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선독점 내가 바로 세종대왕의 아들...

유료웹소설 > 연재 > 대체역사, 전쟁·밀리터리

새글 유료

연재 주기
유아리
작품등록일 :
2019.04.17 12:00
최근연재일 :
2019.11.21 07:30
연재수 :
212 회
조회수 :
1,680,718
추천수 :
56,670
글자수 :
1,446,664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G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약관 제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를 구매/대여 후 열람한 시점부터 취소가 불가능하며, 열람하지 않은 콘텐츠는 구매/
        대여일로부터 7일 이내 취소 신청이 가능합니다.
    • - 단, 대여의 경우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이벤트 행사가 진행중인 콘텐츠를 구매/대여한 경우 각 이벤트 조건에 따라 취소가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 제공자의 의사에 따라 판매가가 변경될 수 있으며, 콘텐츠의 가격변경을 이유로 한
        구매취소는 불가능합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편당 1일, 최대 90편 이상 90일

내용

닫기

내가 바로 세종대왕의 아들이다.

22화 대승비불(大乘非佛)

  • 글자체
  • 글자크기
  • 줄간격
  • 글자색
    배경색
  • 테마
    설정초기화
작성
19.03.11 07:00
조회
22,846
추천
625
글자
17쪽

작가의말

사실 저는 어릴적에 불교신자 였습니다. 주인공은 한참 뒤 미래에나 나온 대승비불(大乘非佛)론으로 선동과 날조를 하면서, 지위로 찍어 누르고 거기에 역사적 진실을 섞은겁니다. 그래서 작중 주인공의 언행은 작가의 불교관과 별개이니 오해없으시길 바랍니다. 


중간에 나온 삼천세계는 삼천대천세계라고도 하며, 삼천개의 세계가 아니라 1000의 3제곱으로 10억개의 우주세계를 뜻합니다. 게다가 이런 삼천대계가 셀 수도 없이 많아, 불교의 세계관은 끝이 없을정도로 넓습니다.


9시에 한편 더 갑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42

  • 작성자
    Lv.36 MN
    작성일
    19.03.11 07:09
    No. 1

    오우 연참!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69 수월류
    작성일
    19.03.11 07:10
    No. 2

    사직 못하는게 벌인가요?

    찬성: 10 | 반대: 0

  • 작성자
    Lv.25 n4881_22..
    작성일
    19.03.11 07:13
    No. 3

    잘보고갑니다. 늘 좋은글 감사드려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32 타윤
    작성일
    19.03.11 07:14
    No. 4

    종교는 정정당당하게 바깥 학문이나 정치문제로 때리지 말고 비겁하게 종파 내 교리와 역사적 팩트로 승부해야 하는 거군요.

    찬성: 35 | 반대: 1

  • 작성자
    Lv.51 네크로드
    작성일
    19.03.11 07:25
    No. 5

    소승불교에서 대승불교로 진보 발전한게 사실입니다. 대승불교의 가르침에 장점이 많지요.
    하지만 석가의 가르침에 충실한 것은 소승불교가 맞습니다.
    옥황상제-극락, 염라대왕-지옥의 구도는 사실 석가의 정통 가르침과는 거리가 멀기도 하고요.
    하지만 유학의 견제세력으로 불교는 좋은 점이 많으며...
    대승불교의 장점이 많은 것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무신론이 성립할 수 있는 세상이 아닙니다. 무신론은 그리스도교의 자식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힌두, 이슬람문화권에서 무신론자들, 종교부정자들이 살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지요.
    유학의 탈을 쓴 중국교(유교+도교)를 물리치려면 대체제로서 불교나 그리스도교를 도입해야 된다고 봅니다. 무신론, 비종교주의가 자리잡는 것은 적어도 근대나 현대에나 가능합니다.

    찬성: 20 | 반대: 8

  • 작성자
    Lv.33 phs97051..
    작성일
    19.03.11 07:46
    No. 6

    사모박제 너무무섭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42 엽성
    작성일
    19.03.11 08:19
    No. 7
  • 작성자
    Lv.22 Eine1103
    작성일
    19.03.11 08:45
    No. 8

    전생에 잘못을 했으면 무간지옥
    현생에 열심히 했으면 야근지옥

    찬성: 7 | 반대: 0

  • 작성자
    Lv.45 의식
    작성일
    19.03.11 08:50
    No. 9

    황희랑 조말생 보면알겠지만 벌임 말그대로 늙어 죽을때까지 사직 허락안함

    찬성: 6 | 반대: 0

  • 작성자
    Lv.43 사라진숙명
    작성일
    19.03.11 09:03
    No. 10

    불상의 손에 담뱃재를 털어넣을수 있느냐. 없느냐의 난제같네요. 있다고 대답하면 불상을 제작하는 사람들의 마음가짐을 모독하게 되는것이고. 없다고 말하면 우상에 사로잡힌 어리석은 중생이여라가 될거고요.

