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양치기 늑대소년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새글

연재 주기
BUZIRUN
작품등록일 :
2019.08.29 16:48
최근연재일 :
2020.01.19 21:17
연재수 :
162 회
조회수 :
14,089
추천수 :
917
글자수 :
858,255

작성
19.12.03 22:14
조회
40
추천
6
글자
9쪽

3 부. 미지와의 조우 - 65 화

DUMMY

미지와의 조우 – 65







건수는 예전에 강원도 야산에서 이미 열려 있었던 검은 방의 입구에는 들어가 봤기 때문에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잘 몰랐으나, 텔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는 것 같았다. ‘검은 문’이라는 말에 모두가 일제히 건수가 있는 방향을 보았다. 특히 3 명의 불새군 병사는 검은 문을 보고 내심 감격해하는 눈치였다. 그들인 18 년을 넘도록 기다렸던 것이었으니까 그들의 마음을 이해할 것 같기도 하다.




검은 문이 열리자, 건수는 미스터 황을 안은 채로 주저함 없이 검은 방 안으로 발걸음을 내딛었다. 그와 가까운 거리에 서 있던 에뮤니우스는 재빨리 몸을 움직여서 건수를 잡으려고 손을 뻗었다. 하지만 고작 건수의 겉옷을 잡아당겼을 뿐, 그가 검은 방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지는 못했다. 텔리도 건수 뒤를 따라 냉큼 그 안으로 들어갔다. 뒤이어 에뮤니우스도 역시 검은 방으로 들어가려고 했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그 안으로 한 발짝도 들어갈 수 없었다. 마치 투명한 벽이라도 입구에 서 있는 듯, 열려 있는 문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었던 것이다.


‘이럴 수가.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입구에 무슨 방어막이라도 있는 것 같군. 발이 전혀 들어가지지 않아. 난 검은 방의 문이라는 게 한 번 열리면 누구나 들어갈 수 있는 것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입장하는 사람을 선별할 수도 있구나. 이만큼 검은 방의 기능이 더 정교해진 것을 보니, 아마 부활하신 검은 방의 주인께서 그간 많이 능력을 회복하신 모양이다. 우리에겐 별로 좋은 소식이 아니군.’


에뮤니우스는 검은 방으로 들어가는 것은 포기하고 대신에 다가오는 늑대무리들을 잠자코 기다리기로 했다. 그는 바지 뒷주머니에서 손수건을 꺼내서 방금 전 건수의 겉옷을 잡아당긴 손을 닦았다. 그의 손에 아무 것도 묻지 않았는데도 말이다. 그런 행동은 마치 그 손수건에 건수의 체취를 묻히려는 것 같았다.




건수와 미스터 황, 텔리 3 인이 검은 방으로 들어가자, 입구는 곧 닫혔다. 그 문이 열리는 광경을 18 년이나 기다린 에뮤니우스와 불새군의 세 병사들은 그 문이 닫힐 때 자신들도 거기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으나 자신들은 그럴 형편이 되지 못하니 착잡한 마음이 들었다. 특히 에뮤니우스가 느꼈던 그 착잡함은 자신을 거부한 검은 방의 주인에 대한 원망의 마음으로 변했다. 아울러 케르케로우스에 향해 지금까지 품었던 적개심은 더더욱 불타오르게 되었다.




검은 문이 닫히고 그 흔적이 공기 중에 안개가 끼듯 시야에서 서서히 사라지고 있었다. 그 때 주차장의 담 너머에서부터 몇 개의 검은 그림자들이 훌쩍 담을 넘어 들어왔다. 주차장의 사람들의 시선이 제각각 움직이는 그림자들을 따랐다. 이윽고 그들의 눈에 들어온 것은 세 마리의 검은 늑대였다. 세 마리 전부 머리부터 꼬리까지 새까만 칠흑색의 늑대들이었다, 그들은 몸체와 그들의 그림자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검은색이어서 어두움 속에서는 단 번에 그들의 위치를 쉽게 알아차리기 어려웠다. 늑대들은 서 있는 에뮤니우스와 병사들을 보고 하얀 이빨을 드러내었다. 그들의 눈동자가 어두움 속에서 빛을 반사하며 번쩍였다. 아무 것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데, 공중에 번쩍이는 눈들과 하얀 이빨만이 시선에 들어오는 것이었다. 그런 공포스러운 모습에도 에뮤니우스는 차분함을 유지한 반면, 세 명의 불새군 병사들은 극한의 공포심을 느끼고 있었다. 그들의 공포를 느꼈는지, 늑대들은 에뮤니우스를 지나치고 곧 바로 병사들 앞에 서서 그들을 위협했다.


