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운명의 협주자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완결

글쇠
작품등록일 :
2019.07.28 08:54
최근연재일 :
2019.10.18 18:00
연재수 :
117 회
조회수 :
82,976
추천수 :
4,424
글자수 :
618,615

작성
19.08.22 18:00
조회
891
추천
47
글자
12쪽

암살자 톰슨

DUMMY

울창한 숲은 달빛도 제대로 스며들지 못했다. 밤이 깊어지며 도주와 추격 모두 멈췄다.

해적들은 작은 공터에 자리 잡고 모닥불을 네 개나 피웠다. 하나는 추위를 물리치는 용도고 셋은 시야를 밝히기 위함이다.


해적은 겔트 왕국의 동북쪽에 있는 커다란 섬에 살았다. 사면이 바다긴 하지만, 면적은 겔트 왕국보다 더 커서 섬이라고 부르는 게 맞는지 의아하기도 했다.

사면이 바다인 관계로 해적들의 고향은 생각보다 덜 추웠다. 더구나 겨울이면 거의 돌아가는 법 없이 덜 추운 곳에서 노략질로 바빴기에 추위에 대한 내성이 겔트 왕국 북부 사람보다 못했다.


세 명이 등을 기대고 앉은 채 불침번을 섰고 남은 사람은 잠잤다. 자면서도 고래 혹은 상어 가죽으로 만든 가죽옷을 입고 투구도 쓴 채 무기를 가슴에 품었다.

기습당해도 웬만큼 강하고 정확한 공격 아니면 별 피해 없을 것이다.


"저기 모닥불 약해졌다."

모닥불 담당자가 툴툴대며 일어섰다. 불침번 서는 셋은 모닥불 하나씩 담당했다. 방금 일어선 자의 모닥불은 바람을 강하게 맞아 장작이 빨리 탔다.

굵은 장작 몇 개를 올리니 모닥불이 밝아졌다. 해적은 남은 둘을 등진 채 품에서 가죽 주머니를 꺼내 술을 아주 조금 마셨다.

많이 마시면 냄새를 풍겨 들킬 것이기에 엄청난 자제력을 발휘해 한 모금만 마셨다.


술 주머니를 품에 넣고 돌아선 해적은 목에 화끈한 느낌을 받았다. 화끈한 느낌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목덜미가 시원해졌다. 죽음을 예감한 해적은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술 다 마셔버릴걸.'


쿵 소리에 잠자던 해적들이 일어났다. 불침번 서던 둘은 전혀 당황하는 기색이 없었다. 자주는 아니어도 이런 경험을 한두 번씩은 다 해봤다.

"너하고 너. 날 따라와."

아주 유명한 해적이 아니면 이름도 별명도 없다. 두목에게 지목당한 두 해적이 허리와 목을 돌리며 굳은 몸을 풀었다.


조심스럽게 다가가 뒤로 넘어진 해적의 시체를 뒤집어보니 목에 가늘고 짧은 화살이 박혀있었다.

"재수 없는 기사가 당했던 그 화살이다."

"이렇게 작은 화살을 어떻게 쏘지? 손으로 던져?"

두목이 목덜미에서 화살을 뽑아 무게를 가늠했다.

"가볍다. 오우거가 던져도 목에 박히지 않는다."


셋은 죽은 해적의 갑옷과 옷을 벗기고 무기도 회수했다. 몸에 지닌 술이나 고기 등도 모조리 거둬서 남은 자들이 나눴다.

발가벗은 시체는 조금 먼 곳에 버렸다. 새로 불침번 하나 뽑고 남은 해적은 다시 잠들었다.


###


겨울의 숲은 황량하다. 먹을 게 부족하여 몬스터도 적다. 부족을 이루지 못한 몬스터는 겨울에 보통 숲 외곽으로 가거나 인간 마을을 습격한다.

먹이가 많은 여름과 달리 겨울엔 숲이 오히려 더 안전하다.


한적한 숲 덕분에 바칸 일행이 남긴 흔적은 헷갈릴 염려가 없었다. 해적들은 발자국을 따라 뒤를 꾸준히 쫓았다.

벌써 셋이나 죽었지만, 포기하고 돌아간다는 선택은 없었다. 서로 그렇게 친한 건 아니어도 함께 싸우다 죽은 동료의 복수를 남기고 돌아간다는 건 용감한 전사들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으아."