    찬성: 1 | 반대: 1

  • 작성자
    Lv.33 n3762_85..
    작성일
    19.03.11 09:03
    No. 11
    비밀22댓글

    비밀 댓글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3 사라진숙명
    작성일
    19.03.11 09:11
    No. 12

    사실 불교란 이러한 철학에서부터 시작된것입니다. 어째서 괴로운가 슬픈가 아픈가 즐거운가 인간심리의 극한까지 고찰해낸 위대한 사람의 철학에서부터 시작한거죠.상당히 담백한 교리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군종스님께서 하신말을 듣기에는요.

    찬성: 12 | 반대: 0

  • 작성자
    Lv.43 쥬랭
    작성일
    19.03.11 09:20
    No. 13
  • 작성자
    Lv.43 사라진숙명
    작성일
    19.03.11 09:28
    No. 14

    그런데 그러나 석가께서는 실제로도 환생과 전생을 부정하시진않으셨습니다. 이건 잘못된말이니 알아두셨으면 합니다. 담마빠따의 석가의 오도송을 보시면 잘 나와있습니다.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58 호롤롤롤롤
    작성일
    19.03.11 09:32
    No. 15

    어차피 종교도 지배층이 피지배층 다루기 쉽게 할려고 만들어낸거라..

    가타부타 종교는 여러 말이 많은듯...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81 말없는장미
    작성일
    19.03.11 09:44
    No. 16

    잘 보고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변진섭
    작성일
    19.03.11 10:16
    No. 17

    잘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7 gggg2
    작성일
    19.03.11 10:40
    No. 18

    석가모니 이름에 오타 있어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무명산인
    작성일
    19.03.11 10:50
    No. 19

    불교던 유교던 교조화 되면 사회가 정체됩니다.
    종교는 경전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경전의 올바른 이해와 실생활에 따른 경색돼지않은 해석과 전파가 있어야 하죠.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99 richdad
    작성일
    19.03.11 16:03
    No. 20

    잘봤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0 고락(苦樂)
    작성일
    19.03.11 16:11
    No. 21

    (전생?)환생한 주인공이 영혼을 부정하네요..ㅋㅋㅋ

    찬성: 1 | 반대: 7

  • 답글
    작성자
    Lv.31 유아리
    작성일
    19.03.13 21:10
    No. 22

    이작품의 주인공은 전생이나 환생을 한적 없습니다. 미래에서 온 시간여행자의 지식과 도구를을 얻었을뿐입니다.

    찬성: 9 | 반대: 0

  • 작성자
    Lv.85 눈의나라
    작성일
    19.03.13 09:53
    No. 23

    문종이 아무리 머리가 좋고 현대 지식을 습득했다고 해도
    불교의 교리를 깨우치기 힘든데 수박 겉할기식으로 배운걸로 고승들을 저렇게 쉽게 논파할 수 있다는건 비약이 너무 심하네요. 종파의 대표자들은 산속에서 도만 닦는게 아니고 종파를 아우르고 그만큼 여러 사람과
    불교를 고깝게 보는 여러사람과 대화하고 싸우면서도 자리를 지켰을텐데 종교지도자가 저리 쉽게 흔들리고 말발이 밀린다는것은 이해가 안되네요. 지금까지 불교를 억업하는 자들과 억지를 쓰는 사람을 한두명 만나봤을까요.
    어느 종교든 종교지도자는
    말발과 카리스마.그 종교의 교리를 꿰뚤고 있어야만 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아니라면 그게 사이비고 쉽게 없어질 종교죠.

