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줄 알았지?

웹소설 > 일반연재 > 퓨전

새글

최고길동
작품등록일 :
2023.06.10 19:32
최근연재일 :
2024.06.24 21:07
연재수 :
220 회
조회수 :
22,821
추천수 :
528
글자수 :
937,450

작성
23.06.11 02:45
조회
1,846
추천
19
글자
4쪽

프롤로그

DUMMY

10왕국


과거 대륙에는 제국이 있었고, 제국 주변의 변경 지역에는 다섯 명의 지방관이 황제에게 위임받은 권한으로 각 지역을 책임지고 통치하고 있었다.


그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권한과 세력이 강해져 어느샌가 자신들만의 왕국을 만들고 있었다.

하지만 황실은 더 이상 그들을 억누를 힘이 없었고, 황제와 법왕 사이의 권력투쟁도 점점 법왕의 승리로 결말을 짓고 있었다.


결국 황제가 법왕에게 굴복하는 날 법왕을 뒤에서 지원하던 다섯 명의 지방관들은 스스로 왕을 칭하고, 얼마 후 그들 모두 황성으로 들어가 법왕에게서 왕관을 받게 된다.


그 후로 다섯 왕국은 끊임없이 분쟁을 이어가고 어느새 다섯이던 왕국은 열 개로 불어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생각지도 못한 대재앙이 찾아왔다.

대륙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던 제국에 대지진이 발생한 것이다.

각지의 산꼭대기에서 시커먼 연기와 불덩어리가 뿜어졌고, 곳곳의 땅들이 하늘로 치솟거나, 땅바닥 속으로 깊숙이 꺼지는 일을 반복했다.

열흘이 지나고 흔들림이 멈췄을 때는 이미 제국이 있던 중앙 지역은 완전히 땅속 깊이 주저앉아 있었고, 서부 해안으로부터 엄청난 양의 바닷물이 쏟아져 들어왔다.


결국 열 개의 변경지역 왕국들만 남고 중앙 지역에는 거대한 내해가 탄생했다.

그 왕국들도 제국과 접하고 있던 지역들은 엄청난 피해를 입었고, 제국과의 사이에 있던 호수나 강까지 바닷물이 들어와 강 주변, 호수 주변의 땅들이 해안가가 되어 버렸다.

거대했던 대륙이 열 개의 섬나라처럼 변해 버린 것이다.

거기다 대양의 괴수들까지 내해로 흘러들어와 각 왕국 사이의 교류는 완전히 끊기게 되었다.


죽었는지 살았는지도 모를 상대와 다툴 수는 없다.

배 한 척 무사히 보내기도 힘든 상대와 무슨 전쟁을 하겠는가.

인간 세상이 갑자기 평화로워졌다.

물론 대지진으로 인한 엄청난 피해를 복구하느라 평화를 제대로 만끽할 수도 없었지만.


대지진으로 인한 지형의 변화는 인간에게만 영향을 끼친 것이 아니었다.

대륙을 둘러싸고 있던 거대한 삼림 지대와 고원 지대의 괴물들에게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바닷물이 삼림 지대까지 밀고 들어와 괴물들의 서식지까지 열 개의 지역으로 갈라놓았다.


결과적으로 대지진 이후 변한 대륙의 형태를 묘사하자면 다음과 같을 것이다.

서쪽이 뚫린 도넛 모양의 고원 지대에 듬성듬성 남은 노인네 이빨 같은 땅덩어리 열 개가 안쪽으로 붙어 있는 기괴한 모습을 한 잔류 토지의 집합체.


고원 지대야 원래부터 인간이 살기에는 지나치게 척박한 지역이었고, 바닷물에 잠기지 않은 남은 지역의 절반은 괴물들이 설쳐대는 삼림 지대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인간들은 거대한 해양 괴수들이 득시글대는 바다와 식인 괴물들이 바글거리는 숲에 사면이 막혀 버린 꼴이 되었다.


괴물들 입장에서도 당장 사냥을 다니던 땅이 적지 않게 사라져 버렸다.

인간들의 영역에 대한 침공이 취미 생활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적인 행위가 되어 버렸다.


괴물들과의 혈투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이 되어 버렸다.

인간들은 자신들을 월등히 뛰어넘는 육체를 가진 괴물들을 상대해야 했고, 점점 자신들을 절망에서 구원해 줄 누군가 혹은 무엇인가를 간절히 소망하게 되었다.


작가의말

간단한 배경 설명입니다지루하시면 넘기셔도 무방합니다.

이 작품은 어때요?

