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사라진 내 남자의 흔적

웹소설 > 일반연재 > 공포·미스테리, 추리

새글

연재 주기
쉬렉
작품등록일 :
2019.04.21 10:45
최근연재일 :
2019.05.25 23:44
연재수 :
39 회
조회수 :
508
추천수 :
8
글자수 :
178,729

“실종된 홍 형사와는 어떻게 만났지요?”
“우연히 만났습니다. 우연히..”
순간 그 대답에 자신이 없었다. 정말 그와 내가 우연히 만난 걸까?
그런 의구심이 들기 시작한 건 정황상 우연이 아닐 수도 있다는 직감 때문이었다. 내게는 우연이었지만 홍 형사에게는 우연이 아니었을 수도 있단 의심이 들었다.
난 미성 MDS에 근무하고 있었다. 소프트 웨어 개발팀이었기에 기관에 시스템 설치와 설치 후 관리를 담당하고 있었다.
그 기관에서 비밀로 하는 문서들을 볼 이유가 내게는 전혀 없었다. 홍 형사를 만나기 전까지는.
그가 사라진 지 50일 째.
집으로 올라가 중앙 공원 쪽 공터를 바라보며 초콜렛을 먹고 있었다.
어두운 중앙 공원 끝에 희미한 가로등 불빛을 받으며 서 있는 남자 형체가 보였다.
왜였을까? 모르겠다. 근데 난 그가 내 남자라는 확신이 들었다.
주방 등만 켜놓고 있어 실내가 어두웠다. 난 서둘러 거실 등과 발코니 등을 켰다. 환한 불빛 속에 서 있는 내 모습이 그의 눈에 잘 보이도록.
그리고 손을 흔들었다. 어두운 단지 내 공원에 서 있는 형체도 손을 흔들었다.
“별무리. 당신 맞구나. 근데 우리가 왜 이러고 있어야 하는 거야.”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 30여 분이 흐른 시점에 그는 다시 한번 손을 흔들고는 까만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그를 만났던 세월은 비록 5개월 정도였지만 이렇게 서로를 보지 못하는 상황이 안타까워서였을까? 그를 향한 애틋함과 그리움은 그 어느 때보다 간절했다.
언제쯤일까? 그와 무사히 다시 만날 수 있는 그날은?


사라진 내 남자의 흔적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39 2부_39 베일 속 황금 날개 NEW 4시간 전 1 0 9쪽
38 2부_38 안개 속 사건 전개 19.05.24 5 0 9쪽
37 2부_37 그가 나쁜 놈들을 응징하는 방법 19.05.22 4 0 10쪽
36 2부_36 내 남자의 마지막 선택지는 말콤 엑스 19.05.21 5 0 9쪽
35 2부_35 숨 막히는 재회 19.05.19 6 0 7쪽
34 2부_34 분노로는 전복되지 않는 세상 19.05.19 6 0 9쪽
33 2부_33 오인 타살 19.05.18 7 1 12쪽
32 2부_32 자살을 당하다 19.05.16 5 0 9쪽
31 2부_31 어둠의 포식자들 19.05.15 6 0 9쪽
30 1부_30 마침내, 클럽 메두사에 입성 19.05.14 6 0 10쪽
29 1부_29 두 여인의 운명적인 첫 만남 19.05.13 5 0 10쪽
28 1부_28 마음을 읽는 자 19.05.12 7 0 9쪽
27 1부_27 베일 속 여인, 왕마담 19.05.11 8 0 9쪽
26 1부_26 강아지녀의 등장 19.05.11 9 0 11쪽
25 1부_25 문성열의 추궁 19.05.09 9 0 10쪽
24 1부_24 한 배를 타게 된 예쁜 남자 19.05.08 9 0 9쪽
23 1부_23 측전무후와의 첫 만남 19.05.08 9 0 10쪽
22 1부_22 내 남자의 흔적 쫓기 19.05.07 8 0 11쪽
21 1부_21 사라진 사체 19.05.07 9 0 11쪽
20 1부_20 다시 사라진 내 남자 19.05.06 10 0 11쪽
19 목을 조여오던 긴박함 19.05.06 9 0 10쪽
18 고속도로 위의 추격자 19.05.05 15 0 11쪽
17 안타까움의 다른 표현 19.05.05 12 0 11쪽
16 내 마음 속 영웅들 19.05.04 13 0 11쪽
15 내 남자는 무사할 수 있을까? 19.05.04 14 0 12쪽
14 은밀하게 위대하게 19.05.03 13 0 10쪽
13 열려라, 뒷문 19.05.02 15 1 12쪽
12 날아가는 거 전문인 검사와 형사 19.05.01 16 1 12쪽
11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19.05.01 16 0 9쪽
10 내 남자가 사라지기 한 달 전 19.04.29 16 0 12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쉬렉'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