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마신의심장

웹소설 > 일반연재 > 퓨전, 현대판타지

연재 주기
ggda30
작품등록일 :
2021.03.24 15:52
최근연재일 :
2021.05.18 06:13
연재수 :
47 회
조회수 :
3,703
추천수 :
17
글자수 :
154,120

작성
21.04.30 07:03
조회
20
추천
0
글자
8쪽

1999

DUMMY

이제 일기장만 남았구나. 민환 아우 에 선생님.

나이가 먹어가면 갈수록 추억을 생각해야하는데.

노인네 바램을 하늘이 들어주시지않는구나. 선생님. 건강하십시요

그래. 가보겠습니다. 절받으십시요.

후~~ 노괴들 이움직있고있다고. 정신나간건가. 아직두 자기들 세상이라고 착각하는건가. 하하하하. 막걸리 오늘따라 달다~~ 하하

나를 버린 아버지. 나를 죽일려고 했던 이복 형제들 그리고 사랑하는 여자배신

하하하~~ 드릉릉~~ 부앙~~`한참이나 서울 지나 광주 지나 목포 지나 해남

땅끌 마을 ~~ 시골 깡촌 어느 산 에 오랜만입니다. 어머님~~ 조만간 복수

할수, 있을것같습니다. 후~~ 어머님 어머님 어머님 흐아~~~~

갈기찌져 버리겠다. 후~` 담배 만 좋네. 대기업이라고 한국에서 왕처럼 행동했지

너희 제국을 갈귀 갈귀 찍어서 , 너의 들 눈앞에서 피눈물 나게 해주겠어. 나를

으아~~~ 나에게 칼을겨눈 이복형제들 그리고. 수없는 고통을준 사모님

그사건 이후 , 지독한 원망으로 지독한. 살귀하나로 버텼어. 힘이없다는게 이렇게 비참하게 느껴지는거 30대 들어서 알게돼었지. 착하면 않돼. 믿으면 병신돼. 그리고

정을주면 뒤통수당해. 아무도 믿지마. 어머님 죽기전에 저에게 하신말 항상 기억하고 , 신조로삼고있습니다. 대기업들 상대로 슈퍼리치 돼겠습니다. 그리고 황제가 됄겁니다. 내발앞에서 살려달라고 , 용서해달라고 말이 나오게 해줄께. 형들~~


국제 그룹 이복가족들 저녁식사중 . 형님. 그래 할말있냐. 있습니다. 서자새끼 한국 에 왔답니다. 그래. 그새끼 명줄이 지길구만. 그렇게생각않하십니까. 어머님

아들 뭔걱정이야. 이제와서 서자가 뭐할수있는데. 니아버지. 없는데. 무슨걱정돼지.

않그래. 그리고 여긴 한국이다. 미국이아니구. 여기서 지도새도 없이 죽일수있지

않그래. 엄마. 서자 새끼 어떻게 그사건 에서 살아남았지. 8중 충돌 사고에서 말이야. 그리고 덤프트럭으로 밀어버렸는데. 명줄이 질겨. 아주~~ 엄마 숙부 알고있져

알고있지 모르겠니. 오성보다 못하지만 그래도 정보는 최고아니냐. 암튼 너희들 신경쓰지마. 엄마가 알아서 하마. 알겠습니다. 그래. 러시아 유전 임찰들어간다고

예 공사 들어갈려고합니다. 그게 쉽겠니. lp sp 쉘부 그리고 데릭 들어간다믄서

날고기는 건설회사들 다 임찰할것아닌가. 그래도 해야하지않습니까. 중국은 저가

공사 들어가고. 정치권들 언제 기부금 줄꺼냐 애기들 들어오지 이건저것 따질게

아닌것같소 형님. 그래. 나두 전자 힘들다. 어떻게됀게. 사과사 애들이 그렇게 악독하게 난간지 모르겠다. 대만 반도체 업체 와 거래 한다고 하는데. 모르겠다. 현재

반도체 사업을 계속해야하는지. 아니면. 전기자동차 그리고 수소 자동차 아니면

건전지 연구를 해야하나. 더이상 사업애기그만 오랜만에 가족들끼리 식사하는데

이게 뭐니. 알겠습니다. 엄마. 후 9시 뉴스 이라크 그리고 쿠웨이트 전쟁으로 세계 여러 나라들 입장을 발표 했습니다. 그리고 미국 파웰 대통령은 테러와전쟁을 선포 했습니다. 티비꺼 후~~ 답답하구만. 미친새끼들 전쟁이라니~~~ 원자제값엄청올라가겠어. 후~~ 다들 어떻게생각하나. 회장님. 전쟁이면 건설 엄청많을겁니다. 보수 그리고 방위 산업 한발 나갈수있습니다. 근데. 미국애들이 껴줄꺼같지않지.

예 마이클백 도움받아야하는데. 과연 도와줄지 미지수입니다. 그래. 오성그룹

여러차례 전방적으로 회의를 시작했지만 결과가 나오지않았다. 그렇다고 무작정

로비하자니. 미국 분위기 심각하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상태 30분후 한통으 전화로 회의는 글물쌀을 타기시작했다. 다들나가봐 그리고 이상무 남아 알겠습니다

후. 이상무 전화내용이 정확히 뭐야. 미국 의 친구 연락이왔습니다. 웨일대 있는거 말한는거지. 민환이 아십니까. 서자 라는 친구 말한건가. 예 조만간 만나기로했습니다. 그이유는 도움줄수있을것같답니다. 그래 어떤도움인데. 양부 를 조만간소개 해준다고합니다. 그래. 만나봐 예 한참후 서울 영등포 사거리 포장마차

오랜만이구나. 이혁 , 그러게 말이다. 10년만이지. 그래. 그동안 어떻게 살았지.