드워프가 설치한 함정을 밟아 선두에서 걷던 해적이 죽었다.


해적이 바닥에 둔 얇은 나뭇가지를 밟자마자 함정이 발동했다. 밧줄은 해적 발목을 조인 후 높은 곳으로 끌어당겼다.

밧줄에 묶여 높은 곳에 끌려간다고 사람은 죽지 않는다. 그러나 끌려간 자리에 공교롭게도 뾰족하게 깎은 나무창이 기다린다면 다른 얘기다.

나무창은 정확히 투구와 가죽옷이 보호하지 못한 해적의 턱을 찔렀다. 거꾸로 올라가던 해적은 턱을 뚫고 뇌까지 침입한 나무창 탓에 비명도 제대로 남기지 못했다.


"기사 보고 앞장서라고 하자."

"기사를 기다리다간 놈들이 도망친다."

"이대로 가다간 우리 다 죽는다."


개죽음을 당하면 다음 생엔 겁쟁이로 태어난다. 어제 낮에 싸우다 죽은 둘은 다시 전사로 태어날 거지만, 밤에 죽은 놈과 방금 죽은 놈은 다음엔 겁쟁이가 될 것이다.


"몽둥이로 땅 두드리며 간다."

조금 추격이 느려져도 어쩔 수 없다. 하찮은 죽음으로 겁쟁이가 되고 싶은 전사는 없다. 조심한 덕분에 함정 몇 개를 파훼했고 살아남은 자 전원 무사했다.


그리고 밤이 빠르게 찾아왔다.


"모든 일엔 셋이 함께 움직인다. 모닥불에 장작 넣을 때도 셋이 함께 가라."

"조심할 필요 있을까? 벌써 멀리 도망갔을 텐데."

"겁쟁이로 태어나고 싶으면 맘대로 해."

두목의 말에 불만이 쑥 들어갔다. 해적들은 오줌 눌 때마저 셋이 함께 움직였다.


식사를 마치고 세 불침번이 먼저 잤다. 남은 해적들은 술을 마시며 조금씩 대화를 나눴다. 몇 시간 흘러 푹 잔 불침번들이 깨어난 후 남은 자들이 잠들었다.

"다시 태어날 때 겁쟁이 안 되려고 벌써 겁쟁이 됐어."

몇몇 해적은 과하게 조심스러운 두목에게 불만을 품었다. 정작 자신이 두목 된다면 똑같이 행동할 것이지만, 불만이 가득한 해적은 거기까지 생각할 머리가 없었다.

"그래도 돌아가자는 말은 안 했잖아. 계속 믿고 맡기자고."

조금 머리가 돌아가는 놈은 두목이 겁쟁이 역할을 해주는 게 고마웠다. 그래서 오히려 더 확고하게 지금 두목을 지지했다.


그때, 둥그런 물건이 날아왔다. 해당 방향을 주시하던 불침번이 빠르게 일어나 손에 든 몽둥이로 날아온 물건을 후려쳤다.

"뭐야!"

잠자던 해적이 모조리 일어났다.


"무슨 냄새야?"

썩은 음식에서 나는 역한 냄새가 퍼졌다. 그런데 묘하게도 자꾸 맡고 싶었다.

"우릴 못 자게 하려는 수작이겠지."

"그럼 그냥 자지 말자. 어차피 바다에서 며칠씩 못 자는 일은 자주 있잖아."


냄새를 풍기는 음식을 수습해서 멀리 던졌다. 그러나 여전히 냄새가 남아 해적들의 코를 괴롭혔다.

"우리가 올 걸 미리 알고 준비한 거 같은데?"

"그냥 상한 음식 버린 거겠지."

"지금 겨울이야. 음식이 아무리 상해도 저런 냄새는 안 나지. 여름이면 몰라도."


"잠깐, 무슨 소리 안 들려?"

"기사인가? 도망치는 놈들이 내기엔 너무 큰 소린데."

"들킬 걱정 없이 달려오는 걸 보면 기사 같아. 거긴 사냥개 있으니 우릴 따라왔겠지."


"아니야. 오크다."

기척이 조금 가까워지자 발 전체가 땅에 동시에 닿는 특이한 달음박질 소리와 오크 특유의 거친 숨소리가 들렸다. 봄가을마다 오크와 큰 싸움을 벌이는 해적이기에 헷갈릴 일은 없었다.


