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지

만인지우

웹소설 > 작가연재 > 무협, 판타지

연재 주기
야운(也雲)
작품등록일 :
2017.10.06 16:03
최근연재일 :
2017.11.18 12:00
연재수 :
42 회
조회수 :
79,199
추천수 :
860
글자수 :
150,097

작성
17.10.10 16:16
조회
2,480
추천
17
글자
5쪽

2. 수인장에 들어가다.(3)

DUMMY

백사웅이 발끈하는 표정으로 인상을 찌푸렸다.

“누군 할 일이 없어서 입 아프게 떠든 줄 아나?”

“이러면 안 되는데······!”

막청지까지 안절부절못하는 표정으로 낙천을 보며 중얼거렸다.

곽홍은 그런 낙천을 보며 눈을 가늘게 떴다.

유일하게 이름 말고는 건질만 한 게 없던 인물이 낙천이었다.

“이보시오!”

곽홍의 부름에 낙천이 번쩍 눈을 떴다.

자신의 차례라는 것을 바로 알아차린 낙천은 졸은 적도 없다는 듯이 어깨에 딱 힘을 주고 일어섰다.

그 지랄 맞은 탈혼귀조 밑에서 18년을 살고 2년을 혼자 지내다가 1년 동안 무영신투와 구주강호를 떠돌며 살아온 낙천이었다.

사람과의 부딪침이 낯설고 어색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낙천은 하나만 생각했다.

무조건 호감을 보여서 친구를 사귀어야 한다는 생각 말이다.

“계······!”

“개새끼들이 어디서 눈을 부라리고 쳐다봐? 간이 배 밖으로 튀어나왔지, 아주?”

“간이 튀어나와? 확 눈깔을 뽑아 부릴라. 말이면 다 되는 줄 알아?”

낙천이 입을 열려고 하는 그때, 옆에서 쩌렁쩌렁 울릴 정도로 큰 소리가 들려 왔다.

소년의 태를 갓 벗어난 듯한 청년들이 두 무리가 되어 서로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수많은 사람이 오고 가는 길이라 이런 싸움은 비일비재했다.

낙천을 비롯한 만임조가 수인장의 총관으로부터 지시받은 첫 번째 일은 이곳 장사에 해가 되는 모든 일을 몰아내고 막아내는 것이었다. 한마디로 선화로의 치안을 맡은 것이다.

어느새 막청지가 가장 먼저 싸우는 그들에게 다가가 있었다.

“여기서 이러면 안 되는데······”

막청지의 큰 덩치를 본 두 무리는 기가 눌려 움찔했다. 하지만 어눌한 말투에 굼뜬 행동을 보자 피식 비웃음을 보였다.

“그 몸으로 어딜 끼어들어, 끼어들긴?”

한 녀석이 상대편에게 보여주기 위함인지 막청지에게 달려들었다. 나머지 패거리까지 막청지에게 우르르 주먹을 내질렀다.

“이러면 안 되는데······”

하지만 막청지는 달려드는 열 명의 사내들을 그 큰손으로 그냥 밀치듯이 툭툭 건드렸다.

우당탕!

그 단순한 손짓에 열 명의 사내들이 짚단 쓰러지듯 쓰러졌다. 그 바람에 주위에 몰려있던 다른 패거리까지 같이 엉켜 넘어졌다.

아픈데 없이 쓰러지자 두 패거리는 시뻘게진 얼굴로 벌떡 일어섰다. 그리고 각자 욕설을 퍼부으며 막청지에게 덤벼들었다.

“정말 이러면 안 되는데······”

막청지는 느린 동작으로 그들의 주먹과 발길질을 일일이 피하거나 툭툭 밀쳐내기만 했다.

겁이 없는 놈들인 건지 아니면 별것도 없어 보이는 녀석을 한 대도 때리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에 열불이 난 것인지 패거리들은 쓰러지면서도 악착같이 막청지에게 달려들었다.

악다구니 또한 멈추지 않았다.

“이 산 돼지 같은 놈이!”

“가서 꿀꿀이 죽이나 먹어. 이 새꺄!”

“그 덩치로 기어 나오면 민폐인 것도 모르냐?”

낙천은 그 모습을 보며 코만 후비적 후비고 있었다. 옆에 있던 백사웅이 뛰쳐나갔다.

퍼퍼퍼퍼퍽!

백사웅은 순식간에 양쪽 패거리를 때려눕혔다. 이번에는 모두의 입에서 죽는다며 앓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겁을 집어먹고 도망치려는 녀석까지 백사웅은 잡아채 곤죽이 되도록 두들겨 패기 시작했다.

“이러면 안 되는데······.”

흠칫!

막청지가 순식간에 그런 백사웅의 뒷덜미를 잡아챘다.

뻗어오는 손을 퉁겨내려 했던 백사웅은 막청지가 이미 제 뒷덜미를 잡아챈 것에 놀랐다.

그 사이 막천지에게 들어 올려진 백사웅은 공중에 대롱대롱 매달린 꼴이 되고 말았다.

“이게 무슨 짓이야?”

“그러면 안 돼!”

한마디 하고 막청지는 백사웅을 바닥에 내려놓았다. 만임조가 앉아 있던 탁자로 돌아갔다.

황당한 얼굴로 그 모습을 보다 백사웅도 뒤를 따랐다.

“하아암!”

