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노처녀 천마의 데릴사위가 ...

웹소설 > 일반연재 > 무협, 퓨전

연재 주기
나선羅禪 아카데미 작가
작품등록일 :
2021.07.26 10:03
최근연재일 :
2021.08.28 20:00
연재수 :
34 회
조회수 :
77,181
추천수 :
1,530
글자수 :
196,473

제갈세가가 마교에 정벌된 지도 어언 10여년.
출세를 위해 천마 뒤를 닦아주다 드디어 천마전에 입성했다.

“이제부터 넌 내 남편이다.”

....... 천마 딸이 대신 나왔을 때부터 알아챘어야 했는데.
내게 뭔가 큰일이 일어난 것 같다.


노처녀 천마의 데릴사위가 되었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금일 연재는 오후 8시입니다 21.08.28 52 0 -
공지 이번 주 토요일에 한번 더 찾아뵙고 마무리 하겠습니다. +5 21.08.26 159 0 -
공지 금일은 휴재입니다 + 이후 연재에 대하여 +2 21.08.25 110 0 -
공지 수정안내[13:44] / 012. 처음은 역시 실전이지(1) 21.08.22 45 0 -
공지 수정안내[14:09] / 009. 매화는 시들고, 청포는 해졌구나(2) 21.08.16 64 0 -
공지 후원금 감사합니다(21.08.24[화] 추가) 21.08.08 108 0 -
공지 [연재시간 확정] 매일 오후 1시 25분에 올라옵니다. 21.07.30 1,670 0 -
34 013. 파죽지세가 뭔지 보여주마(2) +1 21.08.28 553 12 11쪽
33 013. 파죽지세가 뭔지 보여주마(1) +3 21.08.26 686 15 11쪽
32 012. 처음은 역시 실전이지(3) +4 21.08.24 1,090 21 12쪽
31 012. 처음은 역시 실전이지(2) +1 21.08.23 1,430 15 12쪽
30 012. 처음은 역시 실전이지(1)[수정] +3 21.08.22 1,685 25 13쪽
29 011. 싸울 준비를 갖추다(2) +3 21.08.21 1,686 30 14쪽
28 011. 싸울 준비를 갖추다(1) +1 21.08.20 1,719 29 13쪽
27 010. 무인은 말보다 몸으로 통한다(3) +3 21.08.19 1,749 31 15쪽
26 010. 무인은 말보다 몸으로 통한다(2) +1 21.08.18 1,772 37 13쪽
25 010. 무인은 말보다 몸으로 통한다(1) +3 21.08.17 1,840 32 12쪽
24 009. 매화는 시들고, 청포는 해졌구나(2)[수정] +5 21.08.16 1,869 35 17쪽
23 009. 매화는 시들고, 청포는 해졌구나(1) +3 21.08.15 1,910 30 13쪽
22 008. 누가 더 미친놈인가(3) +3 21.08.14 1,906 39 12쪽
21 008. 누가 더 미친놈인가(2) +5 21.08.13 1,912 38 12쪽
20 008. 누가 더 미친놈인가(1) +1 21.08.12 1,960 32 13쪽
19 007. 천마신공을 얻다(2) +1 21.08.11 2,030 39 12쪽
18 007. 천마신공을 얻다(1) +2 21.08.10 2,032 45 13쪽
17 006. 생사투로 판을 뒤집다(3) +3 21.08.09 1,949 45 14쪽
16 006. 생사투로 판을 뒤집다(2) +6 21.08.08 1,948 41 11쪽
15 006. 생사투로 판을 뒤집다(1) +4 21.08.07 1,954 44 12쪽
14 005. 누구의 소문이 탐스러운가(3) +1 21.08.06 1,985 41 12쪽
13 005. 누구의 소문이 탐스러운가(2) +1 21.08.05 2,030 45 12쪽
12 005. 누구의 소문이 탐스러운가(1) +3 21.08.04 2,147 45 13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나선羅禪'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