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먼치킨 대한민국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현대판타지

정복(禎福)
작품등록일 :
2019.02.16 23:49
최근연재일 :
2019.07.15 06:00
연재수 :
93 회
조회수 :
575,738
추천수 :
11,867
글자수 :
508,521

작성
19.04.24 06:00
조회
3,748
추천
108
글자
12쪽

15. 홍익백성

DUMMY

TV 뉴스의 한 부분으로 ‘오늘은 000과 그 가족이 실종되었습니다.’라는 방송이 정기적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그중에서 가장 큰 환영을 받았던 방송은 전직 대통령 4인 방과 그 가족의 실종 소식이었다.

전, 노, 이, 박.

특히 노골적으로 뻔뻔한 모습을 보여, 백성들의 공분을 샀던 전.

그와 그의 가족들 실종 소식에 온 백성이 환호성을 보냈다.

거기에 이, 박의 경우에는 여론 조작을 통해 어떻게든 빼내려던 세력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들도 더는 그 두 사람에게 신경 쓸 겨를이 없어졌다.

자신들도 언제 사라질지 알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으니까.


검찰, 변호계, 법원조차 원칙대로 처리하려는 움직임으로 분위기가 바뀌는 중이었다.

그래도 뒤에서 힘을 쓰던 세력들이 교묘하게 압박했기에 그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었다.

그랬는데 드디어 하나둘씩 자신들을 압박했던 인물들이 사라지기 시작했다.

이제 본격적으로 ‘원칙’을 세울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런데 웬걸?

이제 좀 제대로 해 보려고 했더니, 그 대상과 가족들이 모조리 사라져버렸다.

그들을 경호하던 사람들이나 감방에서 모시던 사람들마저도 망연자실했다.

눈앞에 있던 사람이 사라지는 모습을 직접 본 사람도 있었으니.

특별히 방송에서는 그들이 그동안 빼돌렸던 나랏돈에 대한 정보도 세밀하게 제시해 주었다.

그 돈을 어디에 투자하고 어디에 썼는지도 자세하게 밝혀주었다.

그 재산을 어떻게 환수했는지도 자세하게 밝혀주었다.

끝으로 그들의 재산은 국고로 환수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아직은 안타까운 현실이 ‘국가의 돈은 눈먼 돈’이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밝은 세상’에서 잘 불리고 키워서 나라와 백성을 위해 쓰겠다고 밝히며 끝을 맺었다.

그 방송을 본 백성들이 환호를 내질렀지만, 아직은 갈 길이 멀다며 씁쓸해 했다.

다만 반가운 것은 그동안 그들이 탈세했던 모든 세금을 일시불로 국세청에 완납해 주었다는 사실이었다.

그 금액이 우리나라 일 년 예산의 두 배가 조금 모자랐다.

아 물론 전직 대통령들의 탈세금액이 아니다.

그동안 사라졌던 모든 이들의 탈세금액 합계다.

특히 재벌들의 탈세는 정말 중범죄 수준이었다.

이러니 세금 내면 X신 소리를 해 대던 사람들이었다.


또 한 TV 뉴스에서는 묘한 동영상이 흘러나왔다.

편의점 옆의 좁은 골목에 대여섯 명의 어린 학생들이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

그 근처를 지나던 한 노인이 그 골목을 지나치다가 그 장면을 보게 되었다.

그런 장면은 편의점에서 설치한 숨겨진 CCTV의 화면이었다.

그 노인이 그 골목 안으로 들어섰다.

다짜고짜 그 아이들에게 큰소리를 질렀다.

안타깝게도 음성 녹음은 지원하지 않은 모양이었다.

그런데 잠시 후 동영상의 시점이 바뀌면서 음성까지 녹음된 내용이 흘러나왔다.

아이 중에 이런 일이 생기면 항상 동영상을 녹화해서 친구들에게 자랑하던 아이가 찍은 것이었다.

그 노인의 말소리까지 들려오기 시작했다.


“이놈들아! 어린 나이에 담배를 피우기 시작하면, 늙어서 고생하게 돼! 당장 꺼!”


그러자 아이들이 슬쩍 덩치 큰 남자아이의 눈치를 살폈다.

아이들의 표정에서는 또 재미있는 일을 경험하겠다는 기대감이 비쳤다.

슬금슬금 움직여서 노인을 포위했다.

언제든지 덩치 큰 아이가 신호하면 바로 뭇매를 놓을 요량이었다.

