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공모전참가작 거짓말 어디까지 쳐봤니?

웹소설 > 일반연재 > 현대판타지, 일반소설

연재 주기
숏커버
작품등록일 :
2019.04.03 00:32
최근연재일 :
2019.12.03 20:00
연재수 :
70 회
조회수 :
53,735
추천수 :
1,035
글자수 :
299,340

작성
19.04.13 19:45
조회
2,070
추천
37
글자
12쪽

1-(05)

DUMMY

왜. 다들 그런 경험 한 번쯤 있지 않나.

핸드폰이 울리자마자 안 좋은 느낌이 쎄하게 몰려오는 그 느낌.




은주다.


핸드폰에서 은주란 단어가 보이자마자 재빠르게 화면을 꺼버렸다.

현오가 보면 진짜로 큰일 터진다.


하...분명히 태욱이한테 은주가 날 더 이상 안 좋아한다고 해놨는데.

이번에도 실패인 건가.


다행히 적당히 취한 현오는 나에겐 별로 관심 없다는 듯 숙취 해소 음료만 들이키는 중이다.




또 진동이 울린다.


현오가 진동소리를 눈치 채기 전에 알람이라도 꺼야 한다.

자꾸 울리면 뭐냐고 물어볼 테니.




좋아.



아무런 생각 없다는 듯.



무심하게 폰을 들어서.



현오를 살짝 등지고.......



지이이이이잉-



아까와는 확연히 다른 큰 진동음.


이번엔 전화다.

화면에 크게 은주란 글씨가 보이자 심장이 멎는 듯하다.


차단. 차단. 수신 차단.

아니 왜 이렇게 렉이 많이 걸려.

빨리 으.......

핸드폰 좀 진작에 바꿀 걸 이 쓰레기 같은.



“성훈아”


아이씨 깜짝이야.

은주한테 전화 온 거 눈치 챈 건 아니겠지.


“으응?”


“은주가 자아꾸 통화 중이라고 뜨느은데, 이 시간에 대체 누구랑 통화 중인 걸까? 으응?”


“에이 아냐 아냐 니가 취해서 그래. 통화 중 아니야.”


“나 안 취했어. 지인짜 통화 중이라니까?”


“너 그거 술 취해서 전화 몇 통씩 계속 하고 그런 거 내일 돼서 다시 보면 죽고 싶을 걸? 너 자꾸 그러면 은주 폰에 부재중이 얼마나 찍히겠어.”


“그런가.......”


“걔도 너랑 헤어지고 속상해서 친구들이랑 통화 하고 있는 걸 수도 있잖아.”


“그럼 내가 전화하려고 노력한 걸 더 보여줘야 되는 거어 아니야?”


“일단 진정하고. 내일 멀쩡한 상태에서 다시 통화해. 내가 연애도 많이 해봤고 이별도 많이 해봐서 아는데 그게 훨씬 나아.”


현오는 조금 진정됐고, 우린 다행히 별 일 없이 술자리로 돌아왔다.


그사이 메시지 몇 개가 더 온 거 같긴 하지만, 알림도 차단해놨으니 그냥 무시해야겠다.

이제 슬슬 이 자리가 지겹다.

사실 은주가 나 때문에 널 차버렸다는 걸 말해버리고 일어나고 싶은 심정이다.


“아 뭐야 아이스크림 왜 녹았어. 어쩐지 한참 걸리더라.”


“아이스크림마냥 녹아버린 그녀와의 추억. 워우워우워.”


“워우워우워어...예에!”


떼창 미친놈들.


“자 너네 다시 돌아왔으니까 한잔 더 해야지.”


“아 나는 이제 그만.”


몇 잔만 더 마시면 내일도 힘들 것이기에 그만두기로 했다.




계속되는 현오의 한탄, 다른 동기들의 쓸 데 없는 얘기를 듣다 보니 어느새 다들 집 갈 준비를 하고 있다.


권현오 힘들어 보이는데.

