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막노동꾼이 너무 강함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퓨전

완결

우송(友松)
작품등록일 :
2023.01.16 00:52
최근연재일 :
2023.03.30 23:00
연재수 :
77 회
조회수 :
138,664
추천수 :
3,477
글자수 :
437,893

작성
23.03.29 23:00
조회
182
추천
10
글자
13쪽

제1구역 천계 (3)

DUMMY

76화


미카엘은 처음 등장 때와는 달리 표정이 굳어있었다.

대천사 미카엘

천사들의 최고 지휘관 미카엘과 남은 다섯 명의 대천사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었다.


“아까 그 기세는 어디 갔냐? 크크큭.”


[이유가 뭐지? 왜 인간이 천계를 공격하냐는 말이다!]


“설명하기 귀찮으니 루시퍼, 네가 설명해라.”


[알겠습니다. 마왕님은 마계와 천계를 정복하신 후 신계에 도전하고 싶어 하신다.]


[신계?]


“그래. 천계와 마계가 나뉘고 인간계인 제3구역을 누가 나눠놓은 것 같냐? 그리고 왜 서로의 영역을 끊임없이 침범하고 싸우고를 반복하는 거 같냐? 그 이상의 존재가 있기 때문이다. 우린 신계의 신들의 장난감에 불과한 거지.”


미카엘은 반박할 수 없었다.

천계가 마계를 공격했던 이유, 마계를 공격하기 위해 제3구역으로 영역 확장을 하려던 이유.

바로 신계에 도전하기 위해서였다.

미카엘에게도 신계는 까마득히 멀고도 먼 영역이었다.


“내가 이뤄주겠다.”


[뭘 이뤄준다는 거지?]


“죽고 죽이는 나선에서 벗어나게 해주겠다는 말이지.”


[...]


“천사는 왜 악마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었지? 악마도 마찬가지다. 악마는 왜 천사를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었지? 그로 인해 피해를 고스란히 받는 건 인간이었다. 아까 미카엘 네놈이 그랬지. 인간 따위라고. 인간은 태초부터 약한 존재로 태어나 천사와 악마들의 이유 없는 공격을 받아야만 했지.”


[그건 인간을 지키기 위함이었다.]


“헛소리 지껄이지 마라. 인간을 지켜준다는 명목으로 마계에 대항하기 위함이 아니었나?”


[... 어떻게 인간이 그걸 다 알고 있는 거지?]


“인간은 눈 뜨고 당하기만 할 줄 알았냐? 얘기가 길었다. 너희들에게 선택지를 주겠다. 나를 따를 것이냐, 아니냐만 선택해라.”


다섯 명의 대천사들은 미카엘만을 바라보고 있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미카엘님..]


[크흠..]


미카엘은 깊은 고민에 잠겼다.

이미 우연의 무위를 본 미카엘은 자신을 희생한다고 해도 나머지 대천사들을 지킬 자신이 없었다.


[나의 선택에 따르겠는가? 천사들이여.]


[따르겠습니다. 우리들의 사령관은 미카엘님입니다.]


[알겠다.]


미카엘은 다시 우연을 향해 돌아섰다.


[우리가 인간인 널 따르면 우리는 어떻게 되지?]


“봐서 알겠지만, 마계 군주들도 나를 따르고 있다. 정신지배 따위를 당하진 않았지.”


[우리엘은 그럼 어떻게 할 건가?]


“마기 추출!”


우연이 우리엘을 향해 마기 추출을 시전하자 우리엘의 정신이 돌아왔다.


[미카엘님?]


[이제 정신이 드는가 우리엘?]


[제가 설마 미카엘님을 공격한건 아니겠죠?]


[괜찮다.]


[크흑.]


“자, 이제 선택의 시간이다.”


[우리 대천사들도 인간인 너를 따르겠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인간인 네가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는지 보고 싶군.]


“그래. 현명한 선택이다. 빠르게 가도록 하지. 혼 추출!”