하지만 웬걸?

그 아이가 노인 쪽으로 한 걸음 나서더니 담배를 바닥에 떨구고 신발로 밟아 꺼 버린다.

그 모습에 노인이 오히려 약간 움찔한 기색이었다.

그러거나 말거나 그 아이는 다른 아이들에게도 말했다.


“다들 담배 끄자.”

“...? 엉? 담배 끄라고?”

“그래. 담배 끄자.”

“그, 래. 알았어.”


아이들은 영문을 몰라 어리둥절했다.

그래도 이 아이의 말을 거역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하나둘 담배를 끄기 시작했고, 곧 모두가 담배를 껐다.

동영상을 촬영하던 아이도 담배를 끄느라 화면이 잠시 흔들리기도 했다.

그 모습을 본 노인이 고개를 끄덕이며 말했다.


“나도 예전 같았으면, 어린 애들이 담배를 피우건 말건 그냥 지나쳤어. 그런데 내가 얼마 전에 ‘지킴이 어르신’ 덕분에 다시 살게 되었어. 내가 폐암 말기라 남은 삶이 2개월도 안 남았었거든. 나도 너희 나이 때부터 담배를 피웠어. 그러니 폐가 제대로 남아났겠어? 그래서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지킴이 어르신이 날 다시 살려 주신 거지. 그때 내가 무척 기분 좋았어. 생각해 봐. 죽을 날만 기다리다가 완전히 새로운 생활을 얻게 된 건데. 그런데 어느 순간 지킴이 어르신들에게 부끄럽더라고. 내가 담배를 더 늦게 배우고, 조금만 피웠더라면 이렇게 폐를 끼치지 않아도 됐을 텐데 하고. 너희 생각은 어때? 내 말을 이해할 수 있겠어?”


노인의 입에서 죽다가 살았다는 말에 아이들이 탄성을 터트렸다.

하지만 조용하게 그의 말을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던 그 아이가 입을 열었다.


“할아버지 축하해요. 정말 다행이네요. 앞으로 담배를 줄여 볼게요. 아시겠지만 당장 끊는 건 힘들잖아요.”

“그, 그래. 그것만 해도 다행이지. 이것 참. 어린아이들에게 내가 주책을 부렸네.”

“아니에요. 저희도 지킴이 어르신 생각하면, 잘 살아야죠.”

“그려. 그래야지.”

“혼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오냐. 고맙다. 커흠. 그나저나 자네 부친께서는 무슨 일 하시나?”


그 아이가 손으로 머리를 긁적였다.

그리고는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경찰관이세요.”

“오! 그랬구나. 널 보니 비리 경찰은 아니신 모양인데?”

“사실, 완전 고리타분하시죠. 그게 완전 싫었는데, 지킴이 어르신 덕분에 생각이 많이 바뀌었어요. 아빠도 얼마 전에 지킴이 어르신 덕분에 승진했다고 자랑하셨고요.”

“너도 그러고 보면, 지킴이 어르신이 은인인거네?”

“네. 그래서 행동도 조심하려고 해요.”

“그래. 그러자. 앞으로도 잘 살아보고.”

“네. 고맙습니다.”


그리고 그 노인은 돌아갔다.

아이들은 놀란 눈으로 그 아이를 바라보았다.

아이들의 눈빛을 읽은 그 아이가 쓴웃음을 머금었다.


“새끼들아. 철 좀 들어라. 지금 세상에서 지킴이 어르신들이 못 보는 게 있겠냐?”

“아아! x될 뻔했네.”

“어휴. 역시”


아이들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자, 그 아이는 다시 ‘피식’ 웃었다.


“앞으로는 진짜 잘 살자. 까불다가 골로가지 않으려면.”

“그래. 진짜...”


그 시간 공장 마누스 조의 한 마법사는 CCTV와 위성 화면을 통해 그 장면을 고스란히 보고 있었다.

평상시에는 넓게 감시하다가 특별한 낌새가 보이면, 그 부분만 확대해서 보기도 했다.

그러다 그 장면을 보게 되었다.

소리까지도 키워서.

그리고 이 어린놈들이 이상한 행동을 하면, 바로 날아가서 응징할 준비를 해 두었다.

그런데 상황이 묘하게 돌아가 버렸다.

그 마법사는 있지도 않은 혀를 끌끌 차 버렸다.


