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공모전참가작 영국 6부리그 팀으로 세계 ...

웹소설 > 일반연재 > 스포츠, 게임

한번만봐줘
작품등록일 :
2019.04.01 14:56
최근연재일 :
2019.05.18 08:10
연재수 :
72 회
조회수 :
198,795
추천수 :
5,034
글자수 :
414,025

작성
19.04.09 11:40
조회
2,720
추천
79
글자
12쪽

20. 동료를 믿어라

DUMMY

시즌 26번째 넌이튼 전을 승리하고 이틀 뒤... 웨스트 릴링 FC의 선수들은 회복훈련을 위해 경기장에 모였다.


“각자 몸 상태 확인하고, 문제 있으면 즉시 말하도록”


수석 코치인 아담의 지시에 따라 선수들은 우선 자체적으로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하였다. 그리고 대칸은 재빠르게 축구매니저를 통해서 선수들의 부상여부를 확인하였다.


“흠.... 에드워드와 마크가...”


다른 선수들은 컨디션이 난조를 보이거나 체력이 떨어진 모습이 보이긴 해도 부상은 관찰이 되지 않았다. 문제의 에드워드와 마크에게는 ‘성장통’이라는 글씨였다. 마크의 ‘성장통’은 노란색! 사실 조금 주의하면 되는 수준이었지만 에드워드의 ‘성장통’은 빨간색으로 매우 조심 상태였다.



대칸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사실 웨스트 릴링 FC가 거둔 3무와 2패 중에서는 에드워드와 마크가 빠진 경기가 3경기나 되었다. 즉, 에드워드와 마크가 없다면.. 중간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팀이라도 승리를 확신할 수가 없다는 것이 웨스트 릴링 FC의 현실이었다.


에드워드의 성장을 고려한다면 1~2경기는 빼주는 것이 맞았다. 평소에도 에드워드와 마크에게 ‘성장통’이 붙어있는 경우가 많았지만 빨간색은 아니었다. 지금의 마크처럼 노란색이나 조금 심하면 주황색으로 주의 정도에 불과한 상태였는데.. 에드워드에게는 저번 경기 이후로 빨간색으로 ‘성장통’이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아담.. 에드워드와 마크! 오늘도 훈련에 참가시키지 말아주세요.”


벌써 3주째... 두 유소년 선수에 대해서 훈련에 불참시키는 대칸이었다. 그래도 아담은 감독인 대칸을 믿고서 지시하였다.


“에드워드! 마크! 벤치에서 휴식이다.”


마크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그저 휴식이라는 말에 즐거워했지만.. 에드워드는 살짝 달랐다. 아니 뭔가 부족하다는 눈빛이었다. 그리고서는 계속 축구공으로 트래핑을 하였다.


“에드워드!”


아담이 다시 말하자, 그때서야 에드워드는 공을 놓고서는 벤치로 들어왔다.


벤치에서는 평소와 다른 분위기의 에드워드를 보고서는 마크가 말했다.


“야! 왜 그래?”


“.....”


에드워드는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로 조용히 침묵을 지켰다.




시즌 27번째 달링턴 FC와의 경기가 다가왔다.


대칸은 경기 시작 3시간 전에 선발 명단을 발표하였다.


“오늘 달링턴 FC와의 경기 선발 대진이다.”



FW : 라이언 힐(340/398)


AM : 가브리엘 챔버레인(278/325) - 마크 보셀(337/437)

LM : 레오 바니스터(297/312) RM : 엘리엇 브루어(289/310)

DM :게리 워커(321/350)


DF : 칼슨 고트(300/341) - 대니얼 보얀(344/400) - 루이 베리(301/311) – 헨리 블랙(311/329)


GK : 다니엘 카펜터(291/333)



에드워드가 빠진 라이언이 원톱인 4-5-1 라인업이 선발진이었다.


“달링턴 FC는 현재 5위인 플레이오프 진출권에 있는 팀입니다! 리그 평균보다 강한 수비력을 가진 팀이지만 공격력은 그리 좋지 못한 팀입니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니 집중하시고 선발선수들 모두 파이팅하시기 바랍니다! 코치님들은 각 선수들에게 세부전략 전달 부탁드립니다.”