우연이 손을 뻗자 대천사들의 혼이 대천사들의 몸을 빠져나와 우연에게로 향했다.


띠링


[천계를 통일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천군]의 업적을 달성했습니다.]

[보상 – 무한한 천기]


띠링


[천계와 마계를 모두 통일하는 위대한 업적을 달성했습니다.]

[천마왕에 등극한 최초의 플레이어입니다.]

[차원 이동으로 갈 수 있는 장소가 추가됩니다.]

[신계와 명계를 출입할 수 있는 최초의 플레이어가 되었습니다.]


[보상 – 천마왕의 방어구 세트]

[천마왕에 등극하여 무기가 진화합니다.]

[[멸]이 [극멸]로 진화에 성공했습니다.]


그오오오오오오오


천사들의 혼을 받아들이자 상태창이 요란하게 나타났다.


“천마왕? 역시 신계만 있는 게 아니었네. 명계라니..”


우연이 말을 마치자 천계의 하늘에서 또 한 번 진동이 시작되었다.

천계의 하늘이 갈라지고 정체 모를 두 명의 사내가 등장했다.


[천계와 마계를 통일한 인물이 나타났군.]


“누구냐?”


[크크큭. 뭐야? 인간이잖아?]


[이례적인 일이군. 인간이라.. 우리는 신계의 사자들이다. 경외를 표하라.]


“경외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우연이 두 사내를 향해 [극멸]을 휘둘렀다.


쐐애애애애애액


[호오. 잔재주를 부리는구나.]


콰앙!


극멸의 검기가 두 사내에게 닿자 두 사내의 얼굴이 일그러졌다.


[뭐, 뭐지?]


“당황했냐? 크큭.”


[어떻게 이런 기운을 낼 수 있는 거지?]


“내 발로 찾아갈 거니까 조용히 돌아가라.”


두 사내는 당황했다.

대천사인 미카엘조차도 신계의 사자에게는 털끝 하나도 건드릴 수 없었다.


[다시 찾아오겠다. 인간. 널 기억하고 있도록 하지.]


“신계의 사자도 별것 없네. 크큭. 도망가는 꼴 하고는.”


[방금 뭐라고 했느냐?]


두 사내중 한 명이 우연을 향해 검기를 날렸다.

우연은 사내의 검기를 가볍게 피하며 검기를 날린 사내에게 쇄도했다.




순식간에 머리를 붙잡힌 사내는 저항할 수 없었다.


“조용히 가라고 했지? 이건 내 말을 어긴 대가다. 혼 추출!”


슈우우우우욱


사내의 혼이 사내의 몸을 빠져나왔다.


[당장 그만둬라!]


나머지 한 명의 사내가 소리쳤다.


“너도 뒈지기 싫으면 입 다물고 있어라.”


우연이 엄청난 살기를 뿜자 사내의 입이 닫혔다.


“신계 사자의 혼은 얼마나 쓸만한지 한 번 볼까? 크큭.”


우연은 인벤토리에 들어온 신계 사자의 혼을 꺼냈다.


“저 녀석을 죽여라.”


[충!]


우연의 부하가 된 신계의 사자는 함께 온 나머지 한 명의 사자를 향해 쇄도했다.


챙챙챙챙


[이게 뭐 하는 짓이냐!]


[주인님의 명을 따를 뿐이다.]


대천사들과 마계 군주들은 얼굴에 미소를 띠며 구경하고 있었다.


[신계 사자들을 마치 장난감을 다루듯 다루는 사내라니..]


미카엘이 입을 열자 옆에서 루시퍼가 입을 열었다.


[나도 마왕님의 능력을 알다가도 모르겠다. 300년 동안 지속해오던 마계 내전을 단 하루 만에 정리하셨으니.]


[뭐라고? 하루 만에?]


[그래. 천계도 마찬가지 아닌가? 우리가 이곳에 온 건 바로 오늘이다.]


[...]