‘크르르르르르르............ 컹! 컹!’


병사들은 모두 약간의 부상을 입은 상태였지만 싸울 수는 있었다. 전쟁터에서 먹이를 찾아 떠도는 떠돌이 개들을 한 두 번 본 것도 아니었기에 개를 잡듯이 싸우면 되겠다고 생각했지만, 늑대들의 기세가 그 떠돌이 개들보다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대단했다. 그들은 무척 긴장이 되었는지 입에서 침이 마를 정도였다.


“보통 개들이 아니구만, 저것들.”


“아까 듣지 않았어? 늑대라잖아.”


“제길. 늑대나 개나 똑같이 생겼구만. 우리도 셋! 늑대들도 셋! 숫자도 똑같지, 맨손으로 때려죽이는 것도 아니고 우린 칼까지 들고 있는데 뭐가 문제야! 자, 잡아 죽이자!”


건수에게 옆구리를 맞았던 병사가 동료들의 용기를 북돋으려 자신 있게 큰 소리쳤다. 병사들 앞에 섰던 늑대 중 한 마리는 그런 그의 자신 있는 모습을 보고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그의 주위를 살피면서 공격의 기회를 살폈다. 병사는 그 늑대에게 칼을 휘두르며 위협을 가했다. 늑대는 칼날이 자기 눈앞에서 번쩍거리자 잠깐씩 움찔거리다가도 틈을 타서 반격을 하려고 했다. 병사가 칼을 휘두르는 타이밍이 비교적 일정한 편이어서 늑대는 그가 칼을 거두는 타이밍을 노렸다.


“컹!”


늑대는 틈이 보이자 병사의 중앙부를 노리고 달려들었다.


‘이런! 낭패다!’


병사는 순간적으로 손에 쥐고 있는 칼로 방어를 해보려고 했으나 이미 늦어버린 것을 알았다.


“이 새끼가!”


‘퍼억!’


뒤에 서 있던 데디쿠스가 앞으로 나서면서 달려드는 늑대의 정수리에 칼을 쑤셔 넣었다. 얼마나 세게 칼날을 쑤셔 넣었는지 그는 쓰러지는 늑대와 함께 땅바닥에 쓰러지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번엔 데디쿠스가 다른 늑대의 타겟이 되어버렸다. 그가 처치한 늑대의 정수리에 박힌 칼을 뽑으려고 할 때 그의 몸이 무방비로 노출된 탓이었다. 동료가 칼을 맞고 쓰러지는 것을 보고 뒤에서 어슬렁거리던 다른 늑대는 곧 바로 데디쿠스를 향하여 달려들었다. 그러자 이번엔 방금 전 데디쿠스가 구해줬던 병사가 늑대의 옆구리에 칼을 쑤셔 박았다. 사람이나 늑대나 똑같이 놀라운 팀워크로 협동공격을 했지만 늑대들의 공격 방식의 단조로움이 목숨이 걸린 승패를 가른 것으로 보였다.




‘어우우우우~!’


세 마리 중 남아 있던 단 하나의 늑대가 하늘 위를 보며 길게 울었다. 그 모습은 마치 동료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 같았다. 세 병사는 일이 뭔가 이상하게 전개되어가는 낌새를 알아차리고 더 늦기 전에 도망가려고 했다.


