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계 마음치료사

웹소설 > 일반연재 > 판타지, 퓨전

공모전참가작 새글

리삵춘
작품등록일 :
2024.05.13 15:29
최근연재일 :
2024.06.21 22:00
연재수 :
40 회
조회수 :
869
추천수 :
104
글자수 :
214,037

작품소개

나락에 떨어진 찐무명 배우 남우철.
의문의 초대에 따라 도착한 연기학원에서 발을 헛딛는다.
'내가 이세계 꽃미남 마음치료사라고?'
30대 후반 아재 우철의 판타지 월드 생존기가 시작된다.


이세계 마음치료사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월화수목금 오후 10시 새로운 에피소드가 업로드됩니다! 24.05.19 13 0 -
40 돈 크로스 더 라인, 브로 NEW 16시간 전 5 0 11쪽
39 치킨은 역시 만국 공용어였어 24.06.20 6 0 10쪽
38 기니킨도 튀기고 다 했어 인마! 24.06.19 12 0 11쪽
37 이 정도면 죽은 게 훨씬 낫겠는데? 24.06.18 8 0 11쪽
36 고르티유에 딱 한 권밖에 없는 책 24.06.17 8 1 11쪽
35 너 유기검 보호소 가는 거야 24.06.14 17 1 11쪽
34 마물 경계태세 2호가 발령되었다 24.06.13 12 0 11쪽
33 안 본 사이 살이 쪘구만 24.06.12 11 1 11쪽
32 알아들었으면 끄덕여 24.06.11 13 1 12쪽
31 형은 몇 번이나 우리 혼 냈잖아요 24.06.10 13 1 11쪽
30 개같이 짠 판을 나한테 던져? 24.06.07 14 1 11쪽
29 이곳엔 참나무가 없습니다 24.06.06 14 1 11쪽
28 그냥 곱게 꺼져줄 수 없지 24.06.05 13 1 12쪽
27 메르쉴라네 가서 카스테라를 24.06.04 13 1 12쪽
26 난 이걸 기니킨이라 부르겠어 24.06.03 12 1 11쪽
25 마음의 집에 달아 놓으면 돼요 24.06.02 15 1 11쪽
24 수색대를 보내주십시오 24.06.01 20 1 11쪽
23 지금 그대로, 너는 괜찮다 24.05.31 17 2 11쪽
22 살고 싶지, 근데 피하고 싶진 않아 +2 24.05.30 21 3 12쪽
21 우리들의 일그러진 족밥 +2 24.05.29 20 3 11쪽
20 아난드리스 여신의 가호 아래 +2 24.05.28 17 3 11쪽
19 어서 나와라, 마지막 경고다 +2 24.05.27 17 3 11쪽
18 당신은 추남이 아닌가? +2 24.05.26 17 3 11쪽
17 난 측면대결을 하겠다 +4 24.05.25 28 4 11쪽
16 이러면 도로 아미타불이잖아 +2 24.05.24 20 3 11쪽
15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 +2 24.05.23 22 4 11쪽
14 어차피 족밥 싸움은 운칠기삼 +2 24.05.22 28 4 14쪽
13 살아있다는 느낌이었어 +2 24.05.21 23 4 14쪽
12 테리우스만 보게♡ +4 24.05.20 24 3 15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