모습을 드러낸 오크는 몇 마리 되지 않았다. 해적들은 능숙하게 오크를 해치웠다. 해적 중에서도 명성이 어느 정도 되는 자들이 모인 무리기에 오크 몇 마리는 쉬웠다.

"문신 있다."

"이놈도."

"큰일이다."


이 추운 겨울에 숲에 남았다는 것만으로도 떠돌이 오크는 아니라고 추측할 수 있다. 가죽에 새긴 문신까지 확인하니 확실해졌다. 부락을 이룬 오크가 틀림없다.

"움직이자. 냄새 때문이라면 백 마리 이상 올지도 모른다."

해적들은 급히 짐을 수습하고 자리를 떴다. 오크의 역한 배변 냄새는 맡지 못했으니 오크 영역은 아니다. 그러나 인간도 마을 안에만 있는 게 아니듯, 오크의 수렵과 채집도 영역 안에서만 이뤄지는 게 아니다. 해적들이 숙영한 곳은 오크들의 사냥 영역에 속한 모양이었다.


"저기 개울이 있다. 아까 음식을 손으로 만진 놈들은 손을 닦아 냄새를 없애라."

두목의 지시에 해적 몇몇이 냇물에 가서 손을 씻고 갑옷에 튄 음식물도 깨끗이 닦아냈다. 그때 가냘픈 슝 소리가 울리더니 해적 하나가 개울에 코를 박았다.

"저기다. 쫓아라."


도망치는 인영을 발견한 해적들이 무기를 들고 개울을 뛰어넘었다.

"유인이다. 추격하지 않는다."

두목이 나서서 말렸다. 두목의 말에 잠깐 멈췄던 자 중, 세 명이 다시 움직였다.

"이제부터 네 지시에 따르지 않는다."


"이제 어떻게 하지?"

"기사 무리에 합류한다. 강한 적이다."

두목의 말에 해적들은 바로 수긍했다. 해적들에게 있어 잘 죽이는 놈이 강한 놈이다. 지금까지 상대에게 아무런 피해도 못 주고 일방적으로 당했다.

기사에게도 상처 입힌 걸 보면 절대 약한 적이 아니다.


톰슨을 쫓던 세 해적은 금방 따라잡을 것 같았다. 그러나 톰슨은 시간이 흘러도 속도가 그대로고 세 해적은 갈수록 느려졌다. 초반에 좁혀지던 거리가 한동안 유지되다가 차츰 넓혀졌다.


"돌아가자."

"안 받아줄 거야. 계속 우리끼리 움직이자."


"그냥 돌아가. 땅으로."

어느새 모습을 드러낸 존이 메이스를 들고 해적을 덮쳤다. 세 해적은 힘을 합쳐 존의 공격을 막았다.

메이스와 세 해적의 휜 칼이 부딪쳤다. 메이스도 베르크 대장간에서 산 괜찮은 물건이었지만, 해적들이 든 휜 칼도 제대로 만든 물건이었다.


존의 공격이 아무 성과도 없는 건 아니었다. 직접 피해는 입히지 못해도 바칸에게 틈을 만들어줬다.

뒤에서 몰래 접근한 바칸은 먼저 해적의 손목을 부러뜨렸다. 무기를 잡은 손이 아니지만, 손목이 부러진 통증은 쉽게 참을 수 있는 게 아니다.


바칸은 뒤로 돌아서는 다른 해적 허벅지를 힘껏 걷어찬 다음 적당한 거리로 물러났다. 다시 메이스를 들고 호시탐탐하는 존 때문에 세 해적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하나는 허벅지를 세게 차여 빠르게 움직일 수 없고 하나는 손목이 분질러져서 통증에 눈물이 글썽했다.


그때 슝 하는 소리와 함께 화살이 날아와 유일하게 멀쩡한 해적 다리에 꽂혔다. 화살을 다 쓴 톰슨은 바칸이 설계하고 미클이 만든 '석궁'이라는 물건을 소중하게 가죽으로 감싸서 등에 멨다.

톰슨까지 철퇴를 들고 접근하자 세 해적은 당황했다. 존 하나만 해도 셋이 힘을 합쳐 겨우 막아냈다. 그런데 상대는 셋으로 늘고 자신들은 셋 모두 부상으로 약해졌다.