“지루하다. 얼른 결착을 내라.”


[충!]


우연이 신계의 사자에게 천마기를 주입했고, 우연의 혼이 된 신계의 사자는 단숨에 눈앞에 있는 동료의 목을 베었다.


“끝났군. 들어와라.”


[알겠습니다.]


우연은 천계의 결투장에 자신의 혼을 모두 꺼냈다.


“나는 천계와 마계를 통일해서 천마왕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천마왕. 역시 대단하십니다. 마스터.]


해골왕이 손뼉을 치며 말했다.


“고맙다. 마물의 왕.”


우연이 마물의 왕이라는 단어를 입에 올리자 마계 군주들이 해골왕을 노려봤다.


[뭘 쳐다봐. 내가 너희들보다 선배라고!]


“그래. 해골왕은 내가 판타지아에 온 후부터 쭉 함께해왔지. 너희들끼리 싸워서 서열을 가리라고 하고 싶지만, 너희들의 서열은 의미가 없다. 그 말인즉 가진 힘에 관계없이 수평적인 관계를 유지하라는 말이다.”


[알겠습니다!]


모든 혼이 우렁찬 목소리로 대답했다.


“나는 신계로 바로 가지 않을 것이다. 천마왕이 되면서 신계를 포함한 명계라는 곳에도 출입이 가능해졌다.”


미카엘이 우연의 말에 대답했다.


[명계 말입니까?]


“그래. 명계. 나는 명계로 먼저 갈 것이다.”


[언제 가실 생각입니까?]


“지금 바로 간다. 다들 들어와라.”


우연은 혼들을 인벤토리로 불러들였고, 차원 이동 스킬을 사용해 명계에 진입했다.


[명계에 진입한 최초의 플레이어입니다.]


“이곳이 명계인가?”


죽은 자들이 가는 곳인 명계

우연은 명계에서 찾고 싶은 사람들이 있었다.

스무살의 우연을 홀로 남겨두고 떠나신 분들.

우연의 부모님이었다.


그오오오오오


우연이 명계에 발을 들이자마자 누군가 우연에게 다가왔다.


[어째서 인간이 명계에 발을 들인 거지?]


“이곳에 올 자격이 되어서 왔다.”


[올 자격이라. 그게 뭐지?]


“나는 천계와 마계를 통일했다.”


[뭐라고? 인간이 천계와 마계를 통일했다는 말인가?]


“그래. 넌 누구지?”


[난 명계 출입을 담당하는 켈벡이다.]


“찾고 싶은 인간이 두 명 있다.”


[이름을 말해라.]


우연은 자신의 부모님의 이름을 말했다.


[...]


켈벡의 몸이 떨리고 있었다.


“왜 그러지?”


[저, 정말 그 두 분이 너의 부모님이라는 말인가?]


“그래.”


[손을 내밀어 보아라.]


우연이 양손을 내밀자 켈벡이 우연의 손을 잡았다.


그오오오오오오


[마, 맞군. 그분들에게서 느껴지는 기운과 같아. 따라와라.]


우연은 켈벡을 따라서 명계의 출입문을 통과했다.


명계는 천계와 마계, 인간계에서 소멸한 존재들이 모이는 곳이다.

누군가는 죄업을 치르고 누군가는 현생에서의 성과를 인정받아 안락한 생활을 누리고 있는 곳이기도 했다.


켈벡을 뒤따라가는 우연을 본 명계인들은 일제히 우연을 향해 머리를 숙였다.

우연은 처음에는 자신의 기운에 눌려 머리를 숙이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여러 개의 워프 게이트를 통해 도착한 곳은 신전의 모습을 하고 있는 곳이었다.


[여기서부터는 혼자 가야 한다. 신전에 들어가면 네가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고맙다.”


켈벡은 우연의 말에 대꾸하지 않고 왔던 길을 되돌아갔다.

우연은 신전의 입구로 들어갔고, 신전을 지키는 병사들이 우연을 보자마자 머리를 숙였다.