“안되겠어. 다른 놈들까지 부르는 것 같은데 빨리 도망가자!”


얼굴에 상처가 잔뜩 생긴 아틸레오가 동료들에게 철수하자고 말하는 것이었다. 다른 두 동료들은 그를 바라보며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그 의견에 동조했다. 동료들이 칼을 쥔 손들을 앞으로 뻗어서 남은 늑대의 공격을 견제하고 아틸레오는 앞장서서 주차장의 입구를 향해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늑대는 도망가는 그들을 보면서도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자 이를 드러내고 ‘크르르....’ 소리를 내며 성을 내었다.




아틸레오가 주차장 입구를 막 나서려고 할 때 주차장 담을 휙휙 넘어오는 한 무리의 검은 그림자들이 있었다. 주변에서 배회하고 있던 다른 무리의 늑대들이 담을 넘어 온 것이었다. 병사들은 자세히 볼 수는 없었지만 늑대들은 대략 8 마리는 족히 되어 보이는 숫자였다. 그들 중 발이 빠른 놈이 내부에 남아 있던 마지막 늑대와 함께 동시에 데디쿠스 뒤에 있던 병사에게 달려들었다.


‘컹! 컹컹!’


“으아아악!”


그들은 그 병사의 허벅지와 목덜미를 물었다. 병사는 그대로 손에서 칼을 놓치며 쓰러졌다. 그러자 나중에 담을 넘은 늑대들이 모두 함께 쓰러진 병사에게 달려들었다.


“가페이누스!”


앞장 서서 가던 아틸레오가 등을 돌려 늑대들이 물어뜯고 있는 쓰러진 병사를 보고 그의 이름을 부르며 늑대들에게 달려갔다. 그는 가페이누스를 공격하고 있는 늑대들을 하나씩 칼로 찌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혼자서 성이 날 대로 난 검은 늑대 무리를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늑대들은 아틸레오에게도 덤벼들기 시작했다. 사방에서 물어뜯는 늑대들의 공격을 도저히 막아낼 수 없어서 그는 데디쿠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아아악! 데..... 데디쿠스! 도와줘! 아아아악!”


데디쿠스는 가페이누스에 이어 아틸레오까지 늑대들에게 참혹하게 물어 뜯기자 도저히 그들을 도울 생각이 들지 않았다. 대신 그가 선택한 것은 공포에 휩싸인 채로 혼자 도망을 가는 수밖엔 없었다.


“아... 아틸레오! 가페이누스! 정말 미안해!”


