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에로게임 엔딩을 보지못해 ...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게임

공모전참가작

차욤뮈소
작품등록일 :
2022.05.21 22:41
최근연재일 :
2022.06.19 03:42
연재수 :
30 회
조회수 :
573
추천수 :
89
글자수 :
126,476

여기 한창 유행하는 에로게임을 단 한 번의 H씬도 보지 않고 공략하는 남성이 있다.
그의 이름은 코바시가와 타케루. 누구도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그는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사놓고 방치해 둔 에로게임 '라스트 퀘스트'를 플레이한다.
게임 속 여주인공인 오기노 마나는 그런 타케루에게 한 가지 대사를 통해 용기를 주게 되고, 마녀의 저주를 짊어진 마나의 소망을 들어주기 위해서 타케루는 단 한 번의 H씬도 보지 않고 해피엔딩을 볼 것을 다짐한다.
하지만--
"코바시가와 타케루. 나이 18세. 음침한 눈에 짙은 다크서클. 음. 틀림없는 것 같네."
엔딩을 눈앞에 두고 타케루는 '라스트 퀘스트'를 클리어 하지 못한 채 과로로 생을 마감한다. 그런 타케루의 눈앞에 나타난 수수께끼의 인물. 소녀는 좌절하는 타케루에게 오기노 마나가 있는 세계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한 가지 제안을 한다.
게임에서는 이루어주지 못했던 마나의 소망을 들어주기 위해 망설임없이 제안을 받아들이고 에로게임 '라스트 퀘스트'의 세계에서 살아가게 된 타케루.
과연 그녀는 오기노 마나의 소망을 들어주고 해피엔딩을 함께 지켜 볼 수 있을까.


에로게임 엔딩을 보지못해 이세계에 찾아왔습니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이전 작품을 마무리짓고 돌아오겠습니다. 22.06.20 12 0 -
30 신뢰와 업적의 차이 22.06.19 2 0 10쪽
29 움직이기 시작한 이교도 22.06.18 3 0 9쪽
28 그 주인공의 일상은 아픔뿐이었다 22.06.17 6 0 9쪽
27 마침내 두 사람은 그 기사의 사망 소식을 듣게되었다 22.06.16 5 0 10쪽
26 그 주인공도 히로인도 결국은 두려움을 느끼는 인간이었다 22.06.15 7 0 9쪽
25 그 주인공은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강해지기로 한다 22.06.14 5 0 10쪽
24 그 히로인은 주인공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강했다 22.06.13 5 0 9쪽
23 작전 개시 22.06.12 5 0 9쪽
22 그 주인공은 처음으로 눈앞에서 사람이 죽는 모습을 보았다 22.06.12 6 0 9쪽
21 결성! 아인 구출 동맹! 22.06.11 6 1 9쪽
20 엘든 포레스트 국가의 두 장로와 마주치다 22.06.11 6 1 9쪽
19 그 용감했던 기사는 세상에서 가장 잔인하게 살해당했다 22.06.10 5 0 9쪽
18 예상치 못했던 이교도의 접촉 22.06.09 6 0 9쪽
17 마녀의 싸움은 이세계에 재앙을 부른다 22.06.08 6 0 9쪽
16 그 주인공은 변해버린 히로인의 모습에 굳어버렸다 22.06.07 8 0 9쪽
15 그 여왕은 자신의 손으로 조국을 멸망시켰다 22.06.06 9 0 9쪽
14 그 히로인은 주인공을 지키기 위해서 타락했다 22.06.05 12 2 9쪽
13 히로인은 자신을 위해 노력하는 주인공을 위해서 다짐한다 22.06.04 13 2 10쪽
12 가끔은 주인공도 엑스트라에게 격려를 받는다 22.06.03 14 0 9쪽
11 마녀의 각인을 가진 마물을 쓰러뜨리다! +2 22.06.02 20 2 9쪽
10 마녀의 각인이 새겨진 마물 22.06.01 16 1 9쪽
9 죽음을 되돌리기 위한 댓가 22.05.31 16 1 10쪽
8 틀어진 계획과 복잡한 관계 22.05.30 17 1 9쪽
7 이 주인공은 히로인의 눈물을 보고 말았다 22.05.29 22 0 10쪽
6 이 여왕은 개미를 죽일 때도 대포를 쏩니다 22.05.28 28 1 9쪽
5 거부할 수 없는 협박 22.05.27 32 3 10쪽
4 여왕을 알현하다 22.05.26 50 10 10쪽
3 그 에로게임 속 현실은 게임보다 훨씬 잔인했다 22.05.25 48 13 10쪽
2 그 에로게임의 여주인공은 너무도 상냥했다 22.05.22 72 21 10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