“나는 우리 부모님을 찾으러 왔다.”


[제가 안내하겠습니다.]


병사들 중 한 명이 앞장섰고, 우연은 병사의 뒤를 따라갔다.


[들어가시지요.]


신전의 가장 안쪽에는 거대한 문이 하나 있었고, 우연이 문 앞에 도착하자 거대한 문이 양쪽으로 열렸다.

문이 양쪽으로 열리자 가장 안쪽에 앉아 있는 두 존재를 마주했다.

바로 우연의 부모님이었다.


“아버지! 어머니!”


[우연아!]


우연의 부모는 우연을 향해 걸어왔다.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거죠?”


[설명은 차차 해주도록 하마. 너라면 반드시 이곳까지 올 수 있을 줄 알았단다. 기특하다. 내 아들.]


우연의 아버지는 우연을 끌어안았다.

우연은 아버지의 품에 안겨 한참을 울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아버지의 품.

옆에서 우연의 어머니는 우연의 머리를 쓰다듬었다.


세 사람은 거대한 식탁에 둘러앉았고, 우연의 아버지가 손가락을 튕기자 우연이 좋아하는 음식들이 가득 차려졌다.


“명계에서 한식이라니. 특이하긴 하군요. 하하.”


[이곳은 안되는 게 없는 곳이지.]


“어디선가 들어본 말 같은데요.”


[그래. 네가 판타지아에 처음 들어올 때 들었던 말이겠지. 궁금한 게 많을 것이다.]


“예. 이곳에 부모님이 계신 이유가 가장 궁금해요.”


[우리는 명계를 다스리는 신이다.]


“신이요?”


[그래. 나도 원래는 신계에 있던 신이었지. 명계의 공주였던 네 어머니를 사랑하게 되었고, 결국 난 선택을 해야 했단다. 신계의 신 중 한 명이었던 내가 명계의 공주와 결혼하게 되자 신계는 명계를 호시탐탐 노려왔단다. 하지만 신들은 명계를 함부로 건드릴 수 없었지. 천계와 마계에서 쏟아져 오는 존재들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되었지.]


“신이었군요. 아버지가. 그럼 저는 어떻게 태어난 거죠?”


[천계와 마계에서 쏟아져 오는 존재들이 있었지만, 신계에 대적할 수 있는 존재는 찾을 수 없었단다. 결국 우리는 하나의 결정을 하게 된단다. 신계의 눈을 피할 수 있는 구역. 우연이 네가 판타지아로 오게 되었을 때 가장 처음 시작한 곳인 제3구역이었단다.]


“그럼 제가 개척자의 직업을 가지고 시작한 것도 모두 부모님 덕분인가요?”


[그렇단다. 우리는 늘 우연이 너를 지켜보고 있었단다. 우리가 세상을 떠난 후 어떻게 살았는지도 모두 지켜보고 있었지. 우연이 네가 개척자가 된 것이 우리가 설계한 것은 맞지만 그 이후로는 우연이 네 스스로 이뤄낸 업적이란다. 제3구역에서 신계에 도전할 수 있는 인물을 찾는 것이 우리의 목표였는데, 너는 시스템을 누구보다 잘 활용했지.]


“제 끈기는 부모님의 물려주신 거잖아요. 하하하.”


[기특하다. 내 아들. 네가 잘할 거라고 굳게 믿고 있었는데, 이렇게 빨리 이곳에 올 줄은 몰랐단다.]


“제가 이제 뭘 하면 되죠? 신계의 신들을 쳐부수면 되나요?”


[신들은 그리 호락호락한 존재들이 아니란다. 일단 계획을 세운 뒤에 다시 얘기해보자꾸나.]


“저는 늘 행동이 먼저였어요. 그래서 이곳까지 빠르게 올 수 있었던 거고요. 식사가 마치면 저는 바로 신계로 가겠습니다.”


[혼자 가겠단 말이냐?]