“에잉. 아쉽네. 직접 가서 이놈들을 혼쭐내면서 재미 좀 보려고 했더니. 클클클.”


그 동영상이 여러 친구의 개인 통신망을 통해 돌다가, 결국에는 TV 방송에도 등장하게 되었다.

어느 TV에서는 발 빠르게 ‘지킴이 어르신 동향’이라는 부분을 정기적으로 방송하고 있었다.

매일 일어나는 특별한 일 중에서 ‘지킴이 어르신’과 관련된 부분은 그대로 방송했다.

꼭 그분들과 연관되지 않고, 그저 신기한 일을 제보받았더라도, 거의 그분들과 연결해서 방송을 틀었다.

그 방송사는 그 부분 덕분에 대박을 치고 있다.

다른 방송들은 다 죽을 쑤는 방송사여서 존폐의 위기까지 겪고 있었는데.

그 방송이 이 방송국을 살려주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사실 이 방송국이 마누스의 목표가 되기도 했다.

이 방송에서 등장인물들을 숨기기 기법으로 감추면서 생생하게 방송했다.

그 댓글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가 ‘격세지감’이었다.

예전에는 훈계하는 어른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어린아이들이 많았는데.

이제는 어린아이들조차 지킴이 어르신을 무서워하게 되었다고 좋아하는 반응이었다.


‘밝은 세상 순간 치료기’ 생산 공장이 직원을 모집하기 시작했다.

마법사들이 하루에 열심히 만든다고 해도 하루에 200개를 넘기지 못했다.

다들 바쁜 관계로 그나마 덜 바쁜 마법사에게 하루에 한 개씩만 만들라고 할당량을 내려줬어도 그랬다.

그래서 아예 수출까지 할 생각에 공장을 만들고, 공장에서 찍어낼 생각을 하게 되었다.

앞으로 여러 가지 제품을 만들 생각이었기에 다양한 직종에서 직원을 구했다.

우선 경리부터 뽑기로 했다.

다른 일을 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서 가장 많은 도움을 줘야 했기에.

채용 조건은 특별하지 않았다.


학력 무관.

건강 무관.

외모 무관.

경력자와 신입을 따로 뽑는다.


공장은 지금 있는 공장 근처의 빈 공장을 사버렸다.

생산 동에는 마나 발전기와 마법진을 도배했다.

사무 동에는 딱히 변화를 주지 않았다.

‘밝은 세상’이라는 이름이 주는 힘은 역시 위대했다.

신입 세 명, 경력 네 명을 모집하기로 했는데, 신청한 사람은 사만여 명이 넘었다.

사실 지금 우리나라에 실업률은 역사상 가장 낮은 상태다.

이미 일본으로 많은 사람이 빠져나갔다.

세계에서도 많은 기업이 한국인을 뽑아갔다, 그것도 유례없는 조건으로.

그래서 이번에 경리를 뽑는데도 많은 사람이 지원할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았다.

사실 경리들을 뽑아도 별로 할 일도 없었고.

그저 다른 직원들 업무 보조나 하고, 전화나 받고, 경리 업무 조금 하면 되리라 생각했다.

다만 일의 강도를 최소화해 주기 위해 많은 인원을 뽑으려는 것이었다.

그게 일곱 명이었는데, 신청자가 사만여 명이 넘은 것이다.

이력서를 빠르게 살핀 마누스 조에서는 탄식을 토했다.


“아니! 잘 다니는 직장도 있으면서 왜 우리한테 오려는 거야!”


그 옆에 있던 마법사가 웃었다.


“켈켈켈. 우리가 그만큼 인기를 끌고 있는 거구먼. 켈켈켈.”


그 옆에 있는 다른 마법사가 거들었다.


“전에 생체 학파 마법사가 그러더군요. 이건 뭐 아이돌보다 더 인기 좋아서 놀랐다고요.”

“헐헐헐. 그야 그렇지. 우릴 어디 아이돌과 비교하겠어? 켈켈켈.”

“허얼. 그래도 그렇지 이건 너무 하지 않습니까? 일곱 명 뽑는데, 사만여 명이 신청하다니...”

“헐헐헐. 고생 좀 하시게. 켈켈켈.”


사실, 문제가 있긴 했다.

근무 조건이 그것이었다.

근무 시간 일 8시간, 주 40시간 자율.

연중 휴가 30일 이내 자율.

24시간 사설 어린이집 운영.

