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먼치킨 대한민국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현대판타지

정복(禎福)
작품등록일 :
2019.02.16 23:49
최근연재일 :
2020.03.08 06:00
연재수 :
109 회
조회수 :
703,161
추천수 :
13,854
글자수 :
599,250

작성
19.02.17 06:00
조회
22,077
추천
207
글자
5쪽

1. 어느 40대 가장의 한숨

DUMMY

위이잉 덜커덩 위이잉 덜커덩

치이익 치익


끊임없이 돌아가는 기계 소리.

다음 주부터 새로운 자동화 기계가 들어오게 된다는 얘기를 흘러들었다.

인건비가 올라서 사장이 새로운 기계를 들여온다는 얘기였다.

결국, 또 누군가가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는 얘기였다.

평상시에도 입이 가볍다고 눈총받던 양씨.

사무실에서 흘러나오는 소리를 듣고 와서는 괜스레 분위기를 흐렸다.

외국인 일용직 근로인 3명을 빼고 정규직으로 공장의 기계를 돌리는 직원이 모두 8명이다.

재작년부터 자동화 기계에 대한 얘기는 있었다.

한 대에 1억 5천만 원이 넘어가기에 사장이 망설이고 있다고 했던가.

정직원 8명 중에 기계를 다룰 줄 아는 기술직이 3명이다

그 외 직원 5명과 외국인 일용직 근로 인은 단순 노무 역이다.

인건비가 많이 올랐다고는 하는데, 기술직 3명의 연봉은 5천만 원에서 7천만 원 사이다.

다들 경력은 20년에서 30년이 넘는 경우도 있다.

나와 같은 단순 노무직들의 연봉은 대략 3천만 원 중반들이다.

다들 이런 직종에서 30년 전후의 경력을 가지고 있는데도.

이런 우리조차 이 주변 공장의 노무 인력들에는 부러움의 대상이다.

정규직이라는 것과 대략적인 급여 수준을 알게 된 듯하다.


아마도 자동화 기계가 들어오면 기술직에서 한 명, 단순 노무직에서 2명 정도는 자리를 비워줘야 할지도 모른다.

예전에 사장이 종무식이랍시고 직원들을 불러놓고 자동화 기계에 대해 장황하게 늘어놓은 적이 있었다.

자기 딴에는 그로 인해 회사의 생산성과 품질 향상에 도움이 되어 더 높은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거라는 꿈을 꾸고 있는 모양이었다.

문제는 기존에 있던 반자동식 기계를 새로운 기계로 대체한다는 얘기를 자랑스럽게 늘어놓았다는 것이었다.

집으로 돌아가는 회사 승합차 안은 다른 날과 다르게 고요하기만 했었다.


당시에는 당장 기계를 교체할 줄 알았는데, 1년여가 지나도 별 소식이 없길래 그냥 지나가는 줄 알았다.

그런데 양씨에 의하면 이제 며칠 후면 설치가 시작된다는 것이다.

그러니 직원들은 서로가 눈치를 보기 시작했다.

오죽하면 60 중반이 넘어가는 큰형님조차 자기는 몇 년을 더 회사에서 돈을 벌어야 한다며 다른 직원들의 눈총을 사기 시작한 것이다.


나야말로 암울하다.

40대 중반, 부모님은 70을 바라보시고, 벌어놓은 것은 없다.

여동생 둘도 겨우 살아가는 정도다.

가진 것이라고는 수시로 올려줘야 하는 전셋집.

따로 사시는 부모님 댁의 전셋값도 주로 내가 챙겨드려야 하는데.


아이는 고1, 고3인 딸 하나 아들 하나다.

기능직의 삶이 아니라, 최소한의 기술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키워주려면 전문대라도 공부를 시켜줘야 할 텐데.

학자금 대출에 대한 소식을 볼 때마다, 내 아이들이 사회에 첫발을 빚부터 지고 뛰어들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회의부터 들었다.

그렇더라도 용돈은 지금보다 더 줘야 하지 않겠는가.

거기에 학교생활에 필요한 잡다한 비용까지.

알바를 한다고 해도 부모의 도움을 전혀 받지 않고 살 수는 없을 테니까.

나와 내 아내의 노후도 걱정이다.

부모님에게 겨우 생색이나 내는 정도로 생활비를 드리고 있다.

생활비를 받으시는 부모님의 미안해하시는 모습에서 30년 후의 내 모습이 비친다.