"존."

바칸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존이 가까운 해적에게 접근해 메이스를 휘둘렀다. 독한 마음을 먹은 해적은 존의 공격을 무시하고 휜 칼로 상대 목을 노렸다.

어느새 다가간 톰슨이 철퇴를 휘둘러 해적 손을 때렸다. 존 목으로 향하던 휜 칼이 허공을 날았다. 무기를 놓친 해적은 메이스에 머리가 터져 즉사했다.


바칸은 손목이 부러진 해적에게 다가가 브레이크 브레스를 펼쳤다. 바칸의 주먹이 가죽 갑옷을 때렸다. 해적은 캑캑거리기만 하고 호흡을 멈추지 않았다.

자세를 낮춰 얼굴을 노리는 휜 칼을 피한 바칸은 다시 갑옷을 때렸다. 이번엔 손에 전달되는 느낌이 달랐다.


명치를 세게 맞은 해적은 얼굴이 하얗게 질리며 바닥에 쓰러졌다. 다리에 화살 맞은 해적은 누굴 도와야 할지 헤매다가 존의 메이스에 머리가 터졌다.

얼굴이 파랗게 질린 해적은 바칸이 자비를 베풀어 비수로 숨통을 끊었다.


"존, 조금 도와줘."

두 드워프는 시체 주변에 함정을 만들었다. 존은 둘을 도와 탄성이 강한 나뭇가지를 당겼다. 두 드워프는 꽤 심혈을 기울여 함정을 여럿 설치했다.


"자, 두 시간 전속력으로 달린 다음 휴식한다."

바칸 일행은 쫓기고부터 지금까지 한숨도 자지 않았다. 이쯤이면 상대가 쉽게 덤비지 못할 거란 확신이 생겨 좀 쉬기로 했다.


꽤 빠른 속도로 두 시간 달린 후 적당한 곳을 찾아 모닥불 지피고 바로 잠들었다. 잠과 휴식이 필요 없는 두 드워프는 때마침 투명하게 변한 슬라임 핵을 하나씩 삼키고 불침번을 섰다.

해가 중천에 뜨고 바칸 일행이 잠에서 깰 때까지 추적자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작가의말

며칠 있으면 글 쓴 지 2년이 꽉 차고 3년 차가 되네요. 3년 차에는 새롭고 색다른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천마의 외전 같은 글 써보겠습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10

  • 작성자
    Lv.64 大殺心
    작성일
    19.08.22 19:56
    No. 1

    스릴러물이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글쇠
    작성일
    19.08.23 08:26
    No. 2

    힐링물입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9 마키블루
    작성일
    19.08.22 22:31
    No. 3

    천마의 외도물도 괜찮을듯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글쇠
    작성일
    19.08.23 08:27
    No. 4

    새로운 천마와 무림 세계관으로 글 쓰려고 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3 거덜웅
    작성일
    19.08.23 15:35
    No. 5

    천년방사 이 작품 한번 봐주세요 선협 기환물 치고는 가벼우면서도 재밌네요 글쇠님도 이런류 작품 잘 쓰실거 같슴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글쇠
    작성일
    19.08.23 16:45
    No. 6

    오랜만입니다.
    선협물은 새로운 장르로 여겨지는데 기존 무협 혹은 판타지 냄새가 나게 하면 안 될 거 같습니다. 그래서 쉽게 도전하지 못하겠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8 DarkCull..
    작성일
    19.08.23 17:13
    No. 7

    술 마시다 죽은 엑스트라 에게 자꾸 마음이 가네요
    일일불음주하면 구중생형극이라.
    오늘 마실 술을 내일로 미루지 마라.

    전우조. 젠장 떠 올렸습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글쇠
    작성일
    19.08.23 17:16
    No. 8

    ㅋㅋ. 술에 감정이입하셨네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9 13572468
    작성일
    19.09.04 18:00
    No. 9

    3년차라구요?
    징하네요 원래 문학도이신가요
    글이 참좋으세요 다만
    바람이 있다면 작가님만의 환상물 장르물 그런글 그런
    세계를 써보시기를추천합니다
    무협물도 아님 판타지물 아님 현대물 어느것이든요
    근래 쥬논 작가님의 하라간 을 읽고있읍니다 재밌어요
    이애기를하려는게 아니라 쥬논작가님한텐 쥬논작가님 만의 세계가 있는것같습니다 환상의 판타지 세계가요 작가님두 한번 작가님만의 세계를 만들어보시면 어떨까하구 의견 드리네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46 글쇠
    작성일
    19.09.05 09:23
    No. 10