귀가를 책임질 사람은 아무래도 나겠지.


내 자취방이 현오 원룸 옆옆 건물이니 어쩔 수 없는 것도 있고.


“야 나랑 현오랑 방향 같으니까 내가 데리고 간다.”


“어 성훈. 다음에 또 한잔 하자. 빠이.”




취해 보이는 현오의 팔을 어깨에 걸치고 어깨동무 자세로 집까지 데려다 주려다가, 걸을 만은 해 보여서 그냥 집까지 나란히 걸어왔다.


얼른 집에다 던져놓고 나도 집 가서 게임이나 한 판 하고 자야겠다.


거리를 지나오면서 보니 생각보다 날씨가 쌀쌀하다.


아직은 밤에도 춥구나.




방에 현오를 데려다 주고 집으로 돌아오던 난 얼어붙은 듯 멈췄다.


메시지...어 진짜 많이도 보냈네...은주...

뭐? 집 앞?


“전화 왜 안 받아?”


아 깜짝이야.

내 원룸 건물 앞에서 은주가 불쑥 튀어나온다.


“뭐야 왜 우리 집 앞에 서있어? 아니, 너 지금까지 계속 기다린 거야?”


“전화 왜 안 받았냐고. 그렇게 바빠?”


현오 때문에 안 받았지.

아니 못 받았지.

아니 근데.

왜 나한테 따지는 건데.


“우리가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내가 그런 거까지 일일이 말해야 돼?”


“우리 잠깐 얘기 좀 하자.”


“난 너랑 할 말 없어.”


“그럼 그날은 뭔데. 나 가지고 논거야?”


“그날은 내가 말했잖아 실수라고 미안하다고. 근데 나보고 어떻게 하란 건데. 너가 현오랑 사귀고 있을지 내가 알았냐?”


이게 내 잘못인가?

아니 막말로 가려는 사람 택시 따라 타서 2차 가잔 것도 너였는데.

아 그러고 보니, 지금 은주가 화내고 있네.

나 안 좋아하는 거 맞지?

그럼 능력이 발동 된 건가?

애매하네.


“그리고 어차피 이제 은주 너도 나 별로 신경 안 쓰잖아. 안 그래?”


은주의 대답을 들을 새도 없이 갑자기 느닷없이 현오가 옆에서 튀어나온다.


아니 근데 잠깐.

이건 아니지.

왜 갑자기 현오가 저기서 나타나?

아까 집에 보냈잖아.


“야! 유성훈! 장은주!!”


형이 왜 거기서 나와?


아 지금 웃긴 상상할 때가 아니지.

이거 지금 큰일 났는데.......


“현...현오야.......”


“이게 무슨 소리야 내가 잘못 들은 거지? 그날은 또 뭐고?”


하...단단히 큰일 났네 이거.


“아니 그게 아니라.......”


“넌 닥쳐 시발새끼야. 야! 장은주 이게 뭔 소리야 똑바로 말해봐. 유성훈 저 새끼랑 무슨 사이야! 뭔 일이 있었던 거냐고! 나랑 헤어지자는 게 그냥 저 새끼 꽁무니 쫓아다닐라고 그랬던 거야?”


“헤어진 사이에 뭐가 궁금한 건데. 너가 나한테 지금 막말할 권리 없어.”


옘병 이게 뭔 상황이냐.


“아니 그냥 그거만 말해봐. 유성훈 때문에 나랑 헤어지자고 한 거 맞아?”


은주는 대답도 없이 휙 돌아서버린다.

은주는 그렇게 돌아서서 가버리고, 현오는 돌아서는 은주를 쫓아갔다.


아.

이제야 알겠네.

은주가 아직도 날 좋아하는구나.

아니 대체 어떻게 해야 말한 대로 이루어지는 건데.

강한 열망?

아주아주 간절히 원해야 하나?


그건 아닐 테지.

내가 의대를 다니고 싶다고 그렇게까지 열망해본 적은 없으니.


그러면 자기 최면?

