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바람에 흔들리며 살고 싶다.

웹소설 > 일반연재 > 시·수필, 일반소설

훼룡
작품등록일 :
2019.03.04 20:34
최근연재일 :
2019.10.24 21:15
연재수 :
101 회
조회수 :
4,331
추천수 :
110
글자수 :
17,695

작성
19.10.21 19:29
조회
20
추천
2
글자
2쪽

우공이산-산문-고사성어 시리즈

그날의 간단한 시구입니다.




DUMMY

우공이산,

직역하면 어리석은 늙은이가 산을 옮겼다는 뜻이다.

현대에 와서는 어리석을 정도로 열심히 하다보면 허황되어 보이는 일이라도 해낼 수 있다는 긍정적인 의미로 쓰인다.


하지만, 본래 이 이야기에서 산을 옮긴 것은 우공이 아니다.

우공은 산을 옮기지 않았다.


산이 있어 길을 돌아가야 해 불편하니 산을 옮겨 버리자는 소리를 가족들에게 했고, 어리석은 늙은이의 한 마디 말에 그의 아들 딸들과 어린 손자들이 산을 옮겼다.


그런데, 그토록 가부장적이었던 유교 중심의 사회에서 할아버지가 산을 옮기겠다는 말을 했을 때 가족들이 싫다고 말 할 수 있었을까? 나는 아니라고 본다.


다시 이야기로 돌아가서,

우공이 불쌍한 손자들과 가족들을 부려먹으며 산을 옮기자 산신령이 이것을 옥황에게 말하고, 옥황은 하늘나라 장군 둘을 보내 산을 옮겨 준다.


그 때 산신령이 매일 같은 일을 열심히 하는 우공을 위해서 옥황에게 말했을지, 산을 옮길 때까지 멈추지 않을 우공의 고집에 시달리는 가족들을 위해서일지는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인 것 같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 글 설정에 의해 댓글을 쓸 수 없습니다.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바람에 흔들리며 살고 싶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101 내일이 두렵습니다 +1 19.10.24 29 2 1쪽
100 하얗고 하얗고 하얗게 +3 19.10.23 28 3 1쪽
99 아프고 싶다 19.10.22 14 1 1쪽
» 우공이산-산문-고사성어 시리즈 19.10.21 21 2 2쪽
97 'end' and 'and' 19.10.17 19 0 1쪽
96 희망을 주웠다 19.10.16 18 0 1쪽
95 나의 하늘 19.10.15 20 0 1쪽
94 참을 수 없는 가벼움 19.10.14 22 0 1쪽
93 명월일연 19.10.08 25 0 1쪽
92 믿어 보이겠어. 19.10.07 17 0 1쪽
91 타임 소드 19.10.01 20 0 1쪽
90 기억은 추억이 되어간다. 19.09.30 20 1 1쪽
89 불로불사 19.09.26 192 1 1쪽
88 바람의 향기 19.09.25 20 1 1쪽
87 내가 쓴 글을 당신은 읽고 있을까요? 19.09.24 34 1 1쪽
86 나의 스승님 19.09.23 24 1 1쪽
85 너를 위해 19.09.20 26 1 1쪽
84 썩어가는 19.09.19 28 1 1쪽
83 그대에게 나는 무엇일까요 19.09.18 36 1 1쪽
82 화난 사람과 금속 화재 19.09.17 24 1 1쪽
81 집필과 공부의 차이점 19.09.14 21 1 1쪽
80 나는 노력하지 않았다 19.09.10 24 1 1쪽
79 당신은 허무할 때 어떻게 하십니까 19.09.05 21 1 1쪽
78 고인 물 19.09.04 28 1 1쪽
77 키보드 위의 황야 19.09.02 37 1 1쪽
76 시계의 나 19.08.29 34 1 1쪽
75 그래도 한 걸음 19.08.28 19 1 1쪽
74 쓴 웃음 19.08.27 26 1 1쪽
73 꿈 하나 19.08.26 36 0 1쪽
72 후회하고 싶지 않았다 19.08.21 37 1 1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훼룡'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