그때는 내 아이들이 얼마나 더 힘들게 살아가게 될까.

아이들의 도움을 받지 않고 살아갈 수 있을까.

정말 나야말로 이 공장에서 잘리면 안 되는데.


아내도 쉬지 않고 일을 하고 있다.

수입은 말할 것도 없다.

손과 얼굴은 거칠어서 쳐다보기도 미안하다.

지금 내가 받는 급여에서 더 떨어지는 일용직은 생각하고 싶지도 않을 정도다.

사장한테 따로 선물이라도 사다 바쳐야 하나.


그날도 그렇게 한숨 속에서 남들보다 더 성실해 보이기 위해 나름으로 열심히 일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승합차 안에는 여전한 냉랭함이 가득했다.

다른 때와 달리 일도 열심히 해서 몸도 노곤했다.

거기에 대화도 없이 고요한 차 안이라 나도 말을 꺼내기가 조심스러웠다.

결국, 눈을 감고 좀 쉬겠다는 생각에 깜빡 잠이 들었나 보다.

갑자기 몸이 위로 빨려 들어간다는 느낌에 화들짝 놀라서 눈을 뜨게 되었다.


워낙에 깜짝 놀라 급하게 눈을 크게 뜬다고 떴음에도 주위를 볼 수 없었다.

그저 깜깜한 암흑에 잠겼다가 까무룩 정신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났는지는 모르지만, 어느 순간 오른쪽 뺨과 양 손바닥에 흙바닥의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머리는 몽롱했고 눈은 뻑뻑했다.