내가 의대를 다닌다고 나조차도 믿게 만드는 것?


은주가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아예 머릿속에서 스스로 최면을 걸어볼 걸 그랬다.


그건 그렇고 쟤네 간 건 어떡해야 하나.

가뜩이나 현오가 과대인데

이제 공지는 누가해주나.


아 나도 이젠 진짜 모르겠다.

될 대로 돼라.


술을 마신 탓인지, 천성이 원래 그러한 것인지 귀찮아서 생각하는 걸 관둬버렸다.


오늘 고민해서 뭐 하나.

내일 생각하면 되지 뭐.




***

다음날 학교를 가니 당연히 소문은 다 퍼져있었다.


그럼 그렇지.

이렇게 좁은 바닥이 또 있겠나.


폐쇄적인 환경.

폐쇄적인 사람들.


소문이 안 나는 게 오히려 이상할 지경이다.


주변의 수군대는 소리.

나를 바라보는 시선.

모두 너무 따갑게 느껴진다.


그냥 조용히 학교 좀 다니고 싶은데.

왜 주변에서 가만히 두질 않지.


물론 요 며칠 날 직접적으로 비난하는 말을 들은 적은 없다.

다만 나에게 오는 건 무언의 눈치일 뿐.


과민반응은 아닐 거다.

실제로 가끔은 친구들이 말을 전해주기도 한다.


“야 너 소문 안 좋더라.”

“야 너 뭔 일 있었다며.”


“아니 요즘 애들이 자꾸 그 소리하는데 소문이 뭐라고 났길래?”


“아니 그런 게 좀 있어.”


이게 얼마나 숨 막히냐면, 아무도 정확한 소문을 말해주지 않는다는 게 제일 큰 문제.

적당히 친하다는 애들조차 자세하게 물어보면 늘 이런 식이다.


“너 그냥 소문 안 좋다고 하더라.”


아니 대체 그 소문이 뭔데.

나도 좀 알자.

내가 그렇게 잘못한 거야? 죽을 만큼?

까놓고 말해서 난 은주랑 사귄 적도 없잖아.


모두에게 나가서 해명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


근데 그게 되겠나?

소문은 소리 없이 퍼지고 확대되어 나조차도 모르게 커지고 있는데.


제발 근거 없는 말 좀 만들지 마라.

별 일 없었어.

그게 다야.

있었던 사실만 갖고 까대면 안되겠니.


누군가에게 해명이라도 하고 싶다. 제발.


의대가 아니라 다른 과였으면 차라리 다행일지도 모른다.

다른 과면 다른 수업이라도 들으면 되지.

여기는 모두 다같이.

하루 종일.

모든 수업을 들어야 한다.


수강 신청할 때 이미 시간표조차 다 짜여있어서 선택권조차 없는 곳인데 벗어날 수 있을 리가.

강의실도 자주 안 바뀌고 교실 뒤에 사물함까지 있는 고등학교의 확장팩 버전인데.


6년간 학년을 같이하는 고등학교.

편입과 휴학을 제외하고는 6년간 전체 인원이 변하지 않는 고등학교.

이런 폐쇄적인 공간이 이곳이다.

정말 소문 한 번 돌았다 싶으면 얼굴을 들고 다닐 수가 없는 곳.


과 생활을 신경 쓰지 않을 수도 없다.

스승의 날 행사, 전체 학년 MT, 국가고시 준비 등 무엇 하나 과 전체를 등지고는 살아갈 수 없는 곳.

그렇기에 의대의 교수들의 입김 또한 센 걸 테지.


밀려오는 회의감.

그러나 어쩔 수 없다.

이제 와서 여길 그만 둘 수도 없는 일이다.


그렇다고 낙인이 찍힌 채로 학교를 다니는 것도 너무나 힘들다.

마치 하루하루 천천히 말라 죽어가는 식물 같다.


하...휴학계라도 낼까.





***


“얘들아 나 휴학계나 낼까 봐.”


그래.

철판이라도 깔면 참고 다닐 수는 있겠지.


