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대충 캠핑카로 이세계 여행...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퓨전

연재 주기
페이소 아카데미 작가
작품등록일 :
2021.12.15 21:23
최근연재일 :
2022.01.29 10:20
연재수 :
42 회
조회수 :
54,240
추천수 :
1,705
글자수 :
255,412

작성
21.12.20 03:18
조회
3,345
추천
124
글자
2쪽

0. 대충 이세계로 넘어왔다.

DUMMY

0. 대충 이세계로 넘어왔다.



그럴때가 있다.


안 좋은 일들이 한번에 겹치고 겹쳐서 더이상 감당이 되지 않아 다 버리고 싶을 때


많은 사람들이 그 순간을 이겨내고 다시 일상을 살아가지만 반대로 또 많은 사람들은 그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잡고 있던 끈을 놓아버린다.


그리고 나는 후자였다



* * *



"......라는 마음이었는데 말이지...."



밤 하늘에 떠 있는 두 개의 달


그 달을 배경 삼아 멀리서 날아가고 있는 커다란 새... 라고 해야 하나?


하여간 그 새 입에서 불이 뿜어지는 것을 보고 난 이후에야 난 상황이 정리됐다.



"이거 그건가? 트럭에 치여서 이세계로 넘어가는 그런거?"



그러고 보니 이곳에 오기 바로 직전에 이상한 트럭과 사고가 있긴 했었다.


지금도 내가 타고 있던 캠핑카를 향해 돌진해 오는 대형 트럭의 기억이 아주 선명하네



"역시 그걸로 이 세계로 넘어온 건가? 저거랑 같이?"



내 뒤에는 조금전까지 내가 운전하고 있던 나의 유일한 재산인 캠핑카가 서 있었다.


그런데 보통 이런 이세계 물은 환생을 해서 넘어가거나 당사자 본인만 맨 몸뚱어리로 넘어가는게 클리셰 아닌가?


이건 아무리 봐도 너무 통이 큰 전이인데



"캠핑카까지가 나 인걸로 쳐주는 거냐? 뭐 나야 고맙지. 어차피 저쪽 세계에서는 더 이상 미련도 없고"



미련은 커녕 증오만 남은 곳이다.


부모님 사고 이후로 남아 있는 친척들과 지인들은 말할 것도 없고 공권력을 가진 모든 이들에게 치가 떨리는 대우를 받았던 덕에 저쪽을 향해서 오줌도 누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


할 수만 있다면 핵 폭탄을 다량 투입하고 싶을 정도니까



"뭐, 그럼 잘 됐네. 마침, 캠핑카도 있겠다. 이제부터 이쪽에서 살아볼까"



그렇게 내 이세계 생활은 시작됐다.


작가의말

안녕하세요


아래나 참가 작품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39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대충 캠핑카로 이세계 여행하는 소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연중공지입니다 22.02.05 147 0 -
공지 연재 시간은 평일 8:20입니다 +1 21.12.20 861 0 -
42 41. 대충 개구리 사슬 스토리 +1 22.01.29 486 33 13쪽
41 40. 대충 양서류 피부 파래지는 스토리 +2 22.01.28 578 34 15쪽
40 39. 대충 도마뱀도 뛰고 개구리도 뛰는 스토리 +5 22.01.27 660 34 15쪽
39 38. 대충 폭주하는 하피 스토리 +5 22.01.26 685 31 15쪽
38 37. 대충 호빗들의 노조 스토리 +1 22.01.25 728 31 13쪽
37 36. 대충 산삼 파는 스토리 +2 22.01.24 753 28 17쪽
36 35. 대충 도라지만도 못한 산삼 스토리 +3 22.01.23 785 29 15쪽
35 34. 대충 소가 산삼 먹는 스토리 +2 22.01.22 794 34 13쪽
34 33. 대충 잠깐의 휴식 같은 스토리 +1 22.01.21 858 30 13쪽
33 32. 대충 설탕으로 거래하는 스토리 +1 22.01.20 862 27 14쪽
32 31. 대충 인간이든 호빗이든 때려서 교육하는 스토리 +1 22.01.19 817 32 15쪽
31 30. 대충 이세계 인간을 만난 스토리 22.01.18 841 29 16쪽
30 29. 대충 물 때문에 근손실이 오는 스토리 22.01.17 838 31 16쪽
29 28. 대충 거지 새끼들이 몰려오는 스토리 +3 22.01.16 891 32 16쪽
28 27. 대충 자꾸 불청객이 자꾸 찾아오는 스토리 +7 22.01.15 898 35 14쪽
27 26. 대충 세스코 된 스토리 +3 22.01.14 929 29 15쪽
26 25. 대충 설정과 멘탈이 붕괴되는 스토리 +7 22.01.13 955 36 14쪽
25 24. 대충 오늘도 평화로운 마을 스토리 +5 22.01.12 997 38 14쪽
24 23. 대충 이종족 커플매니저 된 스토리 +1 22.01.11 1,038 34 13쪽
23 22. 대충 마을을 결국 만든 스토리 +3 22.01.10 1,098 35 12쪽
22 21. 대충 엘프들이 돌아온 스토리 +1 22.01.09 1,134 37 14쪽
21 20. 대충 장모님의 마을에 찾아간 스토리 +1 22.01.08 1,155 37 14쪽
20 19. 대충 일본 만화가 옳았던 스토리 +5 22.01.07 1,156 33 14쪽
19 18. 대충 이세계 엘프가 이상한 스토리 +2 22.01.06 1,167 36 13쪽
18 17. 대충 드디어 나타날 게 나타난 스토리 +2 22.01.05 1,172 37 13쪽
17 16. 대충 물이 필요한 스토리 22.01.04 1,177 40 13쪽
16 15. 대충 치과 치료한 스토리 22.01.03 1,232 38 11쪽
15 14. 대충 영화 속으로 빙의한 스토리 +3 22.01.02 1,330 37 14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