    문체랑 연출 어느 정도 다듬은 다음 시도하려고 합니다. 아직은 생소한 세계관과 설정을 편하게 풀어낼 능력이 안 됩니다.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운명의 협주자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117 운명의 완주 +22 19.10.18 474 33 14쪽
116 파국 +4 19.10.18 302 19 12쪽
115 드래곤 +4 19.10.18 292 16 12쪽
114 가디언 +6 19.10.17 318 21 12쪽
113 드래곤 잡으러 +6 19.10.17 291 20 12쪽
112 마법사 +8 19.10.17 322 20 12쪽
111 조각난 서대륙 +6 19.10.16 320 24 12쪽
110 샌가의 전설 +6 19.10.16 290 18 12쪽
109 1만 VS 17만 +6 19.10.16 296 18 12쪽
108 혼란 +6 19.10.15 319 21 12쪽
107 오판 +6 19.10.15 296 14 12쪽
106 뿔난 창어 +7 19.10.15 303 19 12쪽
105 신성 전쟁 +6 19.10.14 360 20 12쪽
104 전쟁 준비 +6 19.10.14 337 16 12쪽
103 아틀란티스 +6 19.10.14 314 17 12쪽
102 바칸의 결의 +6 19.10.13 354 23 12쪽
101 샌가의 수호자 +6 19.10.13 315 17 12쪽
100 괴물과 조우 +4 19.10.13 335 20 12쪽
99 위기의 바르 부족 +10 19.10.12 351 23 12쪽
98 올리비아 여행기 +6 19.10.12 322 18 12쪽
97 펠릭 황제 +8 19.10.12 346 21 12쪽
96 부르크 +6 19.10.11 367 20 12쪽
95 샌가의 탐구자 +7 19.10.11 350 16 12쪽
94 제국으로 +10 19.10.11 360 20 12쪽
93 넌 가짜 +6 19.10.10 376 24 12쪽
92 종교 대체품 +6 19.10.10 356 21 12쪽
91 예상외 변수 +6 19.10.10 384 22 12쪽
90 대회전 +10 19.10.09 388 22 12쪽
89 바칸의 전략 +7 19.10.09 377 22 12쪽
88 비나크 전투 +8 19.10.08 397 26 12쪽
87 전쟁의 목적 +4 19.10.08 395 24 12쪽
86 연쇄 반응 +8 19.10.07 445 30 12쪽
85 영지 확장 +8 19.10.07 410 26 12쪽
84 돌아가는 길 +8 19.10.06 426 30 12쪽
83 라이언 하티드 +6 19.10.06 404 23 12쪽
82 기마병의 위력 +6 19.10.05 434 30 12쪽
81 다시 만난 톰슨 +6 19.10.05 404 26 12쪽
80 마녀 엘리사 +8 19.10.04 431 27 12쪽
79 브릭섬 +6 19.10.04 400 23 12쪽
78 거인족의 후예 +10 19.10.03 468 28 12쪽
77 운명의 협주자 +12 19.10.03 424 28 12쪽
76 괴이한 조합 +10 19.10.02 449 30 12쪽
75 저녁놀 붉은 부두 +4 19.10.02 417 25 12쪽
74 금광으로 +8 19.10.01 447 30 12쪽
73 황금섬 +4 19.10.01 436 25 12쪽
72 해적왕 +8 19.09.30 466 30 12쪽
71 검붉은 집행관 +8 19.09.30 440 24 12쪽
70 버서커 +12 19.09.29 471 35 12쪽
69 지상 최강 +7 19.09.29 458 32 12쪽
68 격변하는 정세 +8 19.09.28 513 30 12쪽
67 항구 면세점 +6 19.09.28 483 32 12쪽
66 보나르 대목장 +12 19.09.27 520 36 12쪽
65 내전 발발 +8 19.09.27 538 31 12쪽
64 이상한 영지 +11 19.09.26 546 38 12쪽
63 몬스터 소탕 +8 19.09.25 554 38 12쪽
62 아틀란티스 공국 +14 19.09.24 591 37 12쪽
61 계략의 바칸 +8 19.09.23 600 40 12쪽
60 묵은 원한 +8 19.09.22 592 45 12쪽
