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독점 피폐물인 줄 알았다.

웹소설 > 자유연재 > 로맨스, 판타지

새글

연재 주기
간백
작품등록일 :
2023.01.02 11:15
최근연재일 :
2023.02.02 12:00
연재수 :
64 회
조회수 :
620
추천수 :
0
글자수 :
399,422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잘나가던 회사원이던 나. 야근과 철야가 싫어서 퇴사를 한다. 다시 취직을 할까? 공시를 할까 고민하면서 세월만 보내고 있던 차에 우연히 보게 된 피폐물 소설이 있었다. [룬의 저주] 뭔가 그럴듯하면서도 미스테리어스해 보이는 제목에 이끌려 보게된 소설은, 19금 피폐물이었다.
스토리전개도 거의 없이 그저 남주가 여주를 신나게 굴린다. 그나마 곁가지로 나오는 엑스트라 커플에 공감해가며 19금 씬 위주로 섭렵해나가던 중 작가는 가장 인기 있던 엑스트라커플을 죽여버렸다.
뒷이야기가 너무 궁금했지만, 또 그만큼 빡이 쳤다. 이 소설에서 얘네들이 죽어버리면 뒷 수습이 안된다.
너무 화가 나서 작가를 비난하는 댓글을 달고 잠이 들었는데, 어라? 빙의해 버렸네?
이제부턴 내가 여주가 되는건가? 하면서 좋아하고 있었는데....그냥 엑스트라.
피폐물 소설에서 엑스트라가 무슨 의미가 있나? 그냥 죽음이나 피해보자는 생각으로 살아가는데..
이거 피폐물이야 영지물이야?
지구에서든 로판에서든 야근, 철야하는 건 똑같다...내 인생이 그렇지 뭐..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일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푼수끼 가득한 여주가 자꾸 따라다닌다.
순애보의 상징이었던 남편은 나를 아내로 보는 게 아니라 딸로 보는 것 같다.

이걸 어쩌지?


피폐물인 줄 알았다.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64 064. NEW 17시간 전 2 0 14쪽
63 063. NEW 23시간 전 5 0 14쪽
62 062. 23.02.01 6 0 13쪽
61 061. 23.02.01 7 0 16쪽
60 060. 23.01.31 6 0 16쪽
59 059. 23.01.31 8 0 15쪽
58 058. 23.01.30 6 0 15쪽
57 057. 23.01.30 7 0 13쪽
56 056. 23.01.29 7 0 13쪽
55 055. 23.01.29 8 0 14쪽
54 054. 23.01.28 7 0 13쪽
53 053. 23.01.28 7 0 13쪽
52 052. 23.01.27 9 0 14쪽
51 051. 23.01.27 9 0 14쪽
50 050. 23.01.26 7 0 14쪽
49 049. 23.01.26 9 0 13쪽
48 048. 23.01.25 8 0 14쪽
47 047. 23.01.25 10 0 14쪽
46 046. 23.01.24 9 0 14쪽
45 045. 23.01.24 8 0 14쪽
44 044. 23.01.23 9 0 14쪽
43 043 23.01.23 9 0 14쪽
42 042. 23.01.22 8 0 15쪽
41 041. 23.01.22 9 0 15쪽
40 040. 23.01.21 8 0 15쪽
39 039. 23.01.21 8 0 14쪽
38 038. 23.01.20 7 0 15쪽
37 037. 23.01.20 9 0 14쪽
36 036. 23.01.19 9 0 14쪽
35 035. 23.01.19 9 0 13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