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공모전참가작 거짓말 어디까지 쳐봤니?

웹소설 > 일반연재 > 현대판타지, 일반소설

새글

연재 주기
유성훈
작품등록일 :
2019.04.03 00:32
최근연재일 :
2019.06.18 20:10
연재수 :
65 회
조회수 :
89,757
추천수 :
1,704
글자수 :
242,619

작성
19.04.08 20:57
조회
2,239
추천
43
글자
8쪽

013화

DUMMY

태욱이한테 사무실이 어디냐 물으니 바로 쌍욕이 날아온다.

어쩌다보니 태욱이랑은 통화할 때마다 욕먹는 느낌이다.


“야. 유성훈”


“왜.”


“시발로마.”


“야 나 대표라며. 근데 왜 욕해.”


“대표니까.”


“그러네.”


대표라는 놈이 직원한테 회사 위치를 물어보니 지도 뭔 개소린가 싶겠지.

널 이해 못 하는 건 아니다 태욱아.


어제 기억으론 내가 태욱이를 직원이라고 했었지.

그럼 그렇게 된 걸 거다.

원래부터 친구였으니 나한테 존댓말은 안 하는 거겠지만......


그래도 이거 은근히 기분 좋은데? 태욱이가 내 부하라니.



왜 자꾸 헛소리 하냐는 태욱이를 어르고 달래서 겨우 사무실에 도착한 나는 눈앞에서 펼쳐지는 광경을 믿을 수 없었다.


이게... 내... 회사라고?


무언가 내 인생의 많은 것이 바뀌어 있었다.

생각보다 멀쩡한 건물.

사무실다운 사무실.


아니. 벤처라며......

벤처면 그냥 차고지 같이 쓰러져가는 사무실이어야 하는 거 아닌가.


생각보다 규모가 커서 놀랐다. 층수도 5층이나 되잖아.

이 건물 하나를 다 쓴다고?


엘리베이터를 타니 층수별 안내가 적혀 있다.

2층은 랩. 이건 실험실인거 같고.

3,4층 여긴 아니고.

5층은 대표 이사실 및 경영지원실.


5층이다.

꼭대기가 내 방이구나.


방을 들어서니 넓은 방에 큼직하게 놓여있는 내 명패.


- 대표이사 유 성 훈


자리에 앉아보니 느낌이 정말 이질적이다.

아니. 대표라니.

내가 대표라니.

내가 뭘 안다고 대표라니.

이보시오 의사양반.


어흑. 내가 대표라니.


명패 이거 이름 번쩍거리는 거, 금인가? 도금이겠지?



이거...... 가만 보니 사람관계나 인적사항만 대충 바뀌는 게 아니라 진짜로 물질적인 것까지 다 바뀌는 거구나.


그동안 무언가 만질 수 있는 물질에 대해선, 남들에게 말해봤자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알고 있었다.

그건 순전히 내 착각이었다.



이렇게 스케일 크게 바뀌어도 아무런 문제없는 거야?


지금 없던 회사가 하나 생겼는데?



이런 건 솔직히 감당하기 어렵다.


대학까진 그렇다 쳐. 그래 그냥 다니면 되니까.


연예인 친구나 군단장 지인도 그렇다 쳐. 내가 뭘 할 필욘 없었잖아.


근데 이거...... 기업 경영자가 되는 건... 너무 막나가는 거 아닌가.

내가 제대로 할 수 있는 걸까. 뭐 작은 회사라도 다녀봤어야 알지.

편의점 알바나 해본 내가......

편의점 알바 교대 때 정산하다가 1000원 안 맞아 개털리던 내가......

기업 경영이라고는 주타이쿤 하다가 경영난 와서 동물들 집단 폐사시킨 기억밖에 없는데.



일단 정신 좀 차려보자.


이거 여전히 의대생인 채로 회사 대표인 건가.

의대생 신분이 사라진 건 아닌 거지?


갑자기 궁금해졌다.


이 회사. 이정도 규모면 몇 개월 만에 갑자기 생긴 건 아닐 텐데.

의대를 다니던 도중 회사를 차린 걸로 되어있는 걸까.


삶이 송두리째 바뀌니까 불안하다.


연혁... 연혁이 어딨지......


한참을 찾다보니 회사 연혁이 벽에 붙어있었다는 것을 깨닫는다.



회사명 트라이 콜로니(주).



콜로니? 콜로니면 세균 집락을 뜻하는 콜로니를 말하는 건가.

성큰 콜로니는 아닐 테니까.


분명 이런 걸 주문한 적은 없다.

내가 사업 하나 한다고만 말했었지 회사의 구체적인 이름까지 네이밍한 적은 없다.