“저는 이제 혼자가 아니거든요.”


우연이 미소를 지으며 인벤토리에 있던 혼들을 모두 꺼냈다.


작가의말

.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전직 막노동꾼이 너무 강함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작품의 소제목을 모두 변경 했습니다. 23.02.17 192 0 -
공지 제목 변경 공지 [23. 3. 17] 4차 23.01.27 356 0 -
공지 연재시간 매일 오후 11:00 23.01.20 1,776 0 -
77 최종장 [完] +4 23.03.30 221 11 13쪽
» 제1구역 천계 (3) +1 23.03.29 183 10 13쪽
75 제1구역 천계 (2) +1 23.03.28 194 13 12쪽
74 제1구역 천계 (1) +1 23.03.27 203 12 13쪽
73 마왕 (2) +2 23.03.26 230 14 12쪽
72 마왕 (1) +1 23.03.25 249 16 13쪽
71 시련의 탑 마지막 층 +1 23.03.24 263 15 12쪽
70 배신 +1 23.03.23 266 15 12쪽
69 시련의 탑 70층 +1 23.03.22 264 18 13쪽
68 다섯 명의 천사 +1 23.03.21 289 17 12쪽
67 제2구역 초입 (2) +1 23.03.20 320 20 12쪽
66 제2구역 초입 (1) 23.03.19 355 20 12쪽
65 검은색 게이트 +1 23.03.18 392 21 12쪽
64 두 번째 총회 (2) +1 23.03.17 392 22 12쪽
63 두 번째 총회 (1) 23.03.16 427 21 12쪽
62 천계의 사도 +1 23.03.15 458 21 12쪽
61 계략 (3) 23.03.14 501 21 12쪽
60 계략 (2) +1 23.03.13 549 25 13쪽
59 계략 (1) +2 23.03.12 584 26 12쪽
58 연합군 (2) +1 23.03.11 586 26 12쪽
57 연합군 (1) +2 23.03.10 623 23 13쪽
56 용의 산맥 +2 23.03.09 634 26 12쪽
55 천계 사절단 (2) +1 23.03.08 662 26 13쪽
54 천계 사절단 (1) +1 23.03.07 701 27 12쪽
53 발타 해협 (3) +2 23.03.06 716 27 12쪽
52 발타 해협 (2) +1 23.03.05 735 24 13쪽
51 발타 해협 (1) +2 23.03.04 773 27 12쪽
50 붉은색 게이트 (2) +2 23.03.03 814 29 13쪽
49 붉은색 게이트 (1) +1 23.03.02 836 28 13쪽
48 시련의 탑 50층 +2 23.03.01 891 33 13쪽
47 총회 (2) +1 23.02.28 909 29 12쪽
46 총회 (1) +1 23.02.27 977 33 12쪽
45 에펜하임 (2) +2 23.02.26 1,010 32 13쪽
44 에펜하임 (1) +2 23.02.25 1,044 33 13쪽
43 협력 +1 23.02.24 1,096 33 13쪽
42 납치 +2 23.02.23 1,179 33 13쪽
41 카논 대륙 (6) +2 23.02.22 1,199 35 12쪽
40 카논 대륙 (5) +2 23.02.21 1,211 35 13쪽
39 카논 대륙 (4) +3 23.02.20 1,281 35 13쪽
38 카논 대륙 (3) +1 23.02.19 1,350 38 13쪽
37 카논 대륙 (2) +3 23.02.18 1,438 37 12쪽
36 카논 대륙 (1) +3 23.02.17 1,605 36 13쪽
35 미래 길드 vs 장우연 23.02.16 1,649 37 13쪽
34 미래 길드 (2) 23.02.15 1,690 44 13쪽
33 미래 길드 (1) 23.02.14 1,777 49 13쪽
32 시련의 탑 30층 +2 23.02.13 1,873 45 13쪽
31 영웅 길드 (2) +1 23.02.12 1,920 49 13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