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하멜 대망(大望) 표류기

웹소설 > 자유연재 > 판타지, 대체역사

새글

연재 주기
필스너
작품등록일 :
2020.11.18 12:30
최근연재일 :
2021.01.16 10:37
연재수 :
53 회
조회수 :
563
추천수 :
2
글자수 :
331,069

 1653년(효종 4년), 무역선을 타고 네덜란드를 떠나, 대서양과 인도양을 거쳐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와 대만섬에 잠시 들른 뒤, 장사를 위해 일본의 나가사키로 향하던 젊은 선원 하멜은, 제주도 근처 해상에서 거센 풍랑을 만나 배가 난파하여, 살아남은 선원들과 함께 간신히 육지에 표류하였으나, 곧 제주도 관원에게 체포되어 조선에 강제로 억류됩니다.
이후 하멜은 조선에서 보낸 13년 동안의 행적을 꼼꼼하게 기록하였고, 극적으로 조선을 탈출하여 고국 네덜란드로 돌아간 후에는, 그 기록을 토대로 소위 ‘하멜 표류기’라는 책을 출간하는데, 마르코 폴로의 '동방 견문록' 이후 미지의 세계에 대한 유럽인의 호기심을 반영하듯, 당시 '하멜 표류기'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베스트셀러가 되었습니다.

 필자는 이 ‘하멜 표류기’를 모티브로, 동서양의 실제 인물과 역사를 소재로 삼아, ‘이스트 포인트’라는 사관학교 안에서 벌어지는 경쟁과 우정, 사랑과 배신의 이야기를, 판타지 세상 에서 한 번 그려 보았습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천재적인 상상과 스케치,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위대한 발명품을 아우르는 '르네상스 시대'의 눈부신 발전과, 동방을 정복하겠다는 '대항해 시대'의 거친 야망이 서양의 소재라면, 명나라의 멸망과 청나라의 흥기, 병자호란의 발발과 이후 전개된 효종의 북벌 준비가 동양의 소재입니다.
 인간 중심의 시각에서 자연을 정복하고 다스리겠다는 서구적인 사상과는 다르게, 자연 그 자체를 존중하고 이에 동화되어 살았던 우리 조상들의 순수하고 겸손한 자세도 중요한 주제로 택했습니다. 모진 시련을 견디며 조국의


하멜 대망(大望) 표류기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53 <53화> NEW 13시간 전 3 0 10쪽
52 <52화> 21.01.15 4 0 11쪽
51 <51화> 21.01.14 5 0 13쪽
50 <50화> 21.01.13 7 0 16쪽
49 <49화> 21.01.12 6 0 22쪽
48 <48화> 21.01.11 5 0 12쪽
47 <47화> 21.01.09 6 0 9쪽
46 <46화> 21.01.08 6 0 14쪽
45 <45화> 21.01.07 7 0 16쪽
44 <44화> 21.01.06 5 0 12쪽
43 <43화> 21.01.05 8 0 11쪽
42 <42화> 21.01.04 5 0 11쪽
41 <41화> 21.01.02 6 0 12쪽
40 <40화> 20.12.31 8 0 11쪽
39 <39화> 20.12.30 5 0 13쪽
38 <38화> 20.12.29 5 0 12쪽
37 <37화> 20.12.28 6 0 14쪽
36 <36화> 20.12.26 6 0 16쪽
35 <35화> 20.12.24 6 0 15쪽
34 <34화> 20.12.23 6 0 15쪽
33 <33화> 20.12.22 7 0 12쪽
32 <32화> 20.12.21 8 0 16쪽
31 <31화> 20.12.19 6 0 10쪽
30 <30화> 20.12.18 6 0 9쪽
29 <29화> 20.12.17 7 0 9쪽
28 <28화> 20.12.16 6 0 12쪽
27 <27화> 20.12.15 9 0 15쪽
26 <26화> 20.12.14 4 0 12쪽
25 <25화> 20.12.12 8 0 15쪽
24 <24화> 20.12.11 6 0 12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필스너'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