59 주술사의 예언 +14 19.09.21 609 51 12쪽
58 특별한 손님 +12 19.09.20 608 45 12쪽
57 기만과 경고 +8 19.09.19 614 38 12쪽
56 신의 선물 +12 19.09.18 625 46 12쪽
55 삼각 무역 +10 19.09.17 634 35 12쪽
54 신의 제단 +4 19.09.16 641 35 12쪽
53 비밀의 숲 +6 19.09.15 653 42 12쪽
52 바르 부족 +11 19.09.14 670 38 12쪽
51 태양의 눈물 +9 19.09.13 713 44 12쪽
50 월야의 지배자 +17 19.09.12 677 43 12쪽
49 불완전 지식 +11 19.09.11 679 46 12쪽
48 반가운 손님 +6 19.09.10 702 40 12쪽
47 기틀을 잡아가다 +10 19.09.09 752 45 12쪽
46 카쿠의 위력 +12 19.09.08 769 45 12쪽
45 뇌물은 언제나 옳다 +11 19.09.07 763 44 12쪽
44 영지 구획 +14 19.09.06 794 53 12쪽
43 마나의 비밀 +12 19.09.05 811 61 12쪽
42 장신구 경매 +18 19.09.04 814 48 12쪽
41 찾아오는 손님들 +4 19.09.04 762 50 12쪽
40 늑대 인간 +10 19.09.03 804 47 12쪽
39 영역 다툼 +6 19.09.02 804 37 12쪽
38 영지의 체제 +10 19.09.01 822 43 12쪽
37 이식 수술 +12 19.08.31 804 44 12쪽
36 희귀 몬스터 +6 19.08.30 799 44 12쪽
35 축제를 열다 +2 19.08.30 813 48 12쪽
34 만선으로 귀환 +6 19.08.29 832 45 12쪽
33 비나크 공작 +11 19.08.28 844 50 12쪽
32 세상으로 돌아가다 +9 19.08.27 882 45 12쪽
31 별의 기도 +12 19.08.26 885 52 12쪽
30 마나 수련법 +14 19.08.25 886 54 12쪽
29 창공의 지배자 +8 19.08.24 854 43 12쪽
28 치명적 사고 +12 19.08.23 869 42 12쪽
» 암살자 톰슨 +10 19.08.22 892 47 12쪽
26 해적과 기사 +6 19.08.21 940 40 12쪽
25 얽히고 설키고 +6 19.08.20 944 44 12쪽
24 담판을 짓다 +12 19.08.19 933 44 12쪽
23 각자의 꿍꿍이 +6 19.08.18 948 48 12쪽
22 복병이 나타나다 +4 19.08.17 962 50 12쪽
21 귀족가의 사정 19.08.17 1,025 44 12쪽
20 사람인가 19.08.16 1,008 48 12쪽
19 베르크의 자작 +8 19.08.15 1,012 48 12쪽
18 추격과 도주 +7 19.08.14 1,022 50 12쪽
17 사냥이 끝나면 +6 19.08.13 1,052 55 12쪽
16 마을 건설 +2 19.08.12 1,055 51 12쪽
15 기사의 출현 +6 19.08.11 1,073 53 12쪽
14 신의 은총 +2 19.08.10 1,127 52 12쪽
13 작전 성공 19.08.09 1,140 53 12쪽
12 분리 작전 +2 19.08.08 1,172 53 12쪽
11 톰슨과 미클 19.08.07 1,204 63 12쪽
10 용병 조합 +4 19.08.06 1,275 56 12쪽
9 떠버리 합류 +6 19.08.05 1,328 56 12쪽
8 검은 노예 +5 19.08.04 1,370 56 12쪽
7 길드와 거래 +9 19.08.03 1,399 69 12쪽
6 오크 타투 +4 19.08.02 1,449 60 12쪽
5 세븐 브레이크 +17 19.08.01 1,536 64 12쪽
4 오크 사냥 +8 19.07.31 1,674 71 12쪽
3 돈이 필요해 +8 19.07.30 1,927 64 12쪽
2 고블린 마을 +7 19.07.29 2,303 80 12쪽
1 운명 강탈 +32 19.07.28 3,645 98 12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글쇠'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