    찬성: 17 | 반대: 1

  • 작성자
    Lv.85 눈의나라
    작성일
    19.03.13 10:00
    No. 24

    그리고 흔들림없는 부동심과 신념등이 주를 이루지요. 실제로는 흔들리고 의심하더라도 겉으로 쉽게 드러나지 않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5 n4881_22..
    작성일
    19.03.13 20:49
    No. 25

    오타입니다. 산크리스트 - 산스크리트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72 갈레온
    작성일
    19.03.13 20:57
    No. 26

    고마타가 아니고 고타마예요

    찬성: 2 | 반대: 0

  • 작성자
    Lv.33 암만다라
    작성일
    19.03.14 03:12
    No. 27

    정말로 황당한 대승비불이네요. 윤회부정 ㅋㅋㅋㅋㅋ 500전생 얘기했던 붓다가 졸지에 비불론자가 되버렸네 ㅋㅋㅋㅋㅋ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Lv.33 암만다라
    작성일
    19.03.14 03:16
    No. 28

    게다가 붓다땐 존재하지도 않던 힌두교란 명칭 ㅋㅋㅋㅋㅋㅋ 거의 기녀원출신의 일자무식의 위소보급 찍어누르기 거짓말일세 ㅋㅋㅋㅋㅋㅋㅋ

    찬성: 5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1 유아리
    작성일
    19.03.14 03:30
    No. 29

    내가 죽어봐서 아는데로 시작한 날조의 극치죠. 사실 팩트보다 말끊기와 지위로 압박하는거라 토론과 거리가 멀죠...

    찬성: 5 | 반대: 0

  • 작성자
    Lv.99 아인토벤
    작성일
    19.03.15 10:02
    No. 30

    사찰에 있는 칠성각은 토속신앙을 수용한 결과입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24 개미멘탈
    작성일
    19.03.19 21:16
    No. 31

    능력이나 언행에 다소 과장이나 창작은 있겠으나 석가와 공자가 실존인물인건 고고학적
    증거가 뒷받침하는데 예수는? 그보다 한참 후세대 인물인데 추정이나 후세대인들이
    만든거 외엔 동시대 예수실존 증거물이없음. 지금 남아서 성유물로 떠받들어지는 예수옷
    십자가 혈흔 이런거 다 후대 조작물이고.

    찬성: 4 | 반대: 0

  • 작성자
    Lv.57 난슬
    작성일
    19.03.20 21:46
    No. 32

    지장경은 읽어보신건가요?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95 도수부
    작성일
    19.03.21 17:06
    No. 33

    건필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0 팔정도
    작성일
    19.04.03 16:02
    No. 34

    띠용??? 하다가 작가의 말 읽고 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OLDBOY
    작성일
    19.04.14 12:26
    No. 35

    어쩔 수 없는 것이 현재의 불교는 토착화 한 것이라고 봐야 합니다. 이건 다른 종교도 마찬가지로 서로 벤치마킹해서 현재도 변하고 있죠. 카톨릭의 제사금지도 이것의 일환으로 봐야 합니다. 다만 다른 종교와 불교는 좀 다른 것이 인간신의 존재를 인정하고 있다는 겁니다. 다른 종교는 절대신의 노예를 자처하지만 불교는 붓다는 선생이지 절대의 존재가 아닙니다. 선지자인 붓다의 발자취를 따라 스스로 신이 되고자 수행하는 종교가 불교에요. 물론 서양과 같이 붓다에 맹신하는 종파가 없는 건 아니지만 대부분의 종파는 그렇습니다. 잘 보고 있어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38 날빌
    작성일
    19.04.16 13:58
    No. 36

    작가님이 말한거처럼 선동과 날조로 승부본겁니다. 소설은 소설로 보자구요 우리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4 타이란트
    작성일
    19.05.14 00:26
    No. 37
  • 작성자
    Lv.99 디텍티브
    작성일
    19.06.13 07:32
    No. 38

    잘보고가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4 호구닼
    작성일
    19.06.18 15:06
    No. 39

    제가 작가님 후기보고 댓글을 달아요.
    종교에 관해서 항상 느끼는게 있습니다.
    왜 아이들 종교를 부모가 성택하게 하느냐 입니다.
    아무것도 모르는애들 대려다가 부모들이 지즐 믿는 종교를 밑게 많들죠 ..
    저는 법적으로 18살 이상부터 자기 종료를 선택할수있게 해야합니다.. 가장 쓸대 없는 짓이 종료를 가장해서 기부급 받아넉는 짓입니다. 인터넷 방송으로 별풍선이느 후원급 받아먹으면서 기생하는 비제이들의 원조격이라고 생각하거든요 .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0 새누
    작성일
    19.08.06 14:41
    No. 40
  • 작성자
    Lv.75 오들이햇밥
    작성일
    19.08.18 18:52
    No. 41