그렇게 대칸의 지시대로, 코치들이 각 선수들에게 개인적으로 세부전략을 전달하는 타이밍에.. 에드워드가 대칸에게 다가갔다.


“감독님! 왜? 제가 선발이 아닌가요?”


“······. 수석 코치님!”


“감독님!”


에드워드가 강하게 주장하였고, 아담이 말리려 했지만 대칸이 직접 대답했다.


“아픈 선수는 쉬게 한다.”


대칸의 말에 에드워드가 살짝 뛰고 몸을 풀고서 대답하였다.


“전 아프지 않습니다. 멀쩡합니다!”


“아니..”


대칸은 아담의 무릎을 손으로 ‘탁’ 치면서 말했다.


“넌 아픈 중이다. 네가 제대로 자각하지 못할 뿐이지.”


“....”


미약한 통증.. 에드워드도 자각하지 못했지만 대칸이 만지자 느껴졌다. 그래도 불만이 가시지는 않았다. 그리고 아담이 그 상황을 멈추게 하였다.


“에드워드! 멈춰! 감독님께 뭐하는 짓이야!”


아담의 말에 에드워드는 조용히 화장실에 들어가 버렸다.


“감독님 죄송합니다. 제가 따로 말하도록 하겠습니다.”


“알겠습니다. 에드워드가 오해하지 않도록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그럼 다른 선수들은 마지막으로 몸 풀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오후, 달링턴 FC와의 경기가 시작되었다.


“집중~ 집중하라고!”


“수비!”


경기는 팽팽하게 진행되었다. 전반적으로 웨스트 릴링 FC가 주도권을 가지고 있었지만 달링턴 FC도 수비적인 포지션을 취하면서 득점이 나오지를 않고 있었다. 물론, 웨스트 릴링 FC의 수비도 안정적이었다. 기존의 윙백선수들보다 뛰어난 칼슨과 헨리에 수비형 윙어인 레오를 영입하였으며, 뛰어난 수비코치인 김종일 코치에 의하여 웨스트 릴링 FC의 수비진은 이제 완벽하게 안정된 상태였다.


문제는 달링턴 FC의 공격수들의 능력치도 형편없었고 두팀 다 전반적으로 수비수를 많이 두고 있었기 때문에 경기가 지루하게 흘러간다는 것이었다.


“역시.. 에드워드가 없어서 그런가?”


벤치에 대기하는 선수들의 대화소리가 대칸의 귀에도 들렸다. 하지만 대칸이 가지고 있는 축구매니저를 통해보면, 라이언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기 위한 집요한 움직임과 마크의 한 번씩 터지는 킬 패스에 달링턴의 수비수들이 언제까지 버틸지가 문제였다.


“하······.”


“또 골대라니...”


근데.. 오늘따라 이상하게? 결정적인 기회 때마다 골대에 공을 맞추는 라이언이었다.


“괜찮아. 괜찮아! 밀어붙여!”


대칸은 목이 나가도록 선수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격을 요구하였다. 그리고 웨스트 릴링 FC의 선수들은 라이언과 마크를 선두로 지속적으로 공격을 하였지만 전반전에는 아쉽게 0:0으로 종료되었다.



하프타임


“다들 잘하고 있다. 득점이 안 나오고 있을 뿐! 잘하고 있어!”


코치들이 선수들에게 간단한 먹을 것과 물을 주고, 뭉친 근육을 다급히 풀어주고 있었다. 대칸은 선수들의 상태를 확인하였다. 대부분 선수들에게 큰 문제가 없었지만 마크의 상태 창에 ‘성장통’이 주황색인 것과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것을 보고서는 교체를 지시하였다.


“후반전이 시작되면 일단 마크가 빠지고 그 자리를 게리가 채운다. 그리고 게리 자리에는 제이콥이 투입된다. 전술변화는 차이 없다. 알겠지?”


대칸의 말에 게리는 고개를 끄덕였고, 제이콥도 익숙한 포지션이기에 알겠다고 하였다.