몸은 바닥에 내동댕이쳐지듯 엎어져 있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정신이 들기 시작했고, 손가락과 발가락에 조금씩 힘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9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먼치킨 대한민국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후원금을 자꾸 보내주십니다. +2 20.01.21 152 0 -
공지 안녕하세요. 이 글은요... +24 19.03.15 17,785 0 -
109 25. 우주 시대와 먼치킨 대한민국 +19 20.03.08 424 26 10쪽
108 24. 세대 교체 +4 20.02.02 591 24 13쪽
107 24. 세대 교체 +5 20.01.06 703 27 12쪽
106 23. 우주 개발 전쟁 +8 19.12.30 723 36 14쪽
105 23. 우주 개발 전쟁 +4 19.11.17 902 32 15쪽
104 22. 지구 녹지화 사업 +3 19.10.29 903 36 12쪽
103 22. 지구 녹지화 사업 +3 19.10.28 923 33 12쪽
102 21. 세계 패권 +4 19.10.25 941 33 12쪽
101 21. 세계 패권 +7 19.10.06 1,152 39 13쪽
100 21. 세계 패권 +6 19.08.24 1,647 49 13쪽
99 20. 지킴이의 테러 대처 방법 +3 19.08.07 1,523 46 12쪽
98 19. 시운의 방랑 +5 19.08.04 1,364 45 12쪽
97 19. 시운의 방랑 +2 19.08.03 1,290 45 12쪽
96 19. 시운의 방랑 +4 19.08.03 1,230 36 13쪽
95 19. 시운의 방랑 +3 19.07.31 1,373 45 12쪽
94 19. 시운의 방랑 +5 19.07.29 1,452 45 14쪽
93 19. 시운의 방랑 +4 19.07.15 1,680 57 13쪽
92 19. 시운의 방랑 +5 19.07.14 1,795 55 12쪽
91 19. 시운의 방랑 +7 19.07.08 2,069 59 12쪽
90 19. 시운의 방랑 +6 19.06.30 2,576 68 12쪽
89 18. 홍익인간 +9 19.06.20 2,709 76 12쪽
88 18. 홍익인간 +3 19.06.09 2,887 83 12쪽
87 18. 홍익인간 +6 19.06.07 2,885 85 12쪽
86 17. 천지개벽 +9 19.06.04 3,010 87 13쪽
85 17. 천지개벽 +6 19.06.01 3,137 86 13쪽
84 17. 천지개벽 +5 19.05.30 3,231 88 12쪽
83 17. 천지개벽 +6 19.05.28 3,217 91 12쪽
82 17. 천지개벽 +5 19.05.26 3,311 89 13쪽
81 17. 천지개벽 +3 19.05.24 3,396 91 12쪽
80 17. 천지개벽 +3 19.05.22 3,436 92 13쪽
79 17. 천지개벽 +4 19.05.20 3,617 97 12쪽
78 17. 천지개벽 +11 19.05.18 3,711 102 13쪽
77 17. 천지개벽 +7 19.05.16 3,741 99 12쪽
76 17. 천지개벽 +7 19.05.14 3,782 99 12쪽
75 17. 천지개벽 +9 19.05.12 4,065 115 12쪽
74 17. 천지개벽 +4 19.05.08 4,266 115 13쪽
73 17. 천지개벽 +3 19.05.05 4,442 106 12쪽
72 17. 천지 개벽 +6 19.05.04 4,659 112 12쪽
71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6 19.05.03 4,368 118 12쪽
70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5.02 4,120 105 13쪽
69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3 19.05.01 4,141 117 12쪽
68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30 4,215 121 12쪽
67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9 4,551 112 12쪽
66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5 19.04.28 4,544 124 12쪽
65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7 4,461 127 12쪽
64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6 19.04.26 4,550 112 13쪽
63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5 4,974 119 13쪽
62 15. 홍익백성 +8 19.04.24 4,649 120 12쪽
61 15. 홍익백성 +4 19.04.23 4,603 138 12쪽
60 15. 홍익백성 +5 19.04.22 4,791 124 13쪽
59 15. 홍익백성 +7 19.04.21 4,886 126 13쪽
58 15. 홍익백성 +7 19.04.20 5,026 125 13쪽
57 15. 홍익백성 +3 19.04.19 5,040 126 12쪽
56 15. 홍익백성 +3 19.04.18 5,145 132 13쪽
55 15. 홍익백성 +3 19.04.17 5,361 133 12쪽
54 15. 홍익백성 +8 19.04.16 5,445 138 13쪽
53 15. 홍익백성 +11 19.04.15 5,667 137 12쪽
52 15. 홍익백성 +6 19.04.13 5,934 138 12쪽
51 15. 홍익백성 +4 19.04.12 5,801 132 12쪽
50 15. 홍익백성 +5 19.04.11 6,022 131 12쪽
49 15. 홍익백성 +5 19.04.10 6,113 137 12쪽
48 15. 홍익백성 +6 19.04.09 6,446 152 13쪽
47 15. 홍익백성 +6 19.04.08 6,826 158 12쪽
46 15. 홍익백성 +4 19.04.07 7,240 147 12쪽
45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3 19.04.06 7,068 148 12쪽
44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7 19.04.05 7,032 154 12쪽
43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3 19.04.04 7,140 154 12쪽
42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4.03 7,236 150 12쪽
41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4 19.04.02 7,493 149 12쪽
40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4.01 7,989 145 12쪽
39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4 19.03.30 8,369 153 12쪽
38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3.29 8,336 163 12쪽
37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4 19.03.28 8,934 175 12쪽
36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5 19.03.27 8,780 169 12쪽
35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4 19.03.26 8,716 165 12쪽
34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3 19.03.25 9,027 157 12쪽
33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5 19.03.24 9,255 163 12쪽
32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2 19.03.23 9,248 158 12쪽
31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2 19.03.22 9,339 153 12쪽
30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4 19.03.21 9,723 172 12쪽
29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5 19.03.20 9,634 171 12쪽
28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3 19.03.19 9,798 176 12쪽
27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3 19.03.18 10,019 178 12쪽
26 11. 돌아오다. +4 19.03.17 9,946 184 12쪽
25 11. 돌아오다. +3 19.03.16 10,112 182 13쪽
24 10. 내부 물갈이 +3 19.03.15 10,108 190 12쪽
23 10. 내부 물갈이 +4 19.03.14 10,247 189 12쪽
22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3 19.03.13 10,245 188 13쪽
21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8 19.03.12 10,217 199 12쪽
20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4 19.03.11 10,324 195 12쪽
19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5 19.03.10 10,666 214 12쪽
18 8. 몸 갈아입히기. +3 19.03.09 10,550 180 13쪽
17 7. 주식회사 크라시 투자 +3 19.03.08 10,853 192 12쪽
16 6. 이제 뭘하지? +4 19.03.07 11,074 199 13쪽
15 6. 이제 뭘하지? +7 19.03.06 11,259 196 13쪽
14 6. 이제 뭘하지? +10 19.03.05 11,766 181 12쪽
13 5. 돌아가야지. +5 19.03.04 11,879 184 13쪽
12 5. 돌아가야지. +3 19.03.02 11,731 182 12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정복(禎福)'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