    44% 미래 식으로 → 미래식으로
    여기서 '-식'은 접미사이기 때문에 붙여 써야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34 류한3
    작성일
    19.10.25 23:08
    No. 42

    주짓수랑 레슬링 동영상 좀 봤다고 하루만에 무관을 제압하다니... 문종이 천재인건가요? 아니면 무관이 무능한건가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내가 바로 세종대왕의 아들이다. 연재란
제목날짜 구매 추천 글자수
공지 이벤트 당첨자 공지입니다. +9 19.06.17 715 0 -
공지 다음주 부터 아침 7시30분에 연재합니다. +1 19.05.24 510 0 -
공지 연재주기 변경과 소설의 방향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7 19.03.26 3,507 0 -
공지 후원해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19.03.17 2,709 0 -
공지 연재주기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3 19.02.16 80,353 0 -
212 100 G 212화 기묘정변 NEW +23 16시간 전 829 83 19쪽
211 100 G 211화 아이누 +16 19.11.20 924 69 20쪽
210 100 G 210화 동진 +17 19.11.19 1,012 82 19쪽
209 100 G 209화 시간 (수정) +14 19.11.18 1,065 95 17쪽
208 100 G 208화 대한(大汗) +11 19.11.15 1,119 97 12쪽
207 100 G 207화 쿠릴타이 +17 19.11.14 1,131 95 17쪽
206 100 G 206화 별시 +30 19.11.13 1,150 101 15쪽
205 100 G 205화 향신료의 도시 +25 19.11.12 1,161 104 17쪽
204 100 G 204화 흐름 +19 19.11.11 1,173 102 14쪽
203 100 G 203화 군주의 연회 +12 19.11.08 1,214 109 17쪽
202 100 G 202화 회동 +17 19.11.07 1,211 103 15쪽
201 100 G 201화 세자의 하루 +14 19.11.06 1,242 99 15쪽
200 100 G 200화 고지전 +17 19.11.05 1,202 100 22쪽
199 100 G 199화 보르카투 +11 19.11.04 1,202 83 15쪽
198 100 G 198화 전환점 +8 19.11.01 1,236 99 13쪽
197 100 G 197화 검은 기사 +15 19.10.31 1,232 99 14쪽
196 100 G 196화 검은 죽음 +10 19.10.30 1,260 85 15쪽
195 100 G 195화 공성 +13 19.10.29 1,256 90 15쪽
194 100 G 194화 사냥 +20 19.10.28 1,278 109 18쪽
193 100 G 193화 신앙의 수호자 +28 19.10.25 1,339 101 17쪽
192 100 G 192화 전격 +15 19.10.24 1,327 104 14쪽
191 100 G 191화 진군 +15 19.10.23 1,333 99 13쪽
190 100 G 190화 섭정 +23 19.10.22 1,382 104 13쪽
189 100 G 189화 척후 +10 19.10.21 1,401 96 18쪽
188 100 G 188화 백성 +16 19.10.18 1,448 101 16쪽
187 100 G 187화 도계 +15 19.10.17 1,443 107 17쪽
186 100 G 186화 궤장 +13 19.10.16 1,455 106 15쪽
185 100 G 185화 은퇴 +17 19.10.15 1,466 113 15쪽
184 100 G 184화 황희 +19 19.10.14 1,462 120 14쪽
183 100 G 183화 삼지촌 +24 19.10.11 1,467 106 17쪽
182 100 G 182화 여민락 +8 19.10.10 1,488 101 16쪽
181 100 G 181화 도박 +13 19.10.09 1,508 98 15쪽
180 100 G 180화 금광 +24 19.10.08 1,525 107 14쪽
179 100 G 179화 단죄 +8 19.10.07 1,540 102 15쪽
178 100 G 178화 남경 +11 19.10.04 1,571 98 15쪽
177 100 G 177화 천주해전 +13 19.10.03 1,589 98 17쪽
176 100 G 176화 운성군 +11 19.10.02 1,602 100 18쪽
175 100 G 175화 전열함 +16 19.10.01 1,650 104 17쪽
174 100 G 174화 등주 +21 19.09.30 1,623 124 19쪽
