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말아 먹고 이계에 환생했는데

웹소설 > 일반연재 > 퓨전, 무협

참고등어
작품등록일 :
2023.02.27 18:07
최근연재일 :
2023.03.27 23:20
연재수 :
28 회
조회수 :
5,587
추천수 :
299
글자수 :
148,425

작성
23.03.10 00:10
조회
204
추천
11
글자
12쪽

11화

DUMMY

[ 그런 방법은 없다. 그리고 네가 빼앗긴 생명력도 12년 치가 아니고.. ]


" 예? 그게 무슨 말씀이십니까? 전 분명 지금까지 여섯번 관천주를 던졌잖습니까? 그럼 12년이 아닙니까? "


[ 뭔가 오해를 하는 모양이다만 관천주를 한번 던질 때마다 반드시 2년 치 수명이 소비되는 게 아니야. ]


" 그럼 요? "


[ 질문과 상황에 따라 더 많이 소비 될 수도 있고 더 적게 소비 될 수도 있다. 수 많은 상황 중에서 가장 수명을 많이 소비하는 일은 당연히 생사가 달린 일이겠지만 여기에서도 위협의 강도에 따라 많은 변동폭이 존재하지 ]


" 그 말은 딱히 정해진 건 없고 그때그때 엿장수 마음이라는 말처럼 들립니다. "


[ 그 판단은 기령인 내가 하는 게 아니라 관천주가 하는 거니까 뭐 그렇게 생각한들 내가 어쩌겠느냐 ]


" 어르신은 관천주와 별개의 존재라는 말처럼 들리는데 제 짐작이 맞는 겁니까? "


[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정확하게 말하면 상리공생(相利共生)관계라고 말해야 하겠지. 덕분에 내가 관천주가 하는 일에 관여는 할 수 없지만 관천주가 하는 일을 엿볼 수는 있거든 ]


" 쉽게 말해서 어르신은 관천주에 기생을하고 있다는 말이군요.. "


[ 기생이라.. 듣기가 좀 불편하긴 하지만 틀린 말은 아니다. 난 관천주의 기령이니까 ]


" 그럼 지금까지 어르신이 지켜 봤던 자들 중 가장 많은 수명을 빼앗긴 자는 누구이며 그는 어떤 상황에서 그런 생명력을 빼앗긴 것입니까? "


관산은 최악의 상황과 그 상황에서 오는 리스크가 어느 정도인지 알아낼 필요가 있다 생각해 관천령에게 질문을 던졌다.


[ 음 아직 많은 기억이 돌아온 건 아니지만 떠오른 기억 중에서 보면 그는 왕팔이란 자다. 중원성에있는 천하제일객잔의 점소이 신분이었던 놈인데 겁도 없이 광마의 대머리를 보고 폭소를 터트려 쫓긴 적이 있었다. 그때 그놈이 관천주를 한 번 던지는 것으로 300년이란 수명을 빼앗긴 적이 있지. ]


" 예? 300년이요? "


생각지도 못한 수치에 관산은 정말 깜짝 놀라고 말았다.


" 어르신 인간이 그 정도로 수명을 가지고 있을 리가 없잖아요. 그렇다면 그는 필시 광마란자 때문이 아니라 관천주에게 수명을 모조리 빨려 그 자리에서 즉사했겠군요 "


[ 아니다. 왕팔은 그때 관천주의 도움으로 무사히 광마에게 도망쳤고 추후 광마를 찾아가 복수까지 성공했다 ]


" 말도 안됩니다. 인간이 어떻게 300년의 수명을 빼앗기고 살아날 수가 있단 말입니까? "


[ 난 그가 인간이라고 한 적이 없는데? 그는 인간이 아니라 비룡족이었다. 참고로 비룡족은 500년은 거뜬히 사는 종족이지 ]


" 그렇군요.. 그는 인간이 아니라 외계인이었군요.. 하지만 아무리 그렇다 하더라도 300년은 정말 말도 안되는 댓가입니다 "


관천령의 이야기에 관산은 대충이나마 관천주가 수명을 빼앗아가는 개념을 이해할 수 있었다.