슬슬 무서워지기 시작한다.

능력이 발동했을 때 과거가 바뀔 수도 있지만, 그 바뀐 결과가 내 맘대로 되는 것이 아니란 생각에.

이 능력. 어쩌면 함부로 쓰면 안 될지도 모른다.



어디 연혁 좀 보자. 이건 3년 반 전에 세워진 회사구나.

생각보다 얼마 안 됐네.


설립 당시 대학원 기초 연구... 그리고 초기 투자......

재작년에 제품개발......전임상 시작......?


이상하다.


이상해.


3년 반 전에 세워진 회사면 내가 의대 예과생 시절이다.


의대는 예과 2년 본과 4년 총 6년의 커리큘럼.


물론 내가 예과를 다녀본 기억은 없다.

어느 날 갑자기 알바 중에 의대생으로 변신하여 본과부터 시작했으니 말이다.


그렇지만 내가 예과를 다닌 적은 없어도 다른 사람들은 모두 그렇게 기억하고 있다.


다들 나를 입학할 때부터 같이 다닌 동기로 여겼었지.


그 땐 이 능력을 처음 접했을 때라 아무 생각 없었는데.

이제 와 다시 생각해보니 이상하다.

무언가 능력이 발동 됐을 때 대체 어떤 기준으로 과거랑 현재가 바뀌는 걸까.


이 회사가 3년 반 전에 세워졌고, 내가 이 회사의 대표라면...

그럼 남들 눈엔 내가 예과생 시절에 이 회사를 차린 게 되는 건가.


아냐 이건 논리적으로 말이 안 돼.

대학생이 학교 다니다말고 회사를 차렸다고?


그래. 과거가 바뀐 거 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대학생이 뭐 회사 차릴 수도 있겠지.

근데 그럼 지금 다른 사람들 시선으로 날 볼 땐 어떻게 인식되는 걸까.

서울대 의대에 입학해서 예과 때 회사를 차린 천재 사업가?

남들 보기에 좀 이상하지 않나.


아냐. 이렇게 과거가 송두리 째 바뀔 수 있는 거라면, 애초에 내가 의대를 나오지 않은 걸 수도 있다.

그게 사실이라면 의대 다녔던 게 날아가 버린 걸 수도 있다.


그냥 난 대학진학 대신 사업을 택했던 사람이고.

작은 회사로 시작해서 이만큼까지 회사를 키워낸 열정적인 대표였다든지.


하... 그래도 몇 달이지만 정말 힘들게 다녔는데. 의대 타이틀... 사라지면 안 되는데.

예서가 그렇게 가고 싶었던 서울대 의대인데......


아냐. 이건 이상해. 제약회사를 차리려면 적어도 제약 회사를 차리게 된 계기라든지 개연성이 있어야 한다.


의대생이니까 신약 개발 회사랑 얽힌 거겠지.


현지도 내가 서울대 의대생이기 때문에 인맥 좀 쌓게 해주겠다고 나를 그 파티에 데려갔었던 거란 말이지. 그 파티에서 입 한번 잘못 놀렸다가 이렇게 된 거고.


그럼 당연히 서울대 의대는 다녔던 것으로 유지되어 있어야 정상이다.


내가 현지랑 처음 친구가 되었을 때도 마찬가지다. 우린 이미 서로 학창시절 친구로 각인되어 있다. 이게 과거가 바뀌면 어제 그 변호사고 재벌 2세고 걔네에게 했던 얘기들이 전부 꼬인다. 그러니 그런 과거들이 바뀔 리가 없다.

다시 말해 능력끼리 얽혀있다면 서로 충돌할 수 없을 것이란 얘기다.


일단 전화해보자. 서울대.


“여보세요. 거기 학생 지원과죠? 저기 혹시 제가 예과 수료 시기가...... 아 아닙니다. 다음에 다시 전화 할게요.”


전화해 볼 필요가 없었다. 인터넷도 있는데. 굳이 망신을 당할 필요는 없지.


서울대 홈페이지에 황급히 들어가 내 아이디를 입력한다.


음......


어......


음......


접속이 된다...


되네?


?


입학 연월이 그대로다. 학적도 그대로다.

이걸 다행이라고 해야 할지는 모르겠지만 난 아직 서울대 의대생이다.




모든 게 의문투성이다.


아까부터 생각정리가 잘 안 된다.


당장 월요일부터, 아니 오늘부터 전화 받아 출근했으니... 오늘부터 근무는 해야 하는데, 현재 아무것도 아는 게 없다.


일단 방을 벗어나 회사를 한 바퀴 돌아보기로 한다.


먼저 같은 층부터.




아니 근데 이 방은 뭐야.