“감독님? 저는!”


문제는 에드워드였다. 0:0으로 비기고 있는 상황! 팀의 주요 공격자원인 마크가 교체되는데! 에이스인 자신이 여전히 벤치에 있었다. 한참 요크 시티와 1위경쟁 중인데.. 자신이 앉아서 보고만 있을 수가 없었다.


“에드워드! 우리 웨스트 릴링 FC는 너만 믿고 있는 원맨팀이 아니야.”


“······.”


대칸은 에드워드와 어깨동무를 하고서는 말했다.


“동료를 믿어라! 네가 없으면 안 될 거라고 생각하지 말라고! 오늘 너의 출전은 없다!”


대칸이 말을 하고서는 먼저 밖으로 나갔다.



“······.”


말없이 서있는 에드워드.. 그런 에드워드에게 선수들이 지나가면서 한마디씩 하였다.


“크.. 꼬맹아, 걱정 말고 푹 쉬고 있어라.”


대니얼이 어깨를 툭 치면서 장난스럽게 말하고 경기장으로 나갔고


“에드워드! 나도 있다고, 나 못 믿는 건 아니지?”


평소 호흡을 맞추던 라이언도 에드워드의 머리를 살짝 헝클이고 나갔다.


“에드워드 선수... 저희를 믿으세요. 저희팀은 강합니다.”


팀의 주장인 게리도 한마디를 하고 나갔다.



경기장에 나가서 후반전을 기다리는 선수들의 마음이 마구 불타올랐다.


“헤이 브로들! 실점하면 죽는다! 죽어! 자리 잘 지키라고 급식들 없다고 팀이 안 굴러가는 건! 우리의 체면 문제인거지? 똑바로 하자고!”


대니얼의 말에 수비수들도 진지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였다.


“게리 주장! 좋은 패스 부탁합니다! 그리고 윙분들도 제게 긴 패스를 주세요! 제가 후반전에는 반대편 수비라인 제대로 찢어 버릴 테니까요!”


라이언이 각오한 듯 부탁하였고, 게리도 질수 없다는 듯이 말했다.


“공 애매하면 제게 주세요! 제가 간만에 경기 조율 제대로 하겠습니다. 성인 선수의 능숙함을 보여드리죠!”


모든 선수단이 불타오르는 모습이었다.



“어딜!”


달링턴 FC의 공격수에게 날아오는 패스를 가로채는 대니얼! 그리고 대니얼은 반대편 진형을 보고 길게 찼다.


“알아서, 받아라!”


대니얼의 롱패스를 보고서는 게리가 평소보다 더욱 격렬하게 몸싸움을 하면서 공을 잡았다. 그리고는 보지도 않고서는 약속된 왼쪽 구석으로 패스했다.


“라이언!”


이미 훈련에서 많이 했던 약속된 플레이.. 게리가 패스하기 좋아하는 왼쪽 지역을 준비하고 있었던 라이언은 센터백과 왼쪽 윙백의 사이를 오프사이드 트랩을 파괴하면서 돌파하였다. 그러자 골키퍼와 1:1 상황 라이언은 강하게! 그러면서도 침착하게 슛을 하였다.


“골!!”


“좋았어!”


후반 55분! 라이언의 골이 터졌다. 선수들의 환상적인 호흡으로 첫 골을 웨스트 릴링 FC가 기록한 것이다.


그 후에도 65분에 게리와 원투패스로 상대편 수비진형을 농락한 라이언이 추가골을 기록하였고, 81분에는 윙에 있던 레오 선수의 패스를 받은 라이언이 단독 돌파를 시도하여 세 번째 골을 넣어서 해트트릭을 기록하였다. 그리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대니얼을 비롯한 수비진들은 완벽한 수비를 선보이면서 상대편 공격수들을 봉쇄하여 무실점을 기록하였다.



90분, 인저리 타임


“하... 오늘 후반전에 선수들 간의 호흡이 기가 막히네요. 그리고 플레이는 아름답고요.”


선수들이 경기를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담은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말을 하였다. 그리고 대칸도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대답했다.


“네. 오늘 모든 선수들이 괜찮았네요!”