173 100 G 173화 대간 +19 19.09.27 1,625 109 13쪽
172 100 G 172화 인삼 +10 19.09.26 1,635 107 15쪽
171 100 G 171화 유행 +11 19.09.25 1,657 108 14쪽
170 100 G 170화 북명 +13 19.09.24 1,660 118 15쪽
169 100 G 169화 백정 +19 19.09.23 1,658 113 20쪽
168 100 G 168화 유통 +18 19.09.20 1,674 103 15쪽
167 100 G 167화 초석 +22 19.09.19 1,698 106 15쪽
166 100 G 166화 사관학교 +20 19.09.16 1,721 113 13쪽
165 100 G 165화 종친 +13 19.09.13 1,746 119 17쪽
164 100 G 164화 사대부 +13 19.09.12 1,732 120 13쪽
163 100 G 163화 강무 +11 19.09.11 1,739 107 16쪽
162 100 G 162화 갠지스 +25 19.09.10 1,728 119 13쪽
161 100 G 161화 벵골 +16 19.09.09 1,747 121 15쪽
160 100 G 160화 자유 +23 19.09.06 1,806 126 18쪽
159 100 G 159화 서쪽으로 +8 19.09.05 1,810 110 15쪽
158 100 G 158화 선 +10 19.09.04 1,819 116 14쪽
157 100 G 157화 전함 +21 19.09.03 1,867 138 15쪽
156 100 G 156화 신앙 +20 19.09.01 1,860 105 15쪽
155 100 G 155화 베네치아 +18 19.08.30 1,897 111 14쪽
154 100 G 154화 악인전 +17 19.08.29 1,866 123 15쪽
153 100 G 153화 토호 +8 19.08.28 1,871 136 14쪽
152 100 G 152화 고립 +24 19.08.27 1,887 126 14쪽
151 100 G 151화 문학 +34 19.08.26 1,919 134 13쪽
150 100 G 150화 심양 +20 19.08.23 1,931 125 15쪽
149 100 G 149화 멍에 +10 19.08.22 1,927 138 13쪽
148 100 G 148화 타타르 +13 19.08.21 1,947 122 13쪽
147 100 G 147화 초당 +20 19.08.20 1,974 130 12쪽
146 100 G 146화 어검 +19 19.08.19 1,975 140 15쪽
145 100 G 145화 남방 항로 +8 19.08.16 2,016 120 16쪽
144 100 G 144화 대만 +16 19.08.15 2,048 125 18쪽
143 100 G 143화 막부(8:45 내용 수정) +13 19.08.14 2,042 139 14쪽
142 100 G 142화 굴복 +12 19.08.13 2,067 135 13쪽
141 100 G 141화 시마즈 (전황지도 추가) +7 19.08.12 2,039 130 19쪽
140 100 G 140화 이와미 +6 19.08.09 2,071 141 13쪽
139 100 G 139화 확전 +10 19.08.08 2,078 141 15쪽
138 100 G 138화 관문해전 +11 19.08.07 2,116 123 15쪽
137 100 G 137화 북군의 위기 +11 19.08.06 2,152 115 14쪽
136 100 G 136화 구주전쟁 +11 19.08.05 2,247 132 13쪽
135 100 G 135화 향신료 +27 19.08.02 2,299 148 14쪽
134 100 G 134화 내부정리 +12 19.08.01 2,299 137 13쪽
133 100 G 133화 하르친 +13 19.07.31 2,285 137 16쪽
132 100 G 132화 천하 +20 19.07.30 2,340 135 13쪽
131 100 G 131화 화차 +17 19.07.29 2,352 143 13쪽
130 100 G 130화 내전 +11 19.07.26 2,418 131 15쪽
129 100 G 129화 수료식 +11 19.07.25 2,409 141 13쪽
128 100 G 128화 종계사화 +17 19.07.24 2,439 154 15쪽
127 100 G 127화 서얼금고 +19 19.07.23 2,456 146 12쪽
126 100 G 126화 기사정난(己巳靖難) +18 19.07.22 2,505 172 16쪽
125 100 G 125화 패륜 +23 19.07.19 2,497 175 14쪽
124 100 G 124화 장강문호 +10 19.07.18 2,473 159 13쪽
123 100 G 123화 단발 +14 19.07.17 2,516 152 14쪽
122 100 G 122화 무역 +18 19.07.16 2,546 157 17쪽