< >

Comment ' 10

  • 작성자
    Lv.26 ka****
    작성일
    23.07.19 07:32
    No. 1

    프롤로그 내용이 간결하면서도 논리적이군요.
    흥미 있게 잘 쓰셨습니다.
    선작, 추천 누르고 갑니다.
    건필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5 최고길동
    작성일
    23.07.19 12:19
    No. 2

    첫 댓글이네요. 거기다 욕이라도 달리길 바랬는데. 칭찬을 해주셨네요. 열심히 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51 [탈퇴계정]
    작성일
    23.07.27 12:43
    No. 3

    이렇게 역사를 먼저 서술하는 소설이 취향이라서 그런가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추천 꾹 누르고 갑니다. 건필하세요!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5 최고길동
    작성일
    23.07.27 20:32
    No. 4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신 두 번째 귀인 분이시네요.
    공모전에 참가하셨네요. 선작 누르고 왔습니다.
    직장을 겸해서 글을 쓰셨더군요. 존경합니다.
    저는 하루내내 한 편 쓰는 것도 힘들어서 골골대고 있거든요.
    작가님도 꼭 완결까지 지치지 말고 달리세요. 응원합니다!

    찬성: 1 | 반대: 0

  • 작성자
    Lv.19 g1******..
    작성일
    23.12.16 08:35
    No. 5

    소설을 읽은지 벌써 25년이 넘었네요
    오랜만에 베스트글이 아닌 곳에서 정주행 시작해봅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5 최고길동
    작성일
    23.12.18 23:55
    No. 6

    안녕하세요. 눈물을 흘리면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내년에 좋은 일만 가득하시고, 여유되시면 로또나 하나 사셔서 당첨이나 되세요.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13 글짓기
    작성일
    24.02.04 16:27
    No. 7

    잘 보고 갑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5 최고길동
    작성일
    24.02.06 00:21
    No. 8

    감사합니다. 재밌으셨기를 바랍니다.^^

    찬성: 0 | 반대: 0

  • 작성자
    Lv.99 다오랑
    작성일
    24.03.07 06:57
    No. 9

    정주행 출발합니다^^

    찬성: 0 | 반대: 0

  • 답글
    작성자
    Lv.15 최고길동
    작성일
    24.03.08 22:00
    No. 10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봐서 정말 반가운 댓글이네요.^^

    찬성: 0 | 반대: 0


댓글쓰기
0 / 3000
회원가입

죽은 줄 알았지? 연재란
제목날짜 조회 추천 글자수
공지 [수정] 연재 요일과 시간을 조정하겠습니다. +4 23.10.25 82 0 -
공지 노파심에 적어놓습니다. 장르는 이세계 먼치킨 깽판물입니다. 23.07.22 209 0 -
220 베타테스터 (7) NEW 4시간 전 5 1 10쪽
219 베타테스터 (6) 24.06.22 11 1 9쪽
218 베타테스터 (5) 24.06.20 10 1 9쪽
217 베타테스터 (4) 24.06.18 11 1 10쪽
216 베타테스터 (3) 24.06.16 14 1 9쪽
215 베타테스터 (2) 24.06.14 13 1 9쪽
214 베타테스터 (1) 24.06.12 13 1 9쪽
213 도강 (9) 24.06.10 13 1 10쪽
212 도강 (8) 24.06.09 11 1 10쪽
211 도강 (7) 24.06.07 12 1 9쪽
210 도강 (6) 24.06.04 12 1 9쪽
209 도강 (5) 24.06.02 13 1 9쪽
208 도강 (4) 24.06.01 14 1 10쪽
207 도강 (3) 24.05.29 15 1 10쪽
206 도강 (2) 24.05.27 13 1 9쪽
205 도강 (1) 24.05.26 16 1 9쪽
204 즐거운 훈련 (9) 24.05.23 15 1 9쪽
203 즐거운 훈련 (8) 24.05.22 17 1 9쪽
202 즐거운 훈련 (7) 24.05.19 21 1 10쪽
201 즐거운 훈련 (6) 24.05.17 17 1 10쪽
200 즐거운 훈련 (5) 24.05.15 16 1 10쪽
199 즐거운 훈련 (4) 24.05.14 17 1 10쪽
198 즐거운 훈련 (3) 24.05.11 22 1 10쪽
197 즐거운 훈련 (2) 24.05.09 14 1 9쪽
196 즐거운 훈련 (1) 24.05.08 17 1 10쪽
195 보복에 임하는 그의 자세 (7) 24.05.06 21 1 10쪽
194 보복에 임하는 그의 자세 (6) 24.05.04 18 1 10쪽
193 보복에 임하는 그의 자세 (5) 24.05.02 18 1 10쪽

구독자 통계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장난 또는 허위 신고시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며,
작품 신고의 경우 저작권자에게 익명으로 신고 내용이
전달될 수 있습니다.

신고