그는 주차장의 입구를 그대로 뛰쳐나가 어둠 속으로 도망가 버렸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양치기 늑대소년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공지 2020. 1. 15. 19.09.18 306 0 -
162 4 부. 예언자들 - 5 화 NEW 15시간 전 5 1 9쪽
161 4 부. 예언자들 - 4 화 20.01.18 7 1 8쪽
160 4 부. 예언자들 - 3 화 20.01.17 9 1 7쪽
159 4 부. 예언자들 - 2 화 20.01.16 13 2 8쪽
158 4 부. 예언자들 - 1 화 20.01.15 18 2 8쪽
157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8 화 20.01.14 17 2 13쪽
156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7 화 20.01.13 17 2 14쪽
155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6 화 20.01.12 19 2 12쪽
154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5 화 20.01.11 17 2 9쪽
153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4 화 20.01.10 15 2 10쪽
152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3 화 20.01.09 17 3 8쪽
151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2 화 20.01.08 20 3 8쪽
150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1 화 20.01.07 19 3 8쪽
149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0 화 20.01.06 19 3 14쪽
148 3 부. 미지와의 조우 - 99 화 20.01.05 20 3 12쪽
147 3 부. 미지와의 조우 - 98 화 20.01.04 18 3 8쪽
146 3 부. 미지와의 조우 - 97 화 20.01.04 19 3 8쪽
145 3 부. 미지와의 조우 - 96 화 20.01.03 17 3 14쪽
144 3 부. 미지와의 조우 - 95 화 20.01.02 21 3 7쪽
143 3 부. 미지와의 조우 - 94 화 20.01.01 18 3 8쪽
142 3 부. 미지와의 조우 - 93 화 19.12.31 18 4 8쪽
141 3 부. 미지와의 조우 - 92 화 19.12.30 20 4 9쪽
140 3 부. 미지와의 조우 - 91 화 19.12.29 26 4 8쪽
139 3 부. 미지와의 조우 - 90 화 19.12.28 26 4 8쪽
138 3 부. 미지와의 조우 - 89 화 19.12.27 22 4 8쪽
137 3 부. 미지와의 조우 - 88 화 19.12.26 26 4 8쪽
136 3 부. 미지와의 조우 - 87 화 19.12.25 20 4 11쪽
135 3 부. 미지와의 조우 - 86 화 19.12.24 24 4 10쪽
134 3 부. 미지와의 조우 - 85 화 19.12.23 25 4 9쪽
133 3 부. 미지와의 조우 - 84 화 19.12.22 25 4 8쪽
132 3 부. 미지와의 조우 - 83 화 19.12.21 28 4 12쪽
131 3 부. 미지와의 조우 - 82 화 19.12.20 26 4 9쪽
130 3 부. 미지와의 조우 - 81 화 19.12.19 25 5 7쪽
129 3 부. 미지와의 조우 - 80 화 19.12.18 23 4 8쪽
128 3 부. 미지와의 조우 - 79 화 19.12.17 25 5 10쪽
127 3 부. 미지와의 조우 - 78 화 19.12.16 26 5 8쪽
126 3 부. 미지와의 조우 - 77 화 19.12.15 27 5 13쪽
125 3 부. 미지와의 조우 - 76 화 19.12.14 27 5 9쪽
124 3 부. 미지와의 조우 - 75 화 19.12.13 28 5 7쪽
123 3 부. 미지와의 조우 - 74 화 19.12.12 30 4 10쪽
122 3 부. 미지와의 조우 - 73 화 19.12.11 27 5 8쪽
121 3 부. 미지와의 조우 - 72 화 19.12.10 28 4 10쪽
120 3 부. 미지와의 조우 - 71 화 19.12.09 27 5 8쪽
119 3 부. 미지와의 조우 - 70 화 19.12.08 30 5 8쪽
118 3 부. 미지와의 조우 - 69 화 19.12.07 32 5 7쪽
117 3 부. 미지와의 조우 - 68 화 19.12.06 30 6 8쪽
116 3 부. 미지와의 조우 - 67 화 19.12.05 39 6 8쪽
115 3 부. 미지와의 조우 - 66 화 19.12.04 35 6 9쪽
» 3 부. 미지와의 조우 - 65 화 19.12.03 41 6 9쪽
113 3 부. 미지와의 조우 - 64 화 19.12.02 38 5 11쪽
112 3 부. 미지와의 조우 - 63 화 19.12.01 37 6 8쪽
111 3 부. 미지와의 조우 - 62 화 19.11.30 40 6 10쪽
110 3 부. 미지와의 조우 - 61 화 19.11.29 40 6 12쪽