121 100 G 121화 상하관계 +14 19.07.15 2,563 162 13쪽
120 100 G 120화 서역 +33 19.07.12 2,606 139 13쪽
119 100 G 119화 오명마 +14 19.07.11 2,610 151 14쪽
118 100 G 118화 커피 +28 19.07.10 2,638 162 16쪽
117 100 G 117화 사방지 +15 19.07.09 2,642 167 14쪽
116 100 G 116화 신세계 +29 19.07.08 2,702 170 16쪽
115 100 G 115화 가별초 +33 19.07.05 2,674 178 20쪽
114 100 G 114화 등무칠의 난 +14 19.07.04 2,694 172 13쪽
113 100 G 113화 동유기(東遊記) +23 19.07.03 2,751 177 13쪽
112 100 G 112화 재회 +28 19.07.02 2,778 164 15쪽
111 100 G 111화 금의환향 +24 19.07.01 2,815 157 13쪽
110 100 G 110화 광무 +54 19.06.28 2,807 186 13쪽
109 100 G 109화 협상 +24 19.06.27 2,767 171 15쪽
108 100 G 108화 분열 +16 19.06.26 2,783 166 16쪽
107 100 G 107화 대계 +24 19.06.25 2,804 203 16쪽
106 100 G 106화 개선식 +32 19.06.24 2,856 195 14쪽
105 100 G 105화 종막 +23 19.06.21 2,857 182 13쪽
104 100 G 104화 붕괴 +18 19.06.20 2,808 163 14쪽
103 100 G 103화 전초전 +18 19.06.19 2,813 168 15쪽
102 100 G 102화 불꽃놀이 +24 19.06.18 2,843 158 14쪽
101 100 G 101화 함락 +23 19.06.17 2,879 156 21쪽
100 100 G 100화 혈투 +123 19.06.14 2,874 203 17쪽
99 100 G 99화 태상황 (100화 기념 이벤트) +222 19.06.13 2,957 195 12쪽
98 100 G 98화 토목의 변 +21 19.06.12 2,864 145 17쪽
97 100 G 97화 굶주림 +13 19.06.11 2,851 148 11쪽
96 100 G 96화 위화도 +11 19.06.11 2,838 147 15쪽
95 100 G 95화 친정 +15 19.06.10 2,914 167 15쪽
94 100 G 94화 비리 +11 19.06.10 2,841 158 11쪽
93 100 G 93화 사신 +17 19.06.07 2,919 163 13쪽
92 100 G 92화 경태(景泰) +15 19.06.06 2,935 181 12쪽
91 100 G 91화 와신상담 +14 19.06.05 2,953 175 13쪽
90 100 G 90화 내선 +25 19.06.04 2,956 178 15쪽
89 100 G 89화 이천 +25 19.06.03 2,950 207 13쪽
88 100 G 88화 축제 +21 19.05.31 2,969 177 17쪽
87 100 G 87화 축제 전야 +21 19.05.30 2,969 187 11쪽
86 100 G 86화 한류 +12 19.05.29 3,026 192 12쪽
85 100 G 85화 조공 +13 19.05.28 2,988 152 14쪽
84 100 G 84화 압구 +21 19.05.27 2,974 195 12쪽
83 100 G 83화 이질 +16 19.05.24 2,979 191 13쪽
82 100 G 82화 현주 +20 19.05.23 3,001 178 12쪽
81 100 G 81화 미봉성 전투 +15 19.05.22 2,985 186 12쪽
80 100 G 80화 서전 +10 19.05.21 3,040 193 12쪽
79 100 G 79화 구주 +13 19.05.20 3,117 188 12쪽
78 100 G 78화 비전 +15 19.05.17 3,225 225 13쪽
77 100 G 77화 교육 +27 19.05.16 3,252 209 18쪽
76 100 G 76화 호구 +19 19.05.15 3,262 218 16쪽
75 100 G 75화 주사위 +18 19.05.14 3,277 207 12쪽
74 100 G 74화 예산 +5 19.05.13 3,366 206 16쪽
73 100 G 73화 문화충격 +41 19.05.10 3,505 246 15쪽
72 100 G 72화 영흥 +14 19.05.09 3,409 197 16쪽
71 100 G 71화 염전 +24 19.05.08 3,461 216 15쪽
70 100 G 70화 현장실습 +23 19.05.07 3,467 212 12쪽
69 100 G 69화 목욕 +17 19.05.06 3,554 200 12쪽
68 100 G 68화 계해약조 +29 19.05.03 3,562 232 20쪽