' 생각 없이 던졌다 간 정말 큰일 나겠구나 '


[ 왕팔을 쫓던 광마는 정말 무서운 자였다. 널 쫓았던 마수나 옆방에 있는 저런 여자 수백명이 한꺼번에 덤벼도 어쩌지 못할 정도로 강자인 그에게서 살아날 수 있는 방법을 댓가로 허비한 300년은 결코 비싼값이 아니다.. ]


" 네 어련하시겠습니까.. 충분히 이해했으니 제가 지금까지 빼앗긴 수명이나 말씀해 주십시오 "


[ 넌 15년하고 183일치의 수명을 소비했다. ]


" 에효 그나마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


왕팔의 이야기를 듣기 전었다면 모르겠지만 설명을 듣고 난 뒤라 그런지 관산은 일단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다.


[ 그리 억울해 할 것 없다. 상황을 돌이켜 봐라. 관천주를 굴리던 순간에는 어땠을지 몰라도 시간이 흐를수록 상황이 얼마나 긴박하게 돌아갔는지 말이야. 이처럼 관천주는 모든 상황을 고려해 값을 매긴다. 그러니 관천주를 던질 때는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걸 명심해라. ]


" 그러시는 분이 잘도 관천주를 던져라 꼬드기셨군요 "


[ 그때는 그래야 했으니까 아까도 말하지 않았느냐 난 관천주를 오랜 시간 지켜봤다 그래서 대충 상황에 따라 소모 될 수명 정도는 알아 차릴 수 있지. 물론 관천주에게 흡수 당한 후라면 분 초까지 알 수 있지만 말이다. 하지만 예상은 예상일 뿐 이 역시 100프로 정확한 건 아니니 혹시 틀렸다고 날 원망하지는 말거라 ]


듣던 중 반가운 소리였지만 이내 관산은 실망하고 말았다. 왠지 자신 없어 하는 관천령의 목소리에서 절대 그를 믿어서는 안되겠다는 불신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 혹시 제가 관천주에게 천하제일인이 되는 방법을 알려 달라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


[ 만약 네가 천하제이인일 때 그런 질문을 한다면 그다지 많은 수명을 빼앗기지는 않겠지만 지금 그런 질문을 했다가는 넌 백골조차 남기지 못 할 것이다. ]


" 그러니까 어르신이 보시기에 얼마나 소비될 거 같습니까? "


[ 최소 500년이다.. 더 될 수도 있고 ..왜냐하면 500년이 지난다 해도 네가 천하제일인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은 없어 보이니까 말이다. ]


" 글쎄요 제 생각으론 500년을 노력한다면 가능할 것도 같은데요.."


[ 꿈도 야무지다 정말 그렇게 생각하면 직접 관천주에게 물어 보든가 방법이 아닌 진실을 원하는 질문에는 큰 수명이 소비되지 않으니까 ]


" 싫습니다. 쓸때 없는 질문에 수명을 허비하고 싶지 않습니다. "


[ 그건 그렇고 조만간 범의 아가리에 들어가게 생겼는데 이렇게 가만히 있을 테냐? ]


" 걱정은 되지만 지금 제가 뭘 할 수 있겠습니까. 아직 위기가 닥친 것도 아니니 지금은 좀 쉬고 싶습니다 "


[ 알아서 하게라 ]


" 아.. 꼭 묻고 싶었던 게 있습니다. 어르신은 관천주의 기령이라고 하셨는데 혹시 관천주를 누가 만들었는지 아십니까? "


[ 당연히.. 모른다.. 난 관천주가 흡수한 생명력 덕분에 탄생한 기령이라 관천주가 만들어지고 한 참 후에 태어났거든 ]


" 역시.. 왠지 그럴 거 같았습니다. "


이후 관천령의 목소리는 더 이상 들려오지 않았고 관산도 급격하게 허비한 생명력 덕분인지 온 몸이 천근만근이었다.


그는 일단 쉬어야겠다는 생각에 관천주를 다시 주머니에 집어 넣고 침대로 기어가 잠에 빠져들었다.