109 3 부. 미지와의 조우 - 60 화 19.11.28 40 6 8쪽
108 3 부. 미지와의 조우 - 59 화 19.11.27 39 6 7쪽
107 3 부. 미지와의 조우 - 58 화 19.11.26 39 6 11쪽
106 3 부. 미지와의 조우 - 57 화 19.11.25 41 6 7쪽
105 3 부. 미지와의 조우 - 56 화 19.11.24 41 6 13쪽
104 3 부. 미지와의 조우 - 55 화 19.11.24 41 6 7쪽
103 3 부. 미지와의 조우 - 54 화 19.11.23 40 6 8쪽
102 3 부. 미지와의 조우 - 53 화 19.11.22 43 6 9쪽
101 3 부. 미지와의 조우 - 52 화 19.11.21 47 6 9쪽
100 3 부. 미지와의 조우 - 51 화 19.11.20 49 6 11쪽
99 3 부. 미지와의 조우 - 50 화 19.11.19 43 6 7쪽
98 3 부. 미지와의 조우 - 49 화 19.11.18 44 6 8쪽
97 3 부. 미지와의 조우 - 48 화 19.11.17 46 6 8쪽
96 3 부. 미지와의 조우 - 47 화 19.11.16 46 6 7쪽
95 3 부. 미지와의 조우 - 46 화 19.11.15 46 6 8쪽
94 3 부. 미지와의 조우 - 45 화 19.11.14 47 6 12쪽
93 3 부. 미지와의 조우 - 44 화 19.11.13 49 6 10쪽
92 3 부. 미지와의 조우 - 43 화 19.11.12 45 6 9쪽
91 3 부. 미지와의 조우 - 42 화 19.11.11 47 6 8쪽
90 3 부. 미지와의 조우 - 41 화 19.11.10 45 6 7쪽
89 3 부. 미지와의 조우 - 40 화 19.11.09 45 6 7쪽
88 3 부. 미지와의 조우 - 39 화 19.11.08 45 5 8쪽
87 3 부. 미지와의 조우 - 38 화 19.11.07 47 6 12쪽
86 3 부. 미지와의 조우 - 37 화 19.11.06 49 6 13쪽
85 3 부. 미지와의 조우 - 36 화 19.11.05 49 6 12쪽
84 3 부. 미지와의 조우 - 35 화 19.11.04 43 6 7쪽
83 3 부. 미지와의 조우 - 34 화 19.11.03 48 6 7쪽
82 3 부. 미지와의 조우 - 33 화 19.11.02 48 6 8쪽
81 3 부. 미지와의 조우 - 32 화 19.11.01 51 7 14쪽
80 3 부. 미지와의 조우 - 31 화 19.10.31 42 6 12쪽
79 3 부. 미지와의 조우 - 30 화 19.10.30 49 6 11쪽
78 3 부. 미지와의 조우 - 29 화 19.10.29 50 5 9쪽
77 3 부. 미지와의 조우 - 28 화 19.10.28 47 5 9쪽
76 3 부. 미지와의 조우 - 27 화 19.10.27 44 5 8쪽
75 3 부. 미지와의 조우 - 26 화 19.10.26 45 5 12쪽
74 3 부. 미지와의 조우 - 25 화 19.10.25 47 5 8쪽
73 3 부. 미지와의 조우 - 24 화 19.10.24 51 5 9쪽
72 3 부. 미지와의 조우 - 23 화 19.10.23 48 5 11쪽
71 3 부. 미지와의 조우 - 22 화 19.10.22 47 5 13쪽
70 3 부. 미지와의 조우 - 21 화 19.10.21 46 5 16쪽
69 3 부. 미지와의 조우 - 20 화 19.10.20 48 5 15쪽
68 3 부. 미지와의 조우 - 19 화 19.10.19 45 5 9쪽
67 3 부. 미지와의 조우 - 18 화 19.10.18 40 5 12쪽
66 3 부. 미지와의 조우 - 17 화 19.10.17 46 5 8쪽
65 3 부. 미지와의 조우 - 16 화 19.10.16 43 5 12쪽
64 3 부. 미지와의 조우 - 15 화 19.10.15 47 5 13쪽
63 3 부. 미지와의 조우 - 14 화 19.10.14 47 5 14쪽
62 3 부. 미지와의 조우 - 13 화 19.10.13 45 5 14쪽
61 3 부. 미지와의 조우 - 12 화 19.10.12 55 5 16쪽
60 3 부. 미지와의 조우 - 11 화 19.10.11 54 5 13쪽
59 3 부. 미지와의 조우 - 10 화 19.10.10 53 6 15쪽
58 3 부. 미지와의 조우 - 9 화 19.10.09 51 5 14쪽
57 3 부. 미지와의 조우 - 8 화 19.10.08 49 5 11쪽
56 3 부. 미지와의 조우 - 7 화 19.10.07 51 5 13쪽
55 3 부. 미지와의 조우 - 6 화 19.10.06 52 6 11쪽
54 3 부. 미지와의 조우 - 5 화 19.10.05 61 5 17쪽
53 3 부. 미지와의 조우 - 4 화 19.10.04 58 5 16쪽
52 3 부. 미지와의 조우 - 3 화 19.10.03 63 5 18쪽
51 3 부. 미지와의 조우 - 2 화 19.10.02 62 5 17쪽
50 3 부. 미지와의 조우 - 1 화 19.10.01 77 5 16쪽
49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5 화 19.09.30 56 5 17쪽
48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4 화 19.09.29 56 5 14쪽
47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3 화 19.09.29 57 5 13쪽