67 100 G 67화 대마도주 +17 19.05.02 3,553 214 17쪽
66 100 G 66화 포계 +19 19.05.01 3,626 206 19쪽
65 100 G 65화 온천 +20 19.04.30 3,685 216 13쪽
64 100 G 64화 개선 +19 19.04.29 3,746 236 14쪽
63 100 G 63화 자염 +25 19.04.26 3,830 242 13쪽
62 100 G 62화 구황 +39 19.04.25 3,896 252 15쪽
61 100 G 61화 용상 +23 19.04.24 3,961 257 19쪽
60 100 G 60화 추격자 +15 19.04.23 3,682 224 15쪽
59 100 G 59화 건주위 토벌전 +25 19.04.22 3,770 251 16쪽
58 100 G 58화 괴력난신 +20 19.04.19 3,883 256 14쪽
57 100 G 57화 우두 +28 19.04.18 3,927 277 16쪽
56 100 G 56화 왕화 +11 19.04.18 3,989 227 16쪽
55 100 G 55화 입조 +24 19.04.17 4,177 300 15쪽
54 100 G 54화 내리 물림 - 여기부터 유료 연재 시작입니다. +23 19.04.17 4,175 256 17쪽
53 100 G 53화 병조 - 여기까지가 무료 연재 마지막입니다. +34 19.04.16 1,856 467 13쪽
52 100 G 52화 왕진 +28 19.04.15 1,564 474 15쪽
51 100 G 51화 일상 +29 19.04.12 1,487 511 13쪽
50 100 G 50화 태동 +46 19.04.11 1,284 530 14쪽
49 100 G 49화 정음 +27 19.04.10 1,270 538 13쪽
48 100 G 48화 착호갑사 +44 19.04.09 1,269 580 16쪽
47 100 G 47화 차 +51 19.04.08 1,276 589 16쪽
46 100 G 46화 조선식 협상법 +79 19.04.05 1,283 617 16쪽
45 100 G 45화 뿌리깊은 나무 +41 19.04.04 1,256 572 23쪽
44 100 G 44화 신숙주 +39 19.04.03 1,238 611 13쪽
43 100 G 43화 위장 +45 19.04.02 1,251 598 14쪽
42 100 G 42화 부전자전 +42 19.04.01 1,283 613 13쪽
41 100 G 41화 수요시식회 +45 19.03.29 1,304 614 15쪽
40 100 G 40화 평범한 조정의 하루 +29 19.03.28 1,268 595 13쪽
39 100 G 39화 숨바꼭질 +27 19.03.27 1,291 633 13쪽
38 100 G 38화 대리청정 +28 19.03.26 1,302 620 13쪽
37 100 G 37화 예외는 없다. +74 19.03.25 1,294 685 17쪽
36 100 G 36화 원손 +44 19.03.24 1,316 651 13쪽
35 100 G 35화 동상이몽 +33 19.03.23 1,279 562 16쪽
34 100 G 34화 아는 만큼 보인다. +56 19.03.22 1,293 605 15쪽
33 100 G 33화 긴 하루의 끝 +58 19.03.21 1,284 637 14쪽
32 100 G 32화 긴 하루의 시작 +35 19.03.20 1,307 595 13쪽
31 100 G 31화 하극상 +46 19.03.19 1,324 613 13쪽
30 100 G 30화 총통위 +36 19.03.18 1,350 621 14쪽
29 100 G 29화 펄프 픽션 +35 19.03.17 1,361 590 14쪽
28 100 G 28화 그 남자의 사정 +34 19.03.16 1,359 579 17쪽
27 100 G 27화 나비효과 +45 19.03.15 1,387 602 13쪽
26 100 G 26화 미미 +54 19.03.14 1,403 657 15쪽
25 100 G 25화 대산군(大山君) +47 19.03.13 1,418 610 23쪽
24 100 G 24화 환도 +42 19.03.12 1,447 644 15쪽
23 100 G 23화 전운 +48 19.03.11 1,557 623 14쪽
» FREE 22화 대승비불(大乘非佛) +42 19.03.11 22,846 625 17쪽
21 FREE 21화 태양열 +45 19.03.08 23,475 601 13쪽
20 FREE 20화 갑옷과 총의 시대. +42 19.03.07 24,075 656 20쪽
19 FREE 19화 육체의 대화 +80 19.03.06 23,693 631 13쪽
18 FREE 18화 미당 +55 19.03.05 24,142 645 15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유아리'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