얼마나 잠들었을까 관산은 누군가 자신을 흔들고 있다 생각했고 깜짝 놀라 벌떡 일어났다.


" 조금만 늦게 일어났으면 넌 팔 하나는 반드시 부러졌을거야 "


사위가 완전히 어두워진 깊은 저녁 어둠 속에서 차수현이 자신을 바라보고 있었다.


" 무슨 일입니까? "


" 준비해 곧 출발할 거니까 "


" 지금 말입니까? "


" 그래.. 두 번 말하게 하지 마 "


그녀는 그렇게 돌아가 버렸고 관산은 불을 켜 벽에 걸려있는 시계를 확인했다. 지금은 새벽 1시였다.


잠시 후 정말 차상호와 차종호가 관산의 방에 찾아와 당장 출발할 것을 알려왔다.


그들은 밤새 어디에 다녀 왔는지 지저분한 몰골에 땀 냄새까지 진동하고 있었지만 관산은 감히 묻지 못하고 그들을 따라 나서야 했다.


이후 어둑한 밤길을 달려 관산이 도착한 곳은 의외로 부유전함 선착장이란 곳이었다.


관산 역시 이 세계에 부유전함이란게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보는 건 처음이라 정박해있는 거대한 비행선들의 외형을 보고 오래전 지구에서 만들어진 기구 비행기를 떠올렸다.


' 에어쉽.. '


확실히 부유전함은 지구의 초창기 비행선인 에어쉽과 상당히 닮아 있었지만 작동 원리는 완전히 다르다.


지구의 에어쉽이 헬륨과 프로펠러로 움직인다면 부유전함은 부유석(浮遊石)이라는 희귀한 광물로 만들어져 공중에 뜰 수가 있었다.


차 씨 남매는 부유전함으로 창천시까지 이동할 속셈인 것 같았다.


관산을 포함한 네 사람이 부유전함 선착장에 도착하자 미리 와 있던 늙은 신사 한 명이 차상호에게 다가와 가볍게 인사를 건네왔다.


" 안 오시는 줄 알았습니다 "


" 설마 요 그 많은 금석을 지불하고 제가 왜 안 오겠습니까. 이미 모든 준비가 마무리 됐으니 박사님은 치료에만 전념해주시면 됩니다 "


" 알겠습니다 "


어느새 다섯 명으로 늘어난 일행이 부유전함에 탑승하자 곧 출발을 알리는 뱃고동 소리가 들려왔고 그들은 모두 일등실 안으로 들어갔다.


부유전함의 속도는 빠르지 않았지만 목적지까지 착실하게 날아간 덕분에 관산은 반나절 만에 창천시에 도착할 수 있었다.


무사히 창천시에 도착한 그들은 차 씨 가문의 하인들이 몰고 온 차량에 탑승해 한 참을 더 이동하고 나서야 최종 목적지에 도착했다.


' 여기가 이들의 영지로구나 '


산 아래에 자리 하고 있는 가문은 의외로 규모도 작고 볼품없어 보였지만 그들이 지배하는 일대의 영지들은 아주 기름져 보였다.


' 왜 농사를 짖지 않고 있지? '


상족이란 작위는 영지를 동반하기에 각성자가 되어 작위를 받는 순간 그들에 빌붙어 보호를 받으며 농사를 지으려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은 걸로 알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차 씨 가문의 인근에는 그런 자들이 보이지 않아 관산은 조금 의아했다.


어째 됐든 그가 상관할 일은 아니여서 관산은 관심을 끊어버리고 차상호를 따라 한 2층 저택에 들어섰다. 내부는


넓은 저택은 비교적 깔끔한 편이었다. 하지만 여기저기 수리해야 할 곳들이 방치되고 있는 모습을 보니 꽤 오랜 동안 관리가 안된 티가 확연히 나고 있었다.


관산이 중세시대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저택 내부를 두리 번 거리고 있을 때 차상호가 동생들에게 몇 가지 지시를 내리고는 2층으로 올라가 버렸다.


