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다크 판타지 속 3번째 기사...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퓨전

공모전참가작

구릉구
작품등록일 :
2022.05.14 04:19
최근연재일 :
2022.05.20 01:27
연재수 :
3 회
조회수 :
121
추천수 :
12
글자수 :
10,150

작성
22.05.14 04:21
조회
50
추천
3
글자
2쪽

프롤로그. prologue

DUMMY

기사 레오너드(Leonard).


그는 선천적으로 무골의 기질을 타고났다. 갓난아이 시절, 남들이 기어다닐 때 그는 이미 두 다리로 땅을 딛고 일어설 수 있었다.


찬란한 어미의 모유 대신 걸죽한 군마의 젖을 먹고자란 레오너드.


그는 군마가 키운 자식이자 초원의 아들이었다.


그의 나이 10세. 그의 키는 이미 성인 남성과 한 뼘 정도의 차이를 벌리고 있었으며.


그의 체격은 이미 기사라고 불리는 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단 7년. 7년이라는 시간에 그는 제국 제일의 기사라고 불렸다.


세상 사람들은 오히려 늦은감이 있었다고 그를 치켜세웠으며 그를 위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왜냐하면 그가 세운 신화적인 업적은 이루 말 할 수 없었기 때문.


악마를 양손으로 찢어발기고 드래곤을 한 합에 베어가르는 멸악의 기사.


푸른 초원을 내달리며 잡스러운 괴물들을 양단하는 자유의 기사.


그는 불세출의 영웅이오, 멸망해 가는 세계의 구원자였다.


기사 레오너드는 분명 이 세계의 구원자였다.


'왜냐하면....나의 걸작이었으니까.'


자신의 100번째 캐릭터인 기사 레오너드.


그는 선대 캐릭터들의 피가 쌓아올린 자신의 찬란한 결과물이었으며 컴퓨터 그래픽이었다.


다크 판타지 게임 속의 캐릭터.


극악의 난이도를 자랑하던 그 게임은 죽으면 특성 한 가지를 다음 캐릭터에게 이전 시킬 수 있었다.


그래서 99번의 실패 끝에 탄생한 것이 기사 레오너드였다.


자신의 100번째 기사이자 이 세계의 유일하게 구원할 영웅.


분명 그랬었다.


"살...살려주시오!!"


"미안하네. 부디 프레아 신께 그대의 영혼이 기거할 수 있도록."


서걱-


목을 반듯하게 쳐낸 남자는 고운 이마를 찌푸리고는 하늘을 바라보았다.


분명 아침인데도 거무죽죽한 하늘이 그를 반기고 있었다.


이 세계에 온 지 벌써 3년. 자신이 하던 다크 판타지 게임 속에 들어왔다.


그것도 자신의 3번째 캐릭터에.


100번째 기사 레오너드는 없다.


3번째 기사 에반만 있을 뿐.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다크 판타지 속 3번째 기사가 되었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비정기 연재. 22.05.16 23 0 -
3 어둠의 시대 (2). 22.05.20 26 3 10쪽
2 어둠의 시대 (1). +2 22.05.15 44 6 10쪽
» 프롤로그. prologue 22.05.14 50 3 2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