
48 048 흑막 +2 18.12.12 268 7 1쪽
47 047 손녀사위 18.12.11 286 8 1쪽
46 046 손녀를 만나다. 18.12.10 313 9 1쪽
45 045 천외천을 만나다. 18.12.09 324 7 1쪽
44 044 드러나는 정체 18.12.07 308 8 1쪽
43 043 의문의 습격자들 18.12.07 285 8 1쪽
42 042 동탁, 낙양에 입성하다. +1 18.12.06 314 10 1쪽
41 041 도사 장각에서 무당 도언(都言)이 되다. +1 18.12.05 341 8 1쪽
40 040 희지재를 만나다. +2 18.12.04 338 10 1쪽
39 039 황건적 난(2) 18.12.03 309 8 1쪽
38 038 황건적 난(1) +2 18.12.02 330 12 1쪽
37 037 모든 준비는 끝났다. 18.12.01 322 9 1쪽
36 036 놀이는 시작되었다. +7 18.11.30 367 10 1쪽
35 035 장량과 연합하다. 18.11.29 370 13 1쪽
34 034 장량을 만나다. +2 18.11.28 389 6 1쪽
33 033 회맹으로 가는 길. 18.11.27 380 10 1쪽
32 032 교세 확장. +1 18.11.26 398 12 1쪽
31 031 십상시를 손에 넣다 18.11.25 435 10 1쪽
30 030 삼 년간의 시묘살이. +3 18.11.25 433 12 1쪽
29 029 태평교 교세 확장을 시작하다. 18.11.24 416 11 1쪽
28 028 유굉 만나고, 동생을 얻다. +2 18.11.24 451 11 1쪽
27 027 시작은 미약할지라도 끝은 창대하리라. +1 18.11.23 468 11 1쪽
26 026 감정이 생긴 마왕이 하는 일. +4 18.11.23 502 12 1쪽
25 025 사마방 18.11.22 475 15 1쪽
24 024 동굴 벽에 새겨진 비밀. +2 18.11.21 485 15 1쪽
23 023 이 제국의 모든 것을 파괴할 것이다. +6 18.11.21 480 15 1쪽
22 022 장창(張昶). +3 18.11.20 492 16 1쪽
21 021 심장 강탈자. 18.11.20 500 18 1쪽
20 020 원소. +3 18.11.19 488 16 1쪽
19 019 량주로 출정하다. 18.11.19 484 16 1쪽
18 018 동탁. +2 18.11.18 502 11 1쪽
17 017 자하초 18.11.18 494 14 1쪽
16 016 출정 준비. +3 18.11.17 515 14 1쪽
15 015 선생님을 초빙하다. 18.11.17 550 12 1쪽
14 014 새로운 장원으로 이사하다. +1 18.11.16 578 18 1쪽
13 013 마력 회복의 길은 멀고도 멀구나. 18.11.15 592 17 1쪽
12 012 내가 좀 무심하긴 하지. +2 18.11.14 604 20 1쪽
11 011 난 어디 들어가는 게 운명인가. +1 18.11.13 643 16 1쪽
10 010 제1차 당고의 화. +8 18.11.12 703 19 1쪽
9 009 서서히 깨어나는 마왕. 18.11.10 795 19 1쪽
8 008 장성의 바람. 18.11.09 703 21 1쪽
7 007 사예교위 이응의 결단(2) +4 18.11.08 754 19 1쪽
6 006 사예교위 이응의 결단. +2 18.11.07 859 16 1쪽
5 005 조조. +2 18.11.06 964 21 1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장빈'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