구내식당 24시간 운영 및 뷔페식.

기본 연봉 3천만 원부터.

본인이 그만두고 싶다고 할 때까지 평생직장.

‘지킴이 어르신’ 정기 건강검진(가족 모두 포함).

육아 휴직 보장 3년.

출퇴근 차량 제공.

사원 공동주택 제공.


이런 내용은 그날 각 TV 뉴스에도 방송을 타게 되었다.

그 덕분에 다음 날에는 10만여 명이 더 입사신청을 해 왔다.

담당 마법사는 기겁해서 외쳤다.


“이놈들이 미쳤나! 그걸 왜 방송해!”


한숨을 내쉰 마법사가 할 수 없이 ‘모집 마감’을 눌렀다.

그리고 14만여 명 중에서 일단 서른 명을 뽑았다.

있지도 않은 눈알이 빠질 뻔했다고 투덜거렸다.

신입 부문 18명, 경력 부문 12명이었다.

그들의 이력 중에 가장 중요하게 본 부분은 이력이었다.

알바든 직장이든 한 곳에서 오래 일한 경력을 가장 중요하게 꼽았다.

다음으로 봉사 경력도 살폈다.

직장이나 알바 현장에서의 역할도 살폈다.

주로 남을 섬기는 일을 꾸준히 해 온 사람들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면접에서 기억을 읽고 최종 선택을 마쳤다.

예정보다 많은 열두 명을 뽑게 되었다.

면접에 참여했던 마법사들이 입을 모아 아깝다고 한 인물들이었다.

물론, 면접은 마법사 본래의 모습을 그대로 보였다.

면접에 참여했던 그 누구도 놀라지 않았다.