근데 도저히 다닐 수가 없다.

난 멘탈이 강하진 않으니까.


“과사에서 허락은 해준대?”


“어 그냥 1년 까지는 별 이유 없이도 그냥 허락 해준다는 거 같더라고. 한 2년까지는 가능한 듯?”


“은주도 휴학계 낸다는 거 같긴 하더라. 너 근데 휴학하는 동안 뭐하게.”


“유성훈 너 그렇게 살다가 언제 한번 사고 칠 거 같았다. 이번 기회에 그냥 군대나 갔다 와. 놀면 뭐하냐.”


미친놈들 지 일 아니라고. 군대? 군대??


“군대? 나중에 공보의로 가면 되는데 뭐 하러 지금 가. 아아아아 짜증나. 아아아아아아...짜증나. 아아아아아아! 일 년 날리는 거 진짜 크다. 그렇다고 군대 가는 건 좀 오바지.”


“그럼 그냥 1년 놀게? 그냥 군대 갔다 오는 게 훨씬 났지. 아니 그리고 은주랑 엇학년으로 복학 하려면 2년은 쉬어야지. 너 그 사단 내고도 은주랑 같이 다닐 거냐?”


“아··· 그건 아닌데···”


아니긴 한데. 아니 진짜 1년이 아니라 2년을 쉬어야 되나.


“나 같음 1, 2년 놀 바에 군대 갔다 오겠다. 그 사단 냈으니 3사단 가즈아! 개빡센 곳으로 자원 입대 가즈아아아!”


미친 새끼.


“에이 그래도 난 군대는 안 간다. 성훈아 군대는 안 갈 수 있으면 안가는 게 낫지. 선배 중에서 군대 가는 사람 봤냐? 아 뭐 지훈이 형 집안 사정으로 군대 가긴 했다만 암튼 거의 없잖아. 아니 안 갈 수 있는걸 왜 가?”


“아 맞다. 너 어디 아픈 데는 없냐? 신검 일급? 혹시 공익 받았으면 군대도 그냥 갈만은 한데.”


“난 그냥 군대 가보는 것도 괜찮은 거 같은데. 요즘 월급도 많이 준다잖어.”


의대를 졸업하면 공중보건의로 3년 근무하는 조건으로 일반 군생활을 대체할 수 있다.

공보의가 아니면 군의관으로 빠지는 방법도 있다.


그건 사병이 아니라 장교로 중위부터 시작해서 대위로 끝난다지.

그래도 공보의가 나을 거다. 당연히 군인보단 공무원이 낫지.

근데 이 모든 혜택을 버리고 당장 현역으로 입대하면 1년 반 정도.......

공보의 기간이 현역이랑 비교했을 땐 너무 긴 편이긴 하지.


아니 그래도 역시 현역은 죽어도 가기 싫다.

창식이 말대로 공익이면 몰라도.

그리고.

누가 공익 보내준대? 엄연히 병역판정 신체검사 1급인데.


요즘 마그네슘 섭취가 부족해서 눈 떨림이 있긴 한데,

이거 가지고 재검사 신청하면 어떻게 안 되나?

당연히 안 되겠지.

빼도 박도 못하는 현역이지.

그렇겠지.