회장실?


처음엔 화장실을 잘못 읽은 줄 알았다.


내가 대표이사라며. 그럼 내가 회장 아닌가? 회장이 따로 또 있어?

아니 그리고 벤처가 무슨 호칭이 회장이야.

허세만 가득 찬 회사네.


-똑똑똑.


살며시 노크해본다.



조용하다.



아무런 기척이 없다.


음...어...음... 들어가도... 되겠지?

내가 대표이사니까... 그렇지?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5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거짓말 어디까지 쳐봤니?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재주기 일시 변경+수정 +2 19.05.19 51 0 -
공지 세상에 저한테도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19.04.30 508 0 -
공지 매일 밤 20시 10분 이내 업데이트 합니다. +2 19.04.03 2,043 0 -
65 065화 NEW 3시간 전 20 3 12쪽
64 064화 +2 19.06.11 63 2 12쪽
63 063화 19.06.04 75 4 13쪽
62 062화 +1 19.05.28 95 3 12쪽
61 061화 +3 19.05.21 108 5 14쪽
60 060화 +3 19.05.18 120 3 8쪽
59 059화 19.05.17 109 7 7쪽
58 058화 +1 19.05.16 120 7 7쪽
57 057화 +1 19.05.15 293 7 8쪽
56 056화 +1 19.05.14 391 7 7쪽
55 055화 19.05.13 403 9 7쪽
54 054화 +2 19.05.12 455 9 8쪽
53 053화 +6 19.05.11 521 9 8쪽
52 052화 19.05.10 476 8 7쪽
51 051화 +1 19.05.09 505 9 7쪽
50 050화 +1 19.05.08 549 10 7쪽
49 049화 +2 19.05.07 592 10 8쪽
48 048화 +2 19.05.06 571 13 8쪽
47 047화 19.05.05 603 10 8쪽
46 046화 19.05.04 680 11 7쪽
45 045화 +4 19.05.03 678 10 12쪽
44 044화 +3 19.05.02 737 6 7쪽
43 043화 +3 19.05.01 731 10 7쪽
42 042화 +3 19.04.30 726 10 7쪽
41 041화 +3 19.04.29 827 13 8쪽
40 040화 +3 19.04.28 867 13 8쪽
39 039화 +2 19.04.27 864 14 8쪽
38 038화 +7 19.04.26 911 13 7쪽
37 037화 +3 19.04.25 922 14 8쪽
36 036화 +4 19.04.24 994 14 7쪽
35 035화 +5 19.04.23 1,093 18 8쪽
34 034화 +3 19.04.22 1,117 13 8쪽
33 033화 +3 19.04.21 1,154 14 7쪽
32 032화 +5 19.04.20 1,242 21 7쪽
31 031화 +2 19.04.19 1,230 15 7쪽
30 030화 +3 19.04.18 1,280 16 8쪽
29 029화 +5 19.04.17 1,320 17 7쪽
28 028화 +4 19.04.16 1,338 16 7쪽
27 027화 +7 19.04.15 1,376 22 7쪽
26 026화 +3 19.04.14 1,399 19 7쪽
25 025화 +3 19.04.14 1,480 19 7쪽
24 024화 +6 19.04.13 1,544 27 7쪽
23 023화 +3 19.04.13 1,550 25 7쪽
22 022화 +12 19.04.12 1,621 36 8쪽
21 021화 +9 19.04.12 1,663 35 8쪽
20 020화 +7 19.04.11 1,663 32 8쪽
19 019화 +2 19.04.11 1,688 30 7쪽
18 018화 +5 19.04.10 1,879 30 7쪽
17 017화 +4 19.04.10 1,826 38 7쪽
16 016화 +6 19.04.09 1,971 40 7쪽
15 015화 +15 19.04.09 2,013 42 8쪽
14 014화 +7 19.04.08 2,126 44 7쪽
» 013화 +5 19.04.08 2,240 43 8쪽
12 012화 +19 19.04.07 2,310 56 7쪽
11 011화 +8 19.04.07 2,329 48 8쪽
10 010화 +13 19.04.06 2,445 58 7쪽
9 009화 19.04.06 2,567 61 8쪽
8 008화 +6 19.04.05 2,552 66 7쪽
7 007화 +2 19.04.05 2,717 54 8쪽
6 006화 +3 19.04.04 2,772 69 8쪽
5 005화 +3 19.04.04 3,089 66 8쪽
4 004화 +5 19.04.03 3,387 72 14쪽
3 003화 +3 19.04.03 3,719 83 15쪽
2 002화 +3 19.04.03 4,443 85 19쪽
1 001화 +9 19.04.03 6,451 111 16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유성훈'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