말없이 백사웅과 막청지를 지켜보던 낙천이 하품을 늘어지게 했다.

곽홍은 그런 낙천을 보며 쥐뿔도 없는 게 뻔뻔하기까지 한 놈이라는 정보를 머릿속에 새겨두었다.

각자 제가 맡은 구역으로 흩어지려는 듯이 자리에서 하나둘씩 일어섰다.

“계낙천!”

낙천이 말했다.

백사웅과 막청지가 무슨 뜻인지 몰라 낙천을 바라만 봤다.

“자자 모두 통성명을 했으니 이제 일어납시다. 저녁에나 다시 모여 한잔 씩들 하는 것이 어떻겠소?”

곽홍의 말에도 백사웅과 낙천은 대답도 하지 않은 채 흩어졌다.

“이러면 안 되는데······”

막청지만이 곽홍의 눈치를 보며 한마디 하더니 역시 제 구역으로 돌아갔다.

“······”

뻘쭘해진 곽홍은 셋 다 ‘사회 부적응자들’이라는 정보까지 머릿속에 구겨 넣었다.


작가의말

2장 마지막인데 분량이 너무 적어서 한 편 더 올립니다.

읽고 재미있으면 선호작과 추천을 살짝 눌러주세요.^^;;;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1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만인지우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다음 기회에 수정해서 다시 쓰겠습니다. 17.12.18 650 0 -
42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6) +2 17.11.18 1,681 24 12쪽
41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5) +4 17.11.17 1,425 19 10쪽
40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4) +3 17.11.16 1,358 17 7쪽
39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3) +3 17.11.15 1,384 19 9쪽
38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2) +1 17.11.14 1,286 22 8쪽
37 8. 장주 주설연을 알리다.(1) +1 17.11.13 1,362 19 8쪽
36 7. 장주의 죽음이 불러온 파장(5) +1 17.11.11 1,455 21 10쪽
35 7. 장주의 죽음이 불러온 파장(4) +1 17.11.10 1,387 23 11쪽
34 7. 장주의 죽음이 불러온 파장(3) +1 17.11.09 1,449 19 7쪽
33 7. 장주의 죽음이 불러온 파장(2) +1 17.11.08 1,491 18 9쪽
32 7. 장주의 죽음이 불려온 파장(1) +1 17.11.07 1,382 20 8쪽
31 6. 잡아라, 광색마 염기(8) +1 17.11.06 1,439 22 8쪽
30 6. 잡아라, 광색마 염기(7) +1 17.11.04 1,579 20 8쪽
29 6. 잡아라, 광색마 염기(6) +1 17.11.03 1,359 19 8쪽
28 6. 잡아라, 광색마 염기(5) +1 17.11.02 1,432 21 8쪽
27 6. 잡아라, 광색마 염기(4) +1 17.11.01 1,439 22 9쪽
26 6. 잡아라, 광색마 염기(3) +1 17.10.31 1,510 22 7쪽
25 6. 잡아라, 광색마 염기(2) +1 17.10.30 1,440 20 7쪽
24 6. 잡아라, 광색마 염기(1) +1 17.10.28 1,552 19 9쪽
23 5. 그런 세상은 없다.(11) +1 17.10.27 1,508 20 9쪽
22 5. 그런 세상은 없다.(10) +1 17.10.26 1,457 20 8쪽
21 5. 그런 세상은 없다.(9) +1 17.10.25 1,646 20 7쪽
20 5. 그런 세상은 없다.(8) +1 17.10.24 1,488 19 8쪽
19 5. 그런 세상은 없다.(7) +1 17.10.23 1,613 22 9쪽
18 5. 그런 세상은 없다.(6) +1 17.10.21 1,488 22 7쪽
17 5. 그런 세상은 없다.(5) +1 17.10.20 1,535 21 8쪽
16 5. 그런 세상은 없다.(4) +1 17.10.19 1,609 17 8쪽
15 5. 그런 세상은 없다.(3) +1 17.10.18 1,580 20 8쪽
14 5. 그런 세상은 없다.(2) +2 17.10.17 1,771 24 8쪽
13 5. 그런 세상은 없다.(1) +1 17.10.16 1,670 21 7쪽
12 4. 아는 놈은 안다.(4) +1 17.10.14 1,783 21 8쪽
11 4. 아는 놈은 안다.(3) +2 17.10.13 1,705 19 9쪽
10 4. 아는 놈은 안다.(2) +1 17.10.13 1,853 15 9쪽
9 4. 아는 놈은 안다.(1) +1 17.10.12 1,835 17 7쪽
8 3. 시, ……진짜 귀찮네.(3) +1 17.10.12 1,860 15 5쪽
7 3. 시, ……진짜 귀찮네.(2) +1 17.10.11 1,936 16 7쪽
6 3. 시, ……진짜 귀찮네.(1) +1 17.10.10 2,176 20 7쪽
» 2. 수인장에 들어가다.(3) +1 17.10.10 2,481 17 5쪽
4 2. 수인장에 들어가다.(2) +1 17.10.09 3,264 16 9쪽
3 2. 수인장에 들어가다.(1) +1 17.10.08 3,820 26 7쪽
2 1. 살 기회가 주어지다.(2) +1 17.10.07 4,557 33 7쪽
1 1. 살 기회가 주어지다.(1) +1 17.10.06 7,112 33 9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

'야운(也雲)' 작가를 후원합니다!

  • 보유 골드: 0 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