그렇지만 뭐가 됐든 일단 휴학을 하긴 해야 한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2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거짓말 어디까지 쳐봤니?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후원 감사드립니다. 19.04.30 652 0 -
공지 화요일 20시에 업데이트 합니다. +2 19.04.03 2,220 0 -
70 3-(20) 19.12.03 10 0 12쪽
69 3-(19) 19.11.26 17 0 12쪽
68 3-(18) 19.11.19 19 1 13쪽
67 3-(17) 19.11.12 32 0 13쪽
66 3-(16) 19.11.05 34 0 12쪽
65 3-(15) 19.10.29 33 0 12쪽
64 3-(14) 19.10.22 46 0 11쪽
63 3-(13) 19.10.15 47 0 12쪽
62 3-(12) 19.10.08 49 0 11쪽
61 3-(11) 19.10.01 48 1 12쪽
60 3-(10) 19.09.24 48 1 12쪽
59 3-(09) +1 19.09.17 62 1 12쪽
58 3-(08) +2 19.09.10 77 4 11쪽
57 3-(07) 19.09.03 79 3 11쪽
56 3-(06) +2 19.08.27 132 2 11쪽
55 3-(05) +1 19.08.20 136 5 12쪽
54 3-(04) 19.08.13 113 4 12쪽
53 3-(03) +2 19.08.06 123 6 12쪽
52 3-(02) +1 19.07.30 139 4 12쪽
51 3-(01) 19.07.23 144 5 11쪽
50 2-(25) +1 19.07.16 196 7 11쪽
49 2-(24) 19.07.09 145 7 12쪽
48 2-(23) +2 19.07.02 160 7 13쪽
47 2-(22) +2 19.06.25 211 7 12쪽
46 2-(21) +1 19.06.18 269 8 12쪽
45 2-(20) +2 19.06.11 233 6 12쪽
44 2-(19) +1 19.06.04 221 9 12쪽
43 2-(18) +1 19.05.28 243 7 11쪽
42 2-(17) +1 19.05.21 250 9 12쪽
41 2-(16) +4 19.05.18 272 7 12쪽
40 2-(15) 19.05.17 253 11 12쪽
39 2-(14) +1 19.05.16 256 11 12쪽
38 2-(13) +1 19.05.15 458 10 11쪽
37 2-(12) +1 19.05.14 554 12 12쪽
36 2-(11) 19.05.13 564 17 11쪽
35 2-(10) +1 19.05.12 623 15 12쪽
34 2-(09) +6 19.05.11 695 14 12쪽
33 2-(08) 19.05.10 644 15 12쪽
32 2-(07) +2 19.05.09 685 15 11쪽
31 2-(06) 19.05.08 734 15 12쪽
30 2-(05) +2 19.05.07 789 16 13쪽
29 2-(04) +2 19.05.06 765 19 12쪽
28 2-(03) +1 19.05.05 799 15 12쪽
27 2-(02) 19.05.04 874 17 12쪽
26 2-(01) +2 19.05.03 883 14 13쪽
25 1-(25) +2 19.05.02 956 12 12쪽
24 1-(24) +3 19.05.01 949 16 12쪽
23 1-(23) +2 19.04.30 955 17 12쪽
22 1-(22) +3 19.04.29 1,048 20 12쪽
21 1-(21) +3 19.04.28 1,092 20 12쪽
20 1-(20) +2 19.04.27 1,094 20 12쪽
19 1-(19) +7 19.04.26 1,157 20 13쪽
18 1-(18) +4 19.04.25 1,171 23 12쪽
17 1-(17) +3 19.04.24 1,250 25 12쪽
16 1-(16) +3 19.04.22 1,386 24 11쪽
15 1-(15) +3 19.04.21 1,424 23 12쪽
14 1-(14) +4 19.04.20 1,516 30 12쪽
13 1-(13) +2 19.04.19 1,523 26 12쪽
12 1-(12) +3 19.04.18 1,611 28 12쪽
11 1-(11) +5 19.04.17 1,692 29 13쪽
10 1-(10) +2 19.04.16 1,704 24 12쪽
9 1-(09) +7 19.04.15 1,765 35 12쪽
8 1-(08) +5 19.04.14 1,803 28 11쪽
7 1-(07) +3 19.04.14 1,928 30 12쪽
6 1-(06) +5 19.04.13 2,023 39 11쪽
» 1-(05) +2 19.04.13 2,071 37 12쪽
4 1-(04) +10 19.04.12 2,209 45 12쪽
3 1-(03) +9 19.04.12 2,340 46 13쪽
2 1-(02) +6 19.04.11 2,543 48 12쪽
1 1-(01) +2 19.04.11 3,187 43 11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숏커버'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