아담은 벤치에 대기하고 있던 에드워드에게 말했다.


“에드워드! 축구는 팀 경기다! 네가 없다고 진다고.. 우승을 못한다면 그건 진정한 팀이 아니야.”


에드워드는 아담의 말에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네가 모든 경기를 뛸 수 있는 것이 아니니... 동료를 믿어라!”


“네. 아버지.”


에드워드는 깨달은 것이 있는지 약간 순해진 눈빛으로 돌아가 있었다.



“형님! 오늘 우리팀 선수들 미쳤는데요? 흐흐흐”


백업 키퍼로 벤치에서 대기하고 있던 데이비드도 대칸에게 말을 걸었고, 대칸도 흐뭇하게 웃으며 말했다.


“그래! 역시! 선수들에게 적당한 자극은 성장에 좋은 거지.”


“성장요?”


“그래 성장! 아마 에드워드의 모습에.. 자극받은 선수들이 자신도 모르게 한단계 성장하였어... 축구매니저가 보여주네.”


에드워드가 없는 팀의 공격을 책임지는 라이언(340/398 -> 347/398), 팀의 주장인 게리(321/350 -> 329/350), 수비진의 핵심인 대니얼(344/400 -> 349/400), 세 명의 선수가 성장 한 것을 대칸은 축구매니저를 통해서 보았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8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영국 6부리그 팀으로 세계 최고가 된, 설 푼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초반부분(1~4화) 수정합니다. 19.04.23 427 0 -
공지 제목 변경합니다. 19.04.16 4,169 0 -
72 71. 스캔들(3) - 작가의 말 드립니다. +34 19.05.18 1,806 84 12쪽
71 70. 스캔들(2) +26 19.05.17 2,038 84 15쪽
70 69. 스캔들(1) +26 19.05.16 2,107 86 13쪽
69 68. 한판 승부! +8 19.05.15 2,137 68 12쪽
68 67. 잉글랜드 리그2(4부리그)(2) +8 19.05.14 2,227 67 12쪽
67 66. 잉글랜드 리그2(4부리그)(1) +12 19.05.13 2,305 76 12쪽
66 65. 마지막 영입(2) +34 19.05.10 2,508 88 15쪽
65 64. 마지막 영입(1) +20 19.05.09 2,391 66 13쪽
64 63. 친선경기(4) +18 19.05.08 2,302 65 17쪽
63 62. 친선경기(3) +26 19.05.07 2,406 77 12쪽
62 61. 친선경기(2) +15 19.05.06 2,444 80 13쪽
61 60. 친선경기(1) +14 19.05.06 2,489 68 12쪽
60 59. 프리시즌 훈련(2) +12 19.05.05 2,478 61 12쪽
59 58. 프리시즌 훈련(1) +14 19.05.05 2,494 64 14쪽
58 57. FA 시장 +8 19.05.04 2,501 70 13쪽
57 56. 구단 운영회의 +8 19.05.04 2,436 74 12쪽
56 55. 진흙속에 보물을 찾아라! +6 19.05.03 2,488 69 14쪽
55 54. 새로운 단장 +12 19.05.02 2,451 65 12쪽
54 53. 준프로선수들과 면담(2) +12 19.05.01 2,441 67 12쪽
53 52. 준프로선수들과 면담(1) +16 19.04.30 2,501 65 13쪽
52 51. 축구매니저 업데이트(Version 2) +19 19.04.29 2,506 67 15쪽
51 50. 안녕 마크... +12 19.04.29 2,470 61 13쪽
50 49. 19/20 시즌(5부리그) 종료! +14 19.04.28 2,493 64 14쪽
49 48. 게이츠헤드전(2) +4 19.04.28 2,331 70 14쪽
48 47. 게이츠헤드전(1) +8 19.04.27 2,337 57 13쪽
47 46. 렉스햄전(2) +8 19.04.27 2,346 61 11쪽
46 45. 렉스햄전(1) +16 19.04.26 2,379 61 13쪽
45 44. 레이튼 오리엔트전(2) +6 19.04.25 2,365 78 12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한번만봐줘'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