" 수현은 신평을 방으로 데려가고 종호는 박사님에게 객실을 내어드려라 "


" 네 "


" 박사님 이쪽으로 "


늙은 신사는 차종호가 대려 갔고 관산은 차수현에 붙잡혀 한 작은 골방으로 밀어 넣어졌다.


" 얌전히 있어 함부로 나오면 어떻게 되는지 알지? "


" 여기까지 왔는데 꼭 이렇게까지 해야 합니까? 제가 무슨 잘못을 했다고 이러시는 겁니까? "


관산은 거칠게 저항했지만 각성자의 완력 앞에서는 의미 없는 몸부림에 지나지 않았다.


" 시끄러워 이제부터 너에 대우는 네가 하는 만큼 달라질 거야 명심해 "


철컥


한평 밖에 되지 않는 작은 골방에 밀어 넣은 것도 모자라 밖에서 자물쇠 걸리는 소리까지 들려오자 관산은 자신의 신세가 정말 처량하게 느껴졌다.


" 기회를 봐 도망쳐볼까 생각했는데 이제는 정말 글러버렸구나 "


[ 넌 관천주를 무슨 장식품으로 생각하는 모양이로구나. 너처럼 관천주를 사용하지 않는 놈도 처음 본다. ]


" 젊은 나이에 요절하기 싫으니까요 "


[ 미련한 놈 그렇게 수명이 아까우면 관천주에게 수명을 늘리는 방법을 물어보면 될 거 아니냐 ]


" 생각이야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불해야 할 대가를 미리 알 수가 없으니 망설이고 있는 것 뿐입니다. "


" 아! "


그때 불현듯 관산의 머리속에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 그는 바로 관천주를 꺼내 굴리며 질문을 생각했다.


' 나에게 남은 수명은 얼마나 되지? '


질문을 마치자 여지없이 수명이 빠져 나가는 징조가 느껴졌고 관천주의 퍼즐들이 움직이며 글자를 만들어 냈다.


[ 10년 ]


" 뭐? "


생각보다 너무 적은 숫자에 잘 놀라지 않은 관산도 깜짝 놀라고 말았다.


" 내 수명이 10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그럼 내가 25살에 죽게 된다는 말이잖아! "


[ 저런..너 이제 보니 요절한 상이었구나.. ]


도저히 믿기지 않은 관천주의 글자에 관산은 침통함을 느끼고는 눈을 감아버렸다. 그런데 한참을 그렇게 앉아있던 관산이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다시 관천주를 바닥에 굴리기 시작했다.


실의에 빠져 있을 거라 예상했는데 그 모습과는 분명 어울리지 않은 행동이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지구 말아 먹고 이계에 환생했는데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제목이 변경되었습니다. 23.03.27 22 0 -
공지 22화 내용이 조금 추가됐습니다. 23.03.21 121 0 -
28 28화 23.03.27 126 6 12쪽
27 27화 23.03.26 145 8 11쪽
26 26화 23.03.25 132 10 12쪽
25 25화 23.03.24 137 9 11쪽
24 24화 23.03.23 134 11 11쪽
23 23화 23.03.22 160 11 12쪽
22 22화 23.03.20 175 11 12쪽
21 21화 23.03.19 157 11 10쪽
20 20화 23.03.18 180 13 12쪽
19 19화 23.03.17 159 12 10쪽
18 18화 23.03.16 170 10 11쪽
17 17화 23.03.15 175 11 12쪽
16 16화 23.03.14 170 11 11쪽
15 15화 23.03.13 190 11 10쪽
14 14화 23.03.12 187 11 12쪽
13 13화 23.03.11 187 11 12쪽
12 12화 23.03.10 199 9 12쪽
» 11화 23.03.10 205 11 12쪽
10 10화 +2 23.03.08 222 11 12쪽
9 9화 23.03.07 215 12 14쪽
8 8화 23.03.06 216 11 11쪽
7 7화 23.03.05 224 10 12쪽
6 6화 23.03.03 233 10 12쪽
5 5화 23.03.02 244 12 12쪽
4 4화 23.03.01 250 11 16쪽
3 3화 23.02.28 266 11 15쪽
2 2화 23.02.27 292 12 11쪽
1 1화 23.02.27 433 12 11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