너무 알려고하지말구 , 양부 소개해준다구 그래 어느분인데. 백우 선생이라고들어봤니. 잠만있어봐. 따르르릉~~ 여보세여. 아버지. 혹시 백우 선생님아십니까. 뭐라. 백우선생 이라~~ 마이클백 이 백우선생이야. 헉~~ 그래. 집으로와 같이 알겠습니다. 30분 후 한남동 오성자택 들어와 예 오랜만입니다. 회장님. 자네 잘지냈나. 넵. 자네 어떻게 그분과 연결돼지. 알려고하지마십시요. 그래. 어쩌든간에 거래 돼나 않돼나 중요하지않습니까. 그래 니말이맞다. 그래 내가 거래 응하면 자네부탁을 들어줘야겠지. 전 하나만 봅니다. 자네 복수 겠지. 맞습니다, 근데 쉽게 부수지않을겁니다. 너무 쉽게 부수면 재미가 없어서요. 시시해서 말입니다. 하하하하 자네

거물이 돼었어. 그래. 자네 도와주지. 알겠습니다. 회장님. 양부 언제 보기로했지.

미국으로 가야합니다. 그래. 양부 라고했지. 예 아직두 건강하시나. 건강하십니다.

그렇군 , 이번에 이라크 공사 들어가야하는데 도움받을수있겠어. 그건 어려울겁니다, 왜지. 백악관 연결됀 사람들 너무 많습니다. 그래 다는못해도 어느정도는 받을수있지않을까. 흠. 일단 상황을봐서 아버님께 애기해보겠습니다. 그래. 한국 은 들어오지않는건가. 않들어올겁니다. 그렇겠지. 게이트 사건 터진후 한동안 나라 난리 아니였지. 대기업들 줄줄이 세무조사들어가고. 정치인들 안기부 조사받고 그리고

장군들 여러시 군복벗고 난리아니였지. 그렇습니까. 저두 그사건을 정확히모릅니다. 제가 말해줄수있는건. 아버님은 한국을 좋아하지않습니다. 그렇구만.

자네 . 결혼했는가. 결혼않합니다. 결혼은 미친짓입니다. 약점잡히고싶지않습니다.

그렇구만. 도움 요청하네. 기업들 솔직히 대마불사 로 생각하는데. 예전같지않아

imf 사건이후 , 한동안 힘들었어. 지금도 힘들고. 그렇습니까. 한국 상정을 모릅니다. 그리고. 저두 한국대한 애착이 없습니다. 그렇군. 애국 애기는 하지마십시요

오성은 그래도 잘나가지않습니까. 정권이 키워준 기업이라고생각하는 사람들이 너무많아. 그래서 눈치를 많이봐. 그렇습니까. 이복 형제들 , 너희아버지를 식물인간으로 만들고 왕의찬탈했지. 그렇습니까. 더궁금한거있나. 없습니다. 어쩨든 중요한건

비지니스 대해서 사적인감정을 비추지않습니다. 그런가. 나중에 보자. 알겠습니다

10분후 배웅후 서재 않에서 , 아들 보기에 어떤가. 예전에는 정이많고 순진한친구였는데. 지금보니깐 살귀가 돼었습니다. 그래 . 내눈에보기에 그래. 허허허 이거참 재미있겠어. 과연 어떻게 요리를 할지. 하하하하. 민환가 잘지내 그라. 알겠습니다. 아버지. 그래 조만간 미국가서 잘애기해봐 알겠습니다. 나가봐


작가의말

픽션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마신의심장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상완결 하준비중 21.05.21 9 0 -
47 1990 21.05.18 8 0 8쪽
46 피를마시며~ 21.05.14 14 0 7쪽
45 1990 21.05.12 17 0 7쪽
44 마신의심장 21.05.11 29 0 7쪽
43 10년후,, 21.05.10 31 0 7쪽
42 승자와패자 1권 +1 21.05.10 29 0 7쪽
41 칼끝은 항상 심장으로 21.05.08 26 1 8쪽
40 1990 +1 21.05.06 24 1 7쪽
39 1999 21.05.05 25 1 7쪽
38 여왕페하 이러다 경제 무너집니다 21.05.04 26 1 7쪽
37 1909 21.05.03 21 1 7쪽
36 1990 21.05.02 19 1 7쪽
35 1990 21.05.01 29 0 9쪽
34 1990 21.04.30 21 0 7쪽
» 1999 21.04.30 21 0 8쪽
32 199999 21.04.29 31 0 8쪽
31 1989 21.04.27 33 0 10쪽
30 1990 21.04.26 30 0 7쪽
29 거침없이 살아간다고해도~ 21.04.23 21 0 7쪽
28 1990 21.04.22 24 0 11쪽
27 1990 21.04.21 20 0 9쪽
26 1990 21.04.21 21 0 7쪽
25 1768 21.04.20 20 0 9쪽
24 0911 21.04.19 22 0 7쪽
23 1990 21.04.19 19 0 7쪽
22 언제까지 이대로 당하기만 할까? 21.04.19 26 0 9쪽
21 화성 ? 싸이코페스, 일까 아니면 이상자 일까 21.04.18 26 0 8쪽
20 1990 21.04.18 29 0 7쪽
19 은퇴 했는데. 왜 나를 못잡아 않달이야. 21.04.17 60 0 9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ggda30'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