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끄적임

웹소설 > 일반연재 > 시·수필

하늘소나무
그림/삽화
하늘소나무
작품등록일 :
2014.07.19 21:51
최근연재일 :
2019.03.26 05:27
연재수 :
60 회
조회수 :
22,405
추천수 :
263
글자수 :
49,775

작성
16.08.05 00:09
조회
459
추천
6
글자
1쪽

목적지!!

DUMMY

나는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일까

힘없이 터덜터덜 걸어가는 이길의 끝에는

무엇이 있기에 나는 이리도 힘들어 하면서

걸어가는 것일까?


걷다 지쳐 제자리에 서서 숨을 크게 들이쉬지만

주저 앉아 쉬고 싶지만 그러지 않는다.

이 길에 주저 앉으면 더 힘들어 지는 것을

알기에 서서 잠시 가야할길을 바라본다.


아직 그 끝이 보이지도 않는데도 나는 다시 한걸음씩

걷기 시작한다.

그렇게 끝나지 않을것 같던 길은 마침내

끝이났다.


그렇게 나는 오늘도 집에 돌아와 몸을 누였다.

장보2.jpg


작가의말

아 집이 최고여~!!

물론 난 차타고 왔지만 ... 예전 생각나서 써봅니다.

내가 맘 편히 몸을 누일곳이 있다는것은 정말 크나큰 행복이니까요.

그러니 힘들어 주저 앉고 싶어도 끝내 가고야 마는 것이죠.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8

  • 작성자
    Lv.10 차은별
    작성일
    16.12.11 21:52
    No. 1

    와! 완전 공감이에요!!!
    갈 길은 먼데 쉴수는 없고...
    완전 내 맘 같아 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2 하늘소나무
    작성일
    16.12.18 01:08
    No. 2

    감사합니다. ^^
    은별님도 갈등이 저만큼 있으시군요. 답은 알지만 망설이게 되는
    그런 갈등 말이죠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1 까플
    작성일
    16.12.30 22:52
    No. 3

    나무님…
    개산보얘기예요?
    지치는건 잠만자도 배고프고 지쳐요(ToT)
    살아있는한 누구나 걸어야 하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2 하늘소나무
    작성일
    16.12.31 23:29
    No. 4

    ㅋ 개 산보이이야기는 아니지만 그림이 그런 오해를 불러일으킬수도 ㅋㅋㅋ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2 무명한천
    작성일
    17.01.04 02:56
    No. 5

    잘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2 하늘소나무
    작성일
    17.01.04 09:12
    No. 6

    감사합니다^^ 재미나게 보셨는지 모르겠네요. 수정을 거치지 않아서 오타들이 좀 많았을거라 생각되네요 ㅎㅎㅎ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kkaje
    작성일
    17.02.25 16:03
    No. 7

    운동할 때마다 제 마음이 이렇습니다.
    왜, 왜, 왜!!!!
    아직도 끝나지 않은 거야!!!!하고요. ㅠㅠ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62 하늘소나무
    작성일
    17.02.26 14:54
    No. 8

    하하하 .
    끝나지 않는 운동!!
    살을 빼려하지만 절대 호락호락하지 않는 지방!!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끄적임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이 글들은 제 서재의 게시판에 있는 글들입니다. +2 14.07.19 1,011 0 -
60 사자후. (무협상상과학) +2 19.03.26 13 1 4쪽
59 혈도술. (무협 상상과학) 19.03.24 10 0 3쪽
58 몰라도 되는 이야기. 19.03.20 17 0 7쪽
57 뇌의 활용[퍼센트] 19.03.04 29 0 3쪽
56 안녕!? 19.03.02 18 0 2쪽
55 축지법의 과학적 접근 +4 19.02.24 39 2 3쪽
54 오늘의 쓸데없는 상상.2 +6 19.02.10 52 2 3쪽
53 창과 방패 [상상력이 더해진 잡담] +2 19.02.07 51 2 4쪽
52 오늘의 쓸데없는 상상 +2 18.11.15 62 2 4쪽
51 양자역학 (어떤 글을 보고 생각난 김에 써보는 글) +7 18.10.19 101 3 3쪽
50 마술사. +4 18.10.07 63 2 6쪽
49 나. +6 18.10.01 78 3 1쪽
48 마이더스 +2 18.09.30 57 2 1쪽
47 장사꾼. +2 18.09.30 54 2 1쪽
46 나는 왕이로소이다. 2 18.09.17 57 2 1쪽
45 잔소리! 18.09.12 52 2 2쪽
44 암흑물질~! 암흑 에너지~~!! +2 18.09.01 48 2 3쪽
43 엉뚱한 상상 18.09.01 50 1 7쪽
42 와우- 실바나스에게 실망한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글 18.08.25 56 1 4쪽
41 인공지능의 시간 +4 18.03.22 338 3 6쪽
40 나는 왕이로소이다 +6 18.03.20 114 4 1쪽
39 벌레 +8 17.02.08 382 4 2쪽
38 각인 +6 17.02.01 350 5 1쪽
37 묵령의 회상- 해석본 +7 17.01.03 529 5 13쪽
» 목적지!! +8 16.08.05 460 6 1쪽
35 현실반영 +12 15.12.30 516 7 1쪽
34 우리는.. +8 15.10.17 660 5 1쪽
33 시간이 흘러 ... +10 15.09.20 550 7 1쪽
32 내가 가진..... +4 15.06.20 642 5 1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하늘소나무'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