46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2 화 19.09.28 59 5 12쪽
45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1 화 19.09.28 57 5 19쪽
44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0 화 19.09.27 63 5 12쪽
43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9 화 19.09.27 65 5 20쪽
42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8 화 19.09.26 62 5 20쪽
41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7 화 19.09.26 65 5 15쪽
40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6 화 19.09.25 62 5 12쪽
39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5 화 19.09.25 62 5 14쪽
38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4 화 19.09.24 65 5 13쪽
37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3 화 19.09.24 83 5 13쪽
36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2 화 19.09.23 66 5 15쪽
35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1 화 19.09.23 72 5 20쪽
34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0 화 19.09.22 73 5 13쪽
33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9 화 19.09.22 78 5 15쪽
32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8 화 19.09.21 82 5 13쪽
31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7 화 19.09.21 81 6 12쪽
30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6 화 19.09.20 83 6 14쪽
29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5 화 19.09.20 85 7 14쪽
28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4 화 19.09.19 93 7 13쪽
27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3 화 19.09.19 95 8 15쪽
26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2 화 19.09.18 105 7 12쪽
25 2 부. 별, 나무, 그리고 세 개의 뿌리 - 1 화 19.09.18 135 9 14쪽
24 1 부. 검은 방 - 23 화 19.09.17 137 9 15쪽
23 1 부. 검은 방 - 22 화 19.09.16 137 9 22쪽
22 1 부. 검은 방 - 21 화 19.09.15 138 8 15쪽
21 1 부. 검은 방 - 20 화 19.09.14 142 8 17쪽
20 1 부. 검은 방 - 19 화 19.09.13 142 8 15쪽
19 1 부. 검은 방 - 18 화 19.09.13 152 8 13쪽
18 1 부. 검은 방 - 17 화 19.09.12 163 7 15쪽
17 1 부. 검은 방 - 16 화 19.09.12 182 6 13쪽
16 1 부. 검은 방 - 15 화 19.09.11 185 8 21쪽
15 1 부. 검은 방 - 14 화 19.09.10 205 7 19쪽
14 1 부. 검은 방 - 13 화 +2 19.09.09 237 8 21쪽
13 1 부. 검은 방 - 12 화 19.09.08 230 8 14쪽
12 1 부. 검은 방 - 11 화 19.09.07 251 8 20쪽
11 1 부. 검은 방 - 10 화 19.09.06 276 10 23쪽
10 1 부. 검은 방 - 9 화 19.09.06 294 11 15쪽
9 1 부. 검은 방 - 8 화 19.09.05 326 11 12쪽
8 1 부. 검은 방 - 7 화 19.09.04 350 11 14쪽
7 1 부. 검은 방 - 6 화 19.09.04 377 11 15쪽
6 1 부. 검은 방 - 5 화 19.09.03 441 10 20쪽
5 1 부. 검은 방 - 4 화 19.09.02 484 12 18쪽
4 1 부. 검은 방 - 3 화 +2 19.09.01 526 13 18쪽
3 1 부. 검은 방 - 2 화 +4 19.08.31 643 13 17쪽
2 1 부. 검은 방 - 1 화 19.08.30 898 15 12쪽
1 프롤로그 +2 19.08.29 1,162 21 4쪽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BUZIRUN'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