오히려 눈물을 보이며 고맙다고 인사하는 사람들이 더 많았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8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먼치킨 대한민국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안녕하세요. 이 글은요... +20 19.03.15 15,698 0 -
93 19. 시운의 방랑 +4 19.07.15 597 32 13쪽
92 19. 시운의 방랑 +5 19.07.14 838 34 12쪽
91 19. 시운의 방랑 +7 19.07.08 1,108 42 12쪽
90 19. 시운의 방랑 +6 19.06.30 1,548 51 12쪽
89 18. 홍익인간 +9 19.06.20 1,830 64 12쪽
88 18. 홍익인간 +3 19.06.09 2,094 72 12쪽
87 18. 홍익인간 +5 19.06.07 2,053 70 12쪽
86 17. 천지개벽 +9 19.06.04 2,201 73 13쪽
85 17. 천지개벽 +6 19.06.01 2,344 68 13쪽
84 17. 천지개벽 +5 19.05.30 2,363 72 12쪽
83 17. 천지개벽 +6 19.05.28 2,418 78 12쪽
82 17. 천지개벽 +5 19.05.26 2,514 74 13쪽
81 17. 천지개벽 +3 19.05.24 2,556 78 12쪽
80 17. 천지개벽 +3 19.05.22 2,579 78 13쪽
79 17. 천지개벽 +4 19.05.20 2,790 82 12쪽
78 17. 천지개벽 +11 19.05.18 2,891 90 13쪽
77 17. 천지개벽 +7 19.05.16 2,920 87 12쪽
76 17. 천지개벽 +7 19.05.14 2,962 89 12쪽
75 17. 천지개벽 +9 19.05.12 3,212 100 12쪽
74 17. 천지개벽 +4 19.05.08 3,369 103 13쪽
73 17. 천지개벽 +3 19.05.05 3,537 94 12쪽
72 17. 천지 개벽 +6 19.05.04 3,699 102 12쪽
71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6 19.05.03 3,458 106 12쪽
70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5.02 3,249 92 13쪽
69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3 19.05.01 3,285 102 12쪽
68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30 3,337 104 12쪽
67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9 3,586 96 12쪽
66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5 19.04.28 3,591 108 12쪽
65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7 3,578 115 12쪽
64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6 19.04.26 3,646 101 13쪽
63 16. 우리도 같은 민족인데 +4 19.04.25 3,994 107 13쪽
» 15. 홍익백성 +8 19.04.24 3,749 108 12쪽
61 15. 홍익백성 +4 19.04.23 3,707 124 12쪽
60 15. 홍익백성 +5 19.04.22 3,866 112 13쪽
59 15. 홍익백성 +7 19.04.21 3,943 112 13쪽
58 15. 홍익백성 +7 19.04.20 4,088 111 13쪽
57 15. 홍익백성 +3 19.04.19 4,097 114 12쪽
56 15. 홍익백성 +3 19.04.18 4,181 119 13쪽
55 15. 홍익백성 +2 19.04.17 4,361 118 12쪽
54 15. 홍익백성 +8 19.04.16 4,434 125 13쪽
53 15. 홍익백성 +11 19.04.15 4,659 121 12쪽
52 15. 홍익백성 +6 19.04.13 4,920 122 12쪽
51 15. 홍익백성 +4 19.04.12 4,762 118 12쪽
50 15. 홍익백성 +5 19.04.11 4,978 119 12쪽
49 15. 홍익백성 +5 19.04.10 5,050 125 12쪽
48 15. 홍익백성 +6 19.04.09 5,349 141 13쪽
47 15. 홍익백성 +6 19.04.08 5,681 145 12쪽
46 15. 홍익백성 +4 19.04.07 6,053 133 12쪽
45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3 19.04.06 5,932 134 12쪽
44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7 19.04.05 5,902 141 12쪽
43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3 19.04.04 5,993 139 12쪽
42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4.03 6,109 137 12쪽
41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4 19.04.02 6,322 137 12쪽
40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4.01 6,789 131 12쪽
39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3 19.03.30 7,163 139 12쪽
38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5 19.03.29 7,126 149 12쪽
37 14. 악랄한 채권 추심 - 전범 기업 털어먹기 +4 19.03.28 7,657 160 12쪽
36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5 19.03.27 7,490 153 12쪽
35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4 19.03.26 7,490 150 12쪽
34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3 19.03.25 7,773 143 12쪽
33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5 19.03.24 7,967 145 12쪽
32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2 19.03.23 7,960 145 12쪽
31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2 19.03.22 8,032 139 12쪽
30 13. 북한도 우리나라 땅이다. +3 19.03.21 8,321 153 12쪽
29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5 19.03.20 8,269 154 12쪽
28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3 19.03.19 8,456 159 12쪽
27 12. 미세먼지 때려잡기 +3 19.03.18 8,632 162 12쪽
26 11. 돌아오다. +4 19.03.17 8,612 163 12쪽
25 11. 돌아오다. +3 19.03.16 8,747 166 13쪽
24 10. 내부 물갈이 +3 19.03.15 8,751 171 12쪽
23 10. 내부 물갈이 +4 19.03.14 8,841 171 12쪽
22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3 19.03.13 8,870 171 13쪽
21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8 19.03.12 8,838 182 12쪽
20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4 19.03.11 8,966 180 12쪽
19 9. 나는 낚시왕 메이슨이다. +4 19.03.10 9,228 194 12쪽
18 8. 몸 갈아입히기. +3 19.03.09 9,155 165 13쪽
17 7. 주식회사 크라시 투자 +3 19.03.08 9,402 176 12쪽
16 6. 이제 뭘하지? +4 19.03.07 9,598 179 13쪽
15 6. 이제 뭘하지? +7 19.03.06 9,766 180 13쪽
14 6. 이제 뭘하지? +10 19.03.05 10,228 162 12쪽
13 5. 돌아가야지. +5 19.03.04 10,343 169 13쪽
12 5. 돌아가야지. +3 19.03.02 10,211 167 12쪽
11 4. 용을 죽여야 한다. +4 19.03.01 10,024 165 12쪽
10 4. 용을 죽여야 한다. +3 19.02.28 9,722 151 12쪽
9 4. 용을 죽여야 한다. +3 19.02.27 9,928 150 12쪽
8 4. 용을 죽여야 한다. +3 19.02.26 10,225 164 12쪽
7 3. 특이한 형님들과 누님들 +3 19.02.25 10,351 173 12쪽
6 3. 특이한 형님들과 누님들 +8 19.02.24 10,751 181 12쪽
5 3. 특이한 형님들과 누님들 +7 19.02.23 11,350 166 13쪽
4 3. 특이한 형님들과 누님들 +3 19.02.22 12,531 158 12쪽
3 3. 특이한 형님들과 누님들 +4 19.02.17 14,363 180 12쪽
2 2. 지루함에 지친 한 늙은 용의 발악 +9 19.02.17 16,171 192 11쪽
1 1. 어느 40대 가장의 한숨 +9 19.02.17 18,996 190 5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정복(禎福)'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