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선독점 침술 끝판왕 읍내 한의사

유료웹소설 > 연재 > 현대판타지, 드라마

공모전참가작 새글 유료

연재 주기
햄버그
작품등록일 :
2022.07.18 18:00
최근연재일 :
2022.09.30 22:00
연재수 :
101 회
조회수 :
1,347,362
추천수 :
36,051
글자수 :
565,269
2022특선_침술 끝판왕 읍내 한의사

일괄 구매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구매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구매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일괄 대여하기
현재 연재되어 있는 편을 일괄 대여합니다.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선택 대여하기
선택 구매, 대여 시 작품 할인 이벤트 적용이 되지 않습니다. ※이미 구매/대여한 편은 제외됩니다.

결과

구매 예정 금액

0G
( 0원 )

0
보유 골드

0골드

구매 후 잔액

0G

*보유 골드가 부족합니다.

  • 꼭 확인해 주세요.
    • - 구매하신 작품은 유료약관 제16조 [사용기간 등]에 의거하여 서비스가 중단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를 구매/대여 후 열람한 시점부터 취소가 불가능하며, 열람하지 않은 콘텐츠는 구매/
        대여일로부터 7일 이내 취소 신청이 가능합니다.
    • - 단, 대여의 경우 대여기간이 만료되면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이벤트 행사가 진행중인 콘텐츠를 구매/대여한 경우 각 이벤트 조건에 따라 취소가 불가능할
        수 있습니다.
    • - 콘텐츠 제공자의 의사에 따라 판매가가 변경될 수 있으며, 콘텐츠의 가격변경을 이유로 한
        구매취소는 불가능합니다.
  • 구매 취소 안내
    • - 일회성 콘텐츠이므로 구매/대여 후 열람하신 시점부터 구매/대여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 단, 사용하지 않은 구매/대여 편은 구매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시 취소가 가능합니다.
    • - 일괄 혹은 묶음 구매/대여를 한 경우, 한 편이라도 열람 시 나머지 편 또한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 대여 안내
    • - 대여 기간 : 대여 시부터 편당 1일, 최대 90편 이상 90일

내용

닫기

Comment ' 17

  • 작성자
    Lv.26 3258ok
    작성일
    22.05.27 08:26
    No. 1

    제목에 회차도 써 주세요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세비허
    작성일
    22.06.03 05:10
    No. 2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난의향기
    작성일
    22.06.03 16:39
    No. 3

    점점 숙달...
    다음 편으로.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보람이맘
    작성일
    22.06.07 00:24
    No. 4

    잘보고갑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풍뢰전사
    작성일
    22.06.16 18:14
    No. 5
  • 작성자
    Lv.87 묘한인연
    작성일
    22.06.22 13:34
    No. 6

    장간호원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8 햄버그
    작성일
    22.06.22 13:46
    No. 7

    감사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99 물물방울
    작성일
    22.06.25 17:56
    No. 8

    노력해서 실력을 늘리는군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musado01..
    작성일
    22.06.27 20:59
    No. 9

    잘 보고 갑니다.

    건 필 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63 환상요
    작성일
    22.06.30 15:12
    No. 10

    중심상권이 1킬로면 너무 짧은것 같네요 제가 전국에서 손꼽히는 작은 읍내에 사는데 그래도 관통하는 대로가 한 2키로는 넘어요

    찬성: 1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38 햄버그
    작성일
    22.06.30 15:51
    No. 11

    그런가요. 2km로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2 g548
    작성일
    22.07.10 12:23
    No. 12

    안면마비는 신경이 죽은거라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함
    신경과에가서 약을받고 한의원가서 침치료를 병행하면
    30~45일내외로 치료됩니다 단 중풍일때는 수술적치료가 필요할수도있음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26 VTLMA
    작성일
    22.07.10 15:20
    No. 13

    침은 이삼일 간격으로 맞아야 한다고 들었는데..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푸른평원
    작성일
    22.07.10 22:50
    No. 14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Personacon aikido0
    작성일
    22.07.11 21:28
    No. 15

    외롭더라도 혼자 사는게 요즘 시대에 나을지도 모르겠다.
    퐁퐁남 소리 여럿 듣는데, 심지어 한의원 할아버지도 퐁퐁남 이었네.
    요새는 페미니 뭐니해서 양성평등을 주장하지만,
    그게 아니다. 과거 부터 불평등하게 당해왔으니 이제
    역으로 남성을 차별하자 라고 대놓고 차별하면서
    입으로는 양성평등이라고 대의명분을 깔아놓는게 페미들이다.
    한표라도 표심에 영향받는 정치권에서는 아주 스윗하게
    약자를 돌본다는 명분으로 여성을 떠받들고 있다.

    솔직히 말해, 스스로 약자를 주장하고 약자를 위해 배려하는 법을 강제하는게 무슨 평등이고, 무슨 약자인지 모르겠다. 약자는 도리어 남성 아닌가?
    유교적 사상으로 남성이 가정을 책임지고 돈벌어 오는 기계가 되어야 한다. 의무와 책임은 있고 존경과 대우는 없다. 자유는 여성만이 누리는게 당연하다고 페미들은 주장하고, 이런 말 하는것 자체도 멸시와 비아냥 거리는 조롱의 대상이 된다.
    약자가 멸시하고 조롱하고 한남이라 멸칭하고 심지어는 구타하다가 말리려 손을 잡으면 성폭행으로 만드는데
    이게 약자인가? 약자를 명분으로 한, 양의탈을 쓴 최강자들이다.
    어떻게든 남성을 깍아내리고 자존감을 없애고 정치질하고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는 주의가 한국의 페미니즘이다.

    타국의 페미니즘은 모르겠다.
    우크라이나 페미가 자국 군대를 비웃고 멸시하고 비난하는지 모르겠다. 한국은 여성들이 군대와 군인을
    살인자라고 비난한다. 무장공비 사살한 군인을 살인자라고 비난하기에, 전쟁시 주적을 사살하는것은 살인이 아니고 영웅이고 훈장감이다 라고 댓글다니
    북한의 주적은 미국이고 한군이 아니란다.

    페미라는 사이비 종교에 빠지면,
    극단적 피해주의 여성우월 남성혐오증'에 걸린다

    찬성: 2 | 반대: 1

  • 작성자
    Lv.45 우치뿌붕
    작성일
    22.07.12 02:25
    No. 16

    박경순 아줌마 한의사 모성애 자극해서 아나스타샤~가즈아!!!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43 moonjgo3..
    작성일
    22.07.12 21:46
    No. 17

    저정도하는데 9퍼면 100퍼채우면 침하나 퓩하면 죽은사람도 묘지뚫고 